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워드프레스와 같은 CMS(Contents Management System)를 기반으로 홈페이지를 제작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콘텐츠를 관리하기가 더욱 수월해졌습니다. 개발자나 제작사를 거치지 않고 직접 글을 게시하거나 편집할 수 있게 되었지요. 

그래서 웹사이트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관리자의 글 편집 기능을 좀 더 신경 쓰게 되는데요. 슬로워크에서는 콘텐츠를 깔끔하게 정리하여 게시할 수 있는 본문 작성의 가이드를 드리기도 합니다. 가이드에 맞춰 공지나 새 소식에 게시할 글을 작성하면, 별도의 디자인이나 퍼블리싱 과정 없이 본문의 요소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본문 스타일가이드의 예본문 스타일가이드의 예



본문의 스타일을 고민하기에 앞서, 게시물의 원고를 준비하는 단계를 생각해봅시다. 스타일 가이드를 잘 만들어두었다고 해도, 원고의 적절한 가공이 없으면 그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어렵습니다. 


제목은 어떻게 쓸 것인지, 단락은 어떻게 나눌 것인지, 어느 부분에 표와 이미지를 활용할 것인지 고민해보셨나요? 또한, 종이 위의 보고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웹사이트에 글을 올릴 것이므로 웹의 속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적절한 콘텐츠 표현을 위해 어떠한 고민이 필요한지, 요소별 체크포인트를 알아봅시다.



텍스트 - 소제목을 활용하거나 단락을 구분합니다.텍스트 - 소제목을 활용하거나 단락을 구분합니다.


1. 텍스트

- 제목과 본문을 구분하였는가: 제목의 단계를 활용하여 내용의 상하/포함 관계를 나타냅니다.
- 소제목으로 구분하였는가: 내용이 길고 단락마다 주요 내용이 다르다면 소제목으로 구분해보세요.
- 요약글을 더했는가: 가독성이 높아집니다.
- (본문 영역의 너비가 넓다면,) 단을 나눠서 글을 썼는가: 가독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 전체 글의 양이 적절한가: 웹은 스크롤이 되기 때문에 본문의 양이 많아도 괜찮을 것 같지만, '스크롤의 압박'이라는 말도 있지요. 읽기 부담스러운 양의 본문은 사이트 이탈을 유발할지도 모릅니다.



표 - 데이터의 정렬을 확인합니다표 - 데이터의 정렬을 확인합니다


2. 표

- 표의 형태로 표현하기 적합한 콘텐츠인가: 단순히 레이아웃을 위해 표를 사용하지는 않았나요? 행과 열로 구분할 수 있고 여러 항목의 비교가 필요한 내용인지 살펴봅시다.
- 행과 열의 수가 적절한가: 행과 열이 너무 많으면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표에 담긴 내용을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 데이터의 정렬을 확인했는가: 숫자 데이터는 오른쪽 정렬을, 일반적인 글자 데이터는 왼쪽 정렬을 합니다. 표의 제목 행은 그 데이터 정렬과 같이 합니다. 되도록 가운데 정렬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3. 도식

- 도식으로 표현하기 적합한 콘텐츠인가: 도식은 주로 그룹 사이의 관계를 나타내거나, 구조, 변화를 나타낼 때 유용합니다. ex) 조직 구조도
- 다른 요소로 대체할 수 있는가: 웹상에서 도식을 사용하기가 쉽지는 않기 때문에 꼭 필요한 부분에만 사용하세요. 절차나 순서를 알려주는 내용에는 화살표 특수기호만 이용해도 좋습니다. 
- 도식의 크기와 형태가 웹사이트에 적절한가: 표와 마찬가지로, 도식을 가로나 세로로 너무 길게 표현하면 오히려 내용을 파악하기 어렵고, 모바일 환경에서는 별도의 도식 이미지를 준비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미지 - 이미지에 대한 설명을 캡션으로 표기합니다(예: 슬로워크 블로그)이미지 - 이미지에 대한 설명을 캡션으로 표기합니다(예: 슬로워크 블로그)




4. 이미지

- 캡션을 표기하였는가: 사진이나 이미지에 설명을 덧붙이면 본문 내용의 이해에 도움이 됩니다. 
- 이미지와 텍스트를 섞어 작성하였는가: 되도록 본문 전체를 웹 포스터 형태의 단일 이미지로 게시하거나, 이미지만 올리는 경우를 피하세요. 로딩 속도를 지연시킬 수도 있고, 특정 내용을 찾기 위한 검색에도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 이미지의 비율이 적절한가: 반응형 웹의 경우, 가로로 긴 와이드 이미지는 모바일 환경에서 너무 작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링크 - 링크를 단락과 구분하여 구분한다(예: DMZ국제다큐영화제 웹사이트)링크 - 링크를 단락과 구분하여 구분한다(예: DMZ국제다큐영화제 웹사이트)




5. 링크

- 링크와 링크가 아닌 요소를 구분하였는가: 링크 텍스트를 밑줄이나 다른 색상으로 구분해주세요. 클릭할 수 있는 것인지 명확히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링크를 단락과 구분하여 별도로 표시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미지 자체에 링크하기보다는 텍스트로 링크를 표시하여, 사용자가 실수로 클릭하거나 이미지 확대 보기와 혼동하지 않도록 하세요.




웹상에서 글쓰기도 다른 글쓰기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몇 가지 특징을 알고 준비한다면, PC와 모바일 모든 환경에서 보기 좋고 이해하기 쉬운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사이트를 통해 제공하는 정보는 결국 방문자들을 위한 것입니다. 같은 내용이라도 쉽고 적절하게 표현하였는지 한 번 더 확인해보세요.







작성: 오예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