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인구 8명 중 1명꼴로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8명 가운데 1명이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필요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처럼 식수를 구하지 못해 고통 받는 국가의 사람들에게

안정적으로 깨끗한 식수자원을 공급하기 위해 생수를 이용한 독특한 기부 프로모션을 펼치는

각기 다른 두 캠페인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1병에 20달러? 자비의 물병 Charity : Water


뉴욕의 나이트클럽 사업체를 운영했던 잘나가던 사업가Scott Harrison은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도중에 전기와 수도 시설 없이 오염된 물 때문에 병들어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고,

물 나눔을 실천하는 비영리기구 ‘Charity : Water'를 만들었습니다.





1병에 20달러나 하는, 에비앙보다 비싼 이 생수는

단체의 이름과 같이 자비의 물병(Charity : Water)이라 불리는데,

생수의 판매수익은 전액 물 부족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위해 쓰입니다.


20달러로 아프리카에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하니,

생수 한 병을 조금 비싸게 구입함으로써 얻게 되는 가치는 훨씬 값진 것 같습니다.





www.charitywater.org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지금까지 판매수익과 기부금으로,

물 부족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들에게 지원한 사업내역

(우물, 빗물저장소, 물시설 등)이 다이어그램으로 상세하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20달러짜리 생수 한 병으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는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2. 더러운 물을 파는 자판기, 유니세프 "Dirty Water Campaign"




뉴욕 시내 한 복판에 재미있는 자판기가 나타나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목 마르시나요?

단 돈 1달러면 어린 아이들에게 40일 동안 마실 물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라는 문구가 적힌 이 기계는 더러운 물을 파는 자동판매기입니다.






이 아이러니한 자판기는 세계 수백만의 사람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하고,

그 중 4,200명 정도의 아이들이 더러운 물로 인한 질병으로 사망한다는 것을

알려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니세프의 기발한 프로젝트 입니다.






생수 병에는 말라리아, 콜레라 등 오염된 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질병등을 표시해
상징적으로 경각심을 불러일으킵니다.
(실제로는 병균이 없는) 외관상 더러운 물을 판매함으로 물 오염에 관한 심각성을 알리는 것과 더불어,
실제 물 한 병을 1달러에 판매하는 수익으로 
식수 오염 지역 아이들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
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 캠페인은 자판기를 통해서 뿐 아니라 프로모션 사이트와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참여로도 진행 되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의 기부 참여를 이끌어냈다고 합니다.





손에 잡히는 생수 한 병을 통해 물의 가치를 호소력 있게 전달하는 캠페인.

지구 한쪽 편에는 물로 인해 고통 받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너무 자주 잊고 살아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기부 프로모션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