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날아가는 새처럼 날고 싶으신가요?
잠시 영상으로 그 체험을 대신해보시지요.

새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입니다.






새가 공중에서 바닥으로 다이빙 할 때, 최고시속은 240km/h 에 이른다고 합니다.




이 두 영상은 맹금류에 속하는 새의 등에 카메라를 장착해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맹금류는 먹이사슬의 꼭대기에 위치한 포식자로서, 자연의 모든 요소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자연의 변화는 먹이사슬에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고 그 변화는 사슬의 상위 단계로 갈 수록 점차 큰 영향으로 바뀌면서, 자연스럽게 상위 포식자는 영향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맹금류의 개체수의 변화라든가, 활동반경의 변화는 이런 환경의 변화를 살펴 볼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맹금류에 대한 연구는 자연환경, 먹이사슬, 생태적과정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서를 안겨다 줍니다. 독수리나 매는 전형적으로 넓은 지역을 영역으로 삼으면서 살아갑니다. 그 지역에 맹금류가 살고 있다는 것은, 그 지역의 생태계가 건강히 돌아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또한 적당한 맹금류의 존재는 자연생태계의 균형을 잡아줍니다. 
카메라를 새 등에 설치하고, 새의 시점에서 촬영한 이 영상도, 맹금류에 대한 연구과정의 일부입니다. 새의 움직임, 활동반경, 영향을 받는 요소들을 관찰함으로써, 자연생태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맹금류에 대한 보호방법도 알아나갈 수 있습니다.


잠시 새의 시선을 통해서 바라본 하늘, 참 시원하고 멋집니다. 우리의 맹금류들이 하늘을 멋지게 날아다닐 수 있도록, 우리가 자연을 잘 보존하고 보호해야겠지요.^^


출처: http://comeflywithme.net/



Posted by slowalk






어릴적 동물원에 가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우리속의 동물들을 쳐다보며 좋아했던 기억들이 있는데요,
혹은 티비속 동물의 왕국속 동물들을 보면서 함께 뛰놀고 싶다고 생각했던 그런기억들! 다 한번 쯤 가지고 있지 않나요?

동물은 우리와 함께 지구를 사는 친구같은 존재이지만, 종종 이것을 잊어버리고 사람들만의 지구환경을 만들어가고 있지 않은지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동물친구들이 우리들 손안에 펼쳐진다면?









달마시안~










사악한 캐릭터로 묘사되곤 하는 크로커다일도 보이구요.









왠지 모르게 슬픈 눈을 한 게 꼭 우리의 친구 '덤보'를 연상시키는 코끼리입니다..









피부색이 매우 아름다운 이구아나로군요-










목이 길고 가늘어 슬픈 사슴이 아니라 얼룩말이네요!










날카로운 카리스마의 치타도 한껏 포즈를 잡습니다!












뭔가 흥미로운 소리가 없나하고 궁금해하는 눈치의 앵무새도 보입니다~







오리에서 백조로! 백조도 보입니다.










왠지 순할 것만 같은 호랑이도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선 멸종되었다고 하는데,
아직 백두산에는 호랑이가 남아있을까요???









지금까지 보신 이미지 모두는,

인간의 손 위에 그린 동물들의 모습이랍니다!

GUIDO DANIELE라는 이탈리아 작가의 극사실화에 가까운 바디타투작업들이지요.

이 작가분께 한 번 바디 페인팅 받고나면, 동물들에 대한 애정이 좀 더 자라날 것 같지 않나요?





* 자매품.



극사실적인 느낌이 부담스러우신 분은 좀 더 귀여운 캐릭터 버젼의

타투(영구적인건 아닙니다요)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이것이야말로 에코프랜들리 잇 아이템 아닐까요. : )








디자인 by Hector Serrano.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