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어린이 코딩 교육이 열풍이라고 합니다. 교육부에서도 2018년도부터 코딩 과목을 정규 교과목에 포함시키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한국만이 아닙니다. 미국, 영국, 핀란드 등 여러 국가에서 어린이 코딩 교육을 적극 권장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코딩교육 권장 동영상


어린이 코딩 교육은 말 그대로 어린이가 프로그래밍의 논리적인 과정을 배우면서 컴퓨팅적인 사고(Computational Thinking)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교육 강국답게 한국에서는 벌써부터 코딩 과외, 코딩 학원, 심지어는 800만 원 짜리 코딩 캠프까지 등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를 낳게 된다면 ‘수학, 영어만 시켜야지’라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코딩까지 가르쳐야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서 코딩까지 배워야하는 요즘 어린이들이 불쌍해지기도 합니다. 누군가는 어린이들에게 의무적으로 가르치고 있을테고, 어린이들은 코딩으로도 경쟁으로 내몰릴 수 있을테니까요.


Photo(CC) via Pasco County Schools / flickr.com

 

개인적으로 코딩, 혹은 프로그래밍은 누군가의 가르침만으로는 배울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본 문법은 배울 수 있어도 결국 결과물의 구조를 짜고 기획하고 알고리즘을 만들어 내는 것은 ‘사고'에서 나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외국어를 할 줄 안다고해서 말을 잘하는 것이 아닌 것처럼요. 이렇게 어린이 코딩 교육 열풍을 접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든 저는 어린이 코딩 교육에 대해 더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현재 한국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코딩 교육을 접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진행하는 코딩 교육, 코딩 과외, 사설 코딩 학원 등이 있을 수 있으며, 좀더 다양한 방법으로도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소프트웨어야 놀자

네이버가 설립한 비영리 교육재단인 커넥트재단에서 운영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지원 서비스 입니다. 학습콘텐츠를 제공하고 코딩 교육에 관해서 행사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학생 선생님과 함께하는 소프트웨어 교실’도 마련하여 소프트웨어와 코딩 교육에 익숙하지 않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쉽고 재밌게 소프트웨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전자에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지원 서비스입니다. 2013년 8월 여름 캠프와 2013년 2학기 46개교 시범교육을 시작으로, 2014년 1학기부터 연간 만 여명의 학생들에게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방과후 교실,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 진로 멘토링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 홍보영상


SW창의캠프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는 SW창의캠프는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 소프트웨어를 경험하고 진로를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약 한 달 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며 컴퓨팅 기반의 창의적 사고력, 문제해결력과 소통 능력을 기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SW창의캠프의 교육프로그램 구성, 사진 출처


이러한 코딩 교육은 보통 다양한 수업 도구를 활용합니다. 어린이 , 청소년에게 직접 프로그래밍 언어를 해당 언어에 맞는 문법과 구조를 사용하여 직접 소프트웨어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게 하는 것은 무리가 있고 흥미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래와 같은 도구들이 있습니다.


크래치  

스크래치는 MIT 미디어랩의 Lifelong Kindergarten Group에서 운영하는 무료 서비스입니다. 주로 8~16세를 대상으로 만들어졌으며, 연령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스크래치로 만든 게임, 사진 출처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워서 문법과 특정 구문에 제한을 받으면서 코딩을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 블럭을 조립하는 듯한 직관적인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완성해 갈 수 있습니다.


스크래치로 만든 지진 대비 생존가방 싸기 remix의 스크립트, 사진 출처


엔트리

국내에서 만들어진 엔트리라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학급 공유하기, 학년  별 교육자료 모음 등과 같이 학교 수업에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진 것이 특징입니다.


엔트리로 만든 물고기 잡기 게임의 코드, 사진 출처


해외에서는

그렇다면 해외에서는 어떻게 코딩 교육을 진행하고 있을까요?


미국 - Code.org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은 ‘게임을 하는 어린이'가 아니라 ‘게임을 만드는 어린이'가 되어야 한다며 코딩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습니다. 미국에서도 어린이 때부터 코딩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인식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인데요, 비영리 재단인 Code.org가 대표적으로 이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Code.org는 미국 학생에게 컴퓨터 과학 학습을 독려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비영리 조직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이며, 무료 코딩 수업과 코딩교육 관련 커리큘럼을 제공합니다.

또한 Code.org는 모두가 코딩을 배워야 한다는 생각에서 시작한 Hour of Code’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Hour of Code'는 전 세계 180개 이상의 국가에서 이루어지는 국제적인 운동으로, 한 시간 분량의 코딩 체험 동영상을 40여개 이상의 언어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Hour of Code 행사를 개최하고 운영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대표적으로 코딩클럽에서 개최하고 있습니다.



Hour of code 프로젝트 홍보영상



영국 - Code Club


영국은 2014년은 '코드의 해(Year of Code)'로 지정하고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코딩 교육의 정책화를 추진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어린이들은 5세부터 체계적인 교육을 받게 됩니다. 이러한 열풍에 힘입어 Code Club이 만들어졌습니다. Code Club은 영국에서 자체적으로 발생한 코딩 방과후 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는 구글 등의 지원을 받아 세계적으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Code Club 소개 영상


핀란드 - Koodikoulu

핀란드에서도 코딩 교육에 대한 열기가 뜨겁습니다. 2016년부터 초등학교 정규 과목으로 코딩 교육을 실행한다고 발표를 했었으며, ‘코딩학교’인 Koodikoulu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4~8세 아동에게 무료 코딩 교육을 제공하며 2015년 10월 이후 운영하는 곳이 200개가 넘었다고 합니다.


Koodikoulu 소개 영상


개인적으로

현재의 코딩 교육에 대해 많이 알아보면서, 이 현실을 바라보는 안타까운 저의 마음이 기우였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어린이들에게 주입식 코딩 교육이 아닌, 조금 더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IT시대를 조금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한편, 어린이 코딩 교육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옮겨갈 지 모르고, 이러한 추세가 과연 옳은 것인지는 아직 판단할 수 없는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두가 코딩을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모두가 코딩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모두가 컴퓨팅적인 사고를 해야 이 시대를 잘 살아갈 수 있는 것은 아닌 것이죠. 어린이에게 코딩이 필요한 목적이 무엇인가, 배우는 어린이는 관심있어 하는가, 흥미를 유도할 수 있는가 등 먼저 생각해 볼 문제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참고: 어린이 코딩 교육 一 네이버캐스트, IT 선진국, 코딩 교육에 주목하다! LG CNS블로그





작성: 김다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