타이타닉,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헐리우드 스타덤에 오른 디카프리오. 이제는 마틴 스코세이지의 페르소나가 되어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런 디카프리오가 환경운동가라는 사실을 아시나요? 그는 자기 자신을 배우, 환경운동가로 소개하며, 그의 트위터는 환경운동 관련 트윗으로 도배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그의 활동과 영향력은 엄청난데요. 오늘은 환경운동가로서 디카프리오를 알아볼까 합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재단'을 설립하다


그가 본격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가진 것은 영화 ‘비치(2000)’를 촬영하면서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자연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국제적인 문제가 생겼었는데요. 이 이후로 환경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영화 '비치(2000)'의 한장면



그는 막대한 재산과 시간을 투자해 환경 보호 재단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재단(이하 LDF)을 설립합니다. 이때부터 디카프리오는 재단 중심으로 본격적인 환경운동을 시작합니다. LDF는 세계 곳곳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LDF 웹사이트에서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LDF 웹사이트




환경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다


2007년 디카프리오는 11번째 시간(The 11th hour)이라는 환경 다큐멘터리에서 기획 및 나레이션을 맡습니다. 여기서 11번째 시간이란 지구의 종말을 의미하는 12시가 되기 직전이라는 의미인데요. 우리가 자연을 얼마나 파괴했으며, 어떤 마음을 가져야 하는지 경각심을 주는 다큐멘터리입니다.  중간중간 디카프리오의 나레이션을 볼 수 있는데요. 그의 환경문제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11번째 시간’ 중 한 장면




환경을 지키기 위한 실천을 하다


디카프리오는 대외적인 활동 외에 자신의 삶 자체에서도 환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그는 태양열 에너지를 이용한 집에서 살고 있으며, 인셉션(2010) 촬영 당시에도 스튜디오에 태양열 에너지를 쓰도록 추진했다는군요.


이동수단으로는 전기차를 고집하기로 알려졌는데요. 아카데미 시상식 같은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애용하며, 다른 배우들에게도 권한다고 합니다.



디카프리오의 자전거 데이트



한편 그는 자전거타기를 생활화하고 있는데요. 디카프리오의 파파라치의 사진을 보면 여자친구는 자주 바뀌지만, 한결같이 자전거 데이트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Hopefully, fingers crossed, with these small steps, we’ll make that transition on a much larger scale in the future.”


"저는 이런 작은 행동들이 우리 미래에 큰 변화를 줄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싶습니다."




그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말이 많습니다. 비록 파파라치에 의해 바람둥이처럼 비치기도 하고, 말로만 환경운동을 하는 위선자라고 비난받기도 합니다. 세계의 영향력 있는 환경운동가로 선정되었을 때도 적지 않은 논란이 있었죠. 하지만 자신의 삶에서부터 환경 보호를 실천해가는 그의 모습은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배우 그리고 환경운동가로서의 디카프리오를 응원합니다.





디카프리오에게 오스카를!




출처: The Guardian, vanityfair, Rolling Stone, FeedMaze



원숭이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