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MENT라는 축제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이 축제는 여름마다 뉴욕의 거버너스 섬(Governors Island)에서 열리는데요. 거버너스 섬은 브루클린과 맨하튼 사이에 있고 1966년까지 군사 기지로 사용되었다가 현재는 관광지로 이용되는 섬이라고 하네요. 


오늘은 이곳의 신기한 조각공원(sculpture garden)을 소개합니다. 단순히 감상만 하는 조각품이 아닌 사람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조각공원(Interactive Sculpture Garden)입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이 축제는 매해 많은 방문객과 관심으로 성공적인 축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에는 40곳에서 제출한 출품작 중 11가지의 조각품이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이곳의 창의적인 조각품들은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가족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아이들이 뛰어노는 놀이터에 설치되었습니다. 


그럼 몇 가지 조각품을 살펴볼까요?




‘Reverberate’라는 이 작품은 크리스(Chris Neiderer), 마리아(Maria Rizzolo)와 에밀리(Emily Webster)가 만든 소리를 낼 수 있는 인터랙티브한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앉아서 쉴 수도 있고 곡을 연주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바운스공으로 육각형 모양의 나무판에 공을 튀기면 소리가 난다고 하네요. 여러 명이 함께 참여해서 아름다운 소리도 들을 수 있겠네요.





곡을 연주할 수 있는 또 다른 조각품이 있는데요, ‘The Musical Wheel’과 ‘The Musical Box’입니다. 각각 마림바(실로폰의 일종으로 공명기가 달린 타악기) 바퀴를 이용해서 소리를 낼 수 있고 뮤직 박스는 양쪽의 있는 손잡이를 돌리면 각각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냅니다. 







위에 사진은 어떤 작품인지 짐작 가시나요? 이 작품의 이름은 ‘The Fallen Pendants’입니다. 이 작품은 일본 최대의 축제 본고장인 센다이에서 매년 8월 대나무 가지로 시가지 전체를 장식하는 타나바타 축제(Tanabata Festival)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입니다. 바닥에 떨어진 큰 램프 같은 이 작품에 사람들은 자신의 소원을 종이에 적어 걸어 놓을 수 있습니다. 많이 참여할수록 이 작품은 점점 커지고 사람들의 소원이 담긴 거대한 조각품이 탄생하겠네요. 


이 놀이터에는 실물 크기의 인터랙티브 장난감과 여럿이 참여해야 더 재밌고 신기한 작품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조각품은 무료로 체험할 수 있고 6월 8일부터 9월 22일까지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인 월요일에 가능하다고 합니다. 







축제가 열리는 거버너스 섬은 미국 국가유적(National Historic Landmark)으로 지정되어 있어서 평소에는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만 출입이 허락된 곳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매년 여름마다 축제가 열리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참여할 수 있어서 꾸준히 인기 있는 축제인 것 같습니다. 한국도 여름이면 여러 야외 축제들이 열리는데요 한번쯤 찾아서 가보면 어떨까요?    





출처ㅣ newyork.figmentproject.org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네덜란드를 생각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자전거의 나라라는 점 외에 저는 튤립이 피어있는 들판 위로 높이 솟은 풍차의 모습이 떠오르는데요, 아마도 네덜란드의 풍경을 담은 그림엽서에서 이런 사진을 많이 봐왔기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풍차는 고대 그리스 시대 때부터, 혹은 7세기 페르시아 시절부터 사람들의 삶 속에 존재해왔지만 현대에 와서는 아무래도 '풍차의 나라'로도 불리우는 네덜란드가 풍차의 덕을 가장 많이 보는 나라가 되었지요. 해발고도가 낮은 네덜란드는 관개, 배수를 위해 오래 전 부터 풍차를 유용하게 활용해왔습니다.

 

하지만 19세기에 증기기관이 발달하면서 풍차의 역할은 축소되어 이제 풍차는 풍력발전이나 풍속 측정등의 목적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건축회사 2012Architecten은 네덜란드의 오랜 친구인 이 풍차 부품을 재활용해 지역 놀이터를 리모델링하는데에 사용했다고 하네요.

 

 

 

 

 

 

 

로테르담 지역 의 어린이 예술센터인 "Kinderparadijs Meidoorn"에 자리잡은 놀이터 "비카도 Wikado"는 네 개의 타워와 미로같은 구조의 중앙 놀이터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구조물들은 대부분 낡은 풍차의 터빈 날개로 만들어졌습니다. 원래 이 예술센터의 놀이터는 그리 보기 좋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낡은 풍차를 활용한
리모델링을 통해 아이들이 더 즐겁게 놀 수 있는 곳으로 바뀌게 되었다고 하네요.

 

 

 

 

놀이터에 사용된 풍차날개들은 각각 미끄럼틀이나 전망대 등의 용도를 얻게 되었고 네개의 탑 사이에는 아이들이 타고 오를 수도 있고 공놀이 할 때에 가림막으로도 쓸 수 있는 그물도 설치되었습니다.

