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2월 6일부터 5일 동안, 슬로워크 다양력의 '퇴사의 날'을 맞아 작은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SNS를 통해 '현명한 퇴사'에 관한 꿀팁을 공유하는 이벤트였는데요. 아쉽게도 참여율이 높지는 않았지만, 두 분의 댓글이 아주 강력했습니다. 아래는 댓글로 적어주신 '현명한 퇴사 팁'을 엮은 내용입니다.
*필요한 경우 추가 설명을 더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퇴사를 갑작스럽게 결정하지는 않습니다. 나름대로 수일을 심사숙고 하거나 수 년을 생각하기도 하지요. 첫 째로 댓글을 달아주신 분은 퇴사를 생각할 때, 다음과 같은 절차를 거쳐보길 제안해 주셨습니다.


1. 퇴사하고 싶은 이유에 관해 구체적으로 적어본다.

2. 퇴사 이유 중 개선할 수 있는 점과 개선할 수 없는 점을 구분한다. 둘 중 무엇이 내 인생에 더 영향을 미칠 지 생각한다.

3. 퇴사 이유가 나의 문제인지 회사의 문제인지 한 번 더 회고한다.

4. 퇴사 이후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관해 실질적으로 생각한다.

4-1. 해답을 찾았다면 퇴사한다.

4-2. 해답을 찾지 못했다면 일단 견딘다.

5. 퇴사를 하게 되더라도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마무리는 최대한 확실하게 한다.

<첫 번째 댓글러의 현명한 퇴사 꿀팁>


감정적인 판단 대신 퇴사에 관해 한 번 더 이성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가이드가 될 것 같네요!


5.의 "마무리는 확실하게"가 문득 궁금합니다. 마무리는 어떻게 하는 게 확실한 걸까요? 마무리 소재는 동료들과의 관계가 될 수도 있고 마지막까지 담당했던 있던 프로젝트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퇴사를 하면, 퇴사 이후의 새로운 삶과 생활이 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가능한 한 실제적인 부분들을 고려해야 하지요. 두 번째로 댓글을 달아주신 분은 퇴사시 현실적으로 고려할 부분들을 정리해주셨는데요. 아래와 같습니다.


1. 신용카드, 체크카드 정리

퇴직 전 조건에서 발급받을 수 있는 카드로 업그레이드 하거나, 새로 발급받는다. 또는, 퇴직 후 소비가 줄 것을 고려하여 이에 맞는 카드로 변경해 둔다.


2. 메일 백업

회사 메일 계정을 사용했다면 백업을 해 둔다. 퇴사하면 계정은 사라진다.
*이때 회사 내부의 규정과 법률을 위반하지 않도록 조심한다.


3. 그 외의 정리

자신이 사용한 컴퓨터 및 집기를 정리한다. 포맷하기 전에 중요한 자료는 꼭 따로 백업한다. 작업내용은 개인 포트폴리오가 될 수 있으므로 백업은 필수다.
*마찬가지로 회사 내부의 규정과 법률을 위반하지 않도록 조심한다.


4. 실업급여 체크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본다. 실업급여 중 구직급여 수급 조건(링크)


5. 이후 필요한 서류 발급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을 받아둔다.

<두 번째 댓글러의 현명한 퇴사 꿀팁>


이직 후 다시 연락할 필요 없게 하는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발급부터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백업(!)까지. 너무도 당연하지만 막상 퇴사할 때에는 놓치기 쉬운 부분들 잘 정리해 주셨습니다.


김아름님은 댓글 말미에 '적성은 어디든 있지만 잘하는 사람에겐 이유가 있습니다. 혹 나 자신이 문제일 수도 있으니 내가 바뀌지 않으면 환경이 바뀌어도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라고 이야기 해 주셨는데요.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선택에 최선을 다하고 선택한 후에는 후회하지 않는 것이겠지요?


퇴사를 하든 하지 않든, 이직을 하든 백수로 지내든. 슬로워크는 여러분의 선택과 삶을 응원합니다!



[다양력 구매 링크 바로가기(네이버 스토어팜)]

[퇴사의 날(2.6) 페이스북 이벤트 링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