 

 

 

 

 

 

 

오랫동안 풍차의 나라로 불리웠던 네덜란드이기 때문인지, 놀이터의 풍경에도 재활용 풍차가 참 잘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풍차를 재활용해 만든 이 놀이터에서 놀며 자란 아이들은 네덜란드에 풍차가 풍차가 이전만큼 흔하지 않게 되더라도 네덜란드 풍차의 역사를 배우며 자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은퇴(?) 후 디자인의 힘을 입어 새로운 쓰임새를 얻게 된 낡은 풍차들도 놀이터에서 뛰놀며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 자신들의 새 역할을 마음에 들어할 것 같습니다 ^^

 

(이미지출처 | 2012architecten.nl)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린 시절 다녔던 유치원의 놀이터를 떠올리면 어떤 풍경이 떠오르시나요?

 

 

 

여느 유치원 놀이터가 다 그렇듯이 제가 다녔던 유치원에도 미끄럼틀과 그네, 시소, 모래밭이 있는 평범한 놀이터가 있었는데요,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시기인만큼 공부 못지 않게 체육활동이 정말 중요한 시기가 바로 이 유치원시기이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보육시설에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옥외놀이터 공간이 반드시 확보될 수 있도록 법으로 정해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유치원 놀이터는 대부분 빨강, 노랑, 파랑 등 원색으로 꾸며진 놀이기구가 있고 바닥에는 푹신한 포장재가 깔려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그런데 일본 도쿄에는 이렇게 일반적인 유치원 풍경과는 많이 다른, 아주 독특한 유치원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나무에 지어진 유치원 Ring around a Tree!

 

 

 

 

 

테즈카 건축사무소(Tezuka Architects)에서 디자인한 '후지 유치원(Fuij Kindergarten)'의 별관인 이 건물 가운데에는 어른 두 사람이 둘레에 팔을 뻗고 안아도 서로 손이 닿지 않을만큼 밑둥이 굵고 튼튼한 큰 느티나무가 있고 나무 둘레를 따라 지어졌습니다. 바닥에서부터 나무 둘레를 따라 경사가 낮은 계단을 둘러 올라가기 때문에 이름도 <Ring around a tree>입니다.

 

 

 

 

 

건물 부분의 외벽은 안팎이 잘 보이도록 거의 전면이 유리로 지어져 봄이면 새 잎이 돋아나는 모습을, 그리고 가을이면 낙엽이 지는 모습을 창문을 통해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알록달록하고 귀여운 유치원 풍경도 익숙하고 좋지만, 화려하지는 않아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이 유치원 건물에서 배우는 어린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자연의 거대함과 소중함을 자연스럽게 배우며 성장할 것 같습니다.

 

한편 건물의 실내 공간에 대해서는 유치원의 원장 선생님인 카토씨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었습니다. 크게 두 개 층으로 이루어진 이 유치원 건물 2층 발코니는 겹겹의 층으로 이루어져있는데요, 높이가 30센티부터 1.5미터로 다양한 이 발코니 틈새는 아이들에게 정글짐 같은 공간이 되어 흥미로운 숨바꼭질 놀이터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이는 원장선생님인 카토 씨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것으로, 어린 아이들에게 건물의 천장이라는 존재는 하늘처럼 너무나 높아서 절대 만질 수 없는 공간이지만, 천장을 아이들 눈높이를 기준으로 낮추게 되면 아이들은 유치원 공간을 거인들이 사는 세상이라 느끼며 상상력을 키우게 될 것이기에 이런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숨바꼭질을 하다가 나무에 매여있는 로프를 타고 나무을 오르내리면서 놀 수도 있고요. 유치원 건물 바깥 공간에도 나무와 꽃, 벤치가 있습니다. 요즘 어린아이들 중 나무를 타면서 노는 아이들이 얼마나 될까 싶은데, 이곳의 아이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드네요 ^^

 

카토씨는 또한 아이들에게 보다 넓고 열린 공간을 주고 열린 사고력 또한 길러주기 위해 건물 내에 가구를 들이지 말자는 제안도 했습니다. 굳이 의자를 두지 않아도 아이들이 자리에 앉을 때에는 계단이 의자의 역할을 대신해줄 수 있기 때문이죠.

 

 

 

 

일반적인 유치원들과는 많이 다른 외관 때문에 처음에는 학부모들의 반대 의견도 있었다지만, 유치원 건축에 대해서도 색다른 시각으로 접근해보자는 원장 선생님의 이야기로 설득할 수 있었다고 하네요. 

 

앞으로 나무의 자라감에 따라 건물의 일부 시설도 조금씩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하는데요, 여느 평범한 유치원들 처럼 알록달록 화려하지는 않지만 실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놀이터를 갖춘 유치원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건물 전체가 자연 놀이터인 유치원이라고나 할까요?

 

 

 

 

 

사실 저는 6월에 첫 조카가 태어나는 날을 기다리면서 요즘 왠지 유아 용품이나 어린이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런 유치원이라면 제 조카를 위해서도 꼭 추천해주고 싶을 것 같습니다. ^^

 

평범하지 않지만 있는 그대로 자연스러운 유치원, 나무와 함께 뛰어놀 수 있는 유치원,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테즈카 건축사무소의 웹사이트 www.tezuka-arch.com, 한국일보, 중도일보)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