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둥지를 생각하면 동그랗고 나뭇가지로 만들어진 모습을 떠올리시나요?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자연에서는 신기하고도 매력적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지난 1세기 동안 다양한 모습으로 남은 새 둥지를 소개합니다.

 

 

거미가 친 거미줄, 애벌레의 고치처럼 자연에서는 다양한 생명체가 각자의 방법으로 보금자리를 만들어 갑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사진 작가 Sharon Beals씨는 특별히 새와 새들이 어떻게 자신들의 보금자리를 만들어 가는지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고 하는데요. 지난 2세기 동안 다양한 새 둥지와 알의 표본이 여러 박물관과 연구기관에 의해 수집되었습니다.

 

 

Sharon씨의 ‘새 둥지’ 작품 시리즈는 나뭇가지, 잎, 사람과 동물의 털, 깃털, 이끼, 흙, 사람들이 버린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 만든 새들의 포근한 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검정 바탕에 둥지를 놓고 촬영해서 보는 이로부터 하여금 더욱더 집을 구경하는 데 집중하게 됩니다. 다양한 재료로 복잡한 구조로 튼튼한 집을 만든 새의 영리함과 둥지가 만들어진 환경과 비슷하게 위장까지 한 꼼꼼함도 엿볼 수 있습니다. 또한, 부화를 못 해 아쉽게도 하늘을 날지 못한 새 알들은 안타까움을 자아내는데요. 그럼 몇 둥지를 자세히 관찰해 보실까요?

 

 

 

 

1916년 4월 19일, 캐리포니아에서 수집된 새 둥지

 

 

 

1925년 6월 29일, 캘리포니아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24년 5월 30일, 캘리포니아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60년 6월 6일, 캘리포니아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18년 6월 20일, 캐나다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65년 5월, 아리조나에서 수집 된 새 둥지

 

 

 

2007년 7월 15일, 캘리포니아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25년 6월 25일, 중국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37년 7월 9일, 중국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70년 3월 29일, 하와이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32년 6월 17일, 멕시코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68년 5월 26일, 멕시코에서 수집 된 새 둥지

 

 

 

1926년 4월 23일, 워싱턴에서 수집 된 새 둥지

 

 

 

 

Sharon씨는 도시 개발을 통해 새들을 포함해 많은 동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는 것을 새들의 둥지를 촬영하는 것을 통해 알리고 싶었다고 합니다. 작은 기후 변화도 여러 동물에게는 생명의 위협이 될 수 있는데요. 작가의 바람처럼 1세기 전 새 둥지를 감상하면서 새들의 집 짓는 솜씨를 느끼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면 좋겠습니다.

 

출처| sharonbeals.com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런던의 이스트엔드 지역, 리젠트 운하의 물 위에 섬이 하나 떠올랐습니다.

 

 

 

 

영국의 환경미술가인 타니아 코바츠(Tania Kovats)의 작업인 이 인공섬은,
운하 주위에 살고 있는 새들에게 새로운 보금자리겸 쉼터를 주기 위해 만들어졌는데요,

 

한 곳에 설치된 것이 아니라 물 위를 떠돌아 다니는 섬 위에는
각 종 식물들이 심겨졌고 새 둥지도 마련되어 있어서 지금은 새로운 입주자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이미 오리 한마리가 입주해 살고 있기도 하고요.
둥지는 약간 높게 설치되어서 나중에 식물들이 자란 뒤에도 둥지가 파묻히지 않도록 만들어졌습니다.

 

 

 

 

5월에 처음 물에 띄워진 이 섬은 앞으로도 몇년간 물 위를 떠돌며
오리들과 찌르레기, 왜가리, 그리고 쇠물닭 등 운하 주위에 살고 있는 새들의
쉼터가 되어줄 것이라고 합니다.

 

 

서울의 한강에서도 화려한 플로팅 아일랜드 대신 이런 소박한 섬을 볼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까요?

 

(이미지 출처 | B. Alter)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8월 23일은 처서(處暑) 였습니다.

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바로 가을의 입문! 인데요.

아직은 무더운 날씨지만 간간히 불어오는 신선한 바람은 어느덧 가을이 우리에게 이만큼 다가왔음을

알리는 것 같습니다.





가을~!하면 떠오르는 것! 독서가 아닐까요?

가을의 초입과 함께 가까운 도서관을 찾아서 책과 함께 휴식을 취해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그러면 오늘은 도서관 탐방을 해보겠습니다~!


책삼매경에 빠진 여느 도서관의 풍경입니다.






다들 책을 열심히 읽는 풍경은 다른 도서관과 다를게 없지만.

바닥에 편하게 앉아서 책을 보는 풍경은 이색적인데요?

이곳은 어디일까요??





이곳은 바로 경기도의 컨테이너로 만든 도서관 입니다.

경기도에서 진행한 콘테이너 도서관 프로젝트인 "내일" 의 작가 배영환씨와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경기도 지역 내 5개 공동체와 함께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 "내일책방" 이라는 도서관을 만들었습니다.



배영환의 ´도서관 프로젝트´는 상대적으로 문화적 기반 시설이 미비한 산간지역이나 문화소외지구에

이동 가능한 컨테이너 도서관을 보급하는 문화운동적 프로젝트입니다.

기증받은 도서들로 가득 채워진 이 도서관은 어린이나 노약자들에게 작지만 아담한 문화공간으로 거듭납니다.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예술작가 배영환 작가는  미술과 일상, 하위문화와 경계문화를 탐색하는

작업을 그동안 진행해왔습니다.





예술이 실제 공공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기여할 수 있는지,

실질적인 공공예술로써의 미술을 탐색, 실험해 오셨지요.




작가의 2001년 작업 "노숙인 수첩" 을 살펴보면 그가 고민하는 부분들을 엿볼 수 있습니다.

작가는 스스로 노숙인을 자처하고 몇개월을 걸쳐서 노숙인들이 생활하는 방식과 그들의 문화를 체득, 체감하였습니다.

그 이후에, 노숙인계층의 우리사회의 위치에 대해서 재조명하면서 동시에 실제 노숙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노숙인 수첩" 을 제작, 배포하였는데요.



이 노숙인 수첩에는 노숙인들이 찾아가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재단, 센터, 식당, 화장실등의

정보가 수록된 지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세계인권선언문과 대한민국 헌법을 적어둔 것은, 노숙인들도 하나의 사람으로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음을 드러내는 방법이겠지요.


이처럼 작가가 향하고 있는 관심은, 제도권 미술이 사람들의 삶에 얼마나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고민으로 부터 시작되어 실제로 사람들의

삶에 밀접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친숙한 예술, 삶에 녹아드는 예술을 향합니다.

도서관 프로젝트도 이러한 맥락에서 탄생한 일이겠지요.





콘테이너를 재활용해서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면모뿐만 아니라, 이러한 소규모 책방을 이용,

지역 커뮤니티의 문화적 자생력을 키워줍니다.

현재, 이 콘테이너 책방은 경기도 지역에 총 5군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아래의 지역에 위치한 5개의 책방~!

수원- 느리게 읽는 미술책방

시흥- 맹꽁이 책방

남양주-반디책방

양평- 배꼽마당

광주- 솔바람책방







수원의 느리게 읽는 책방~!

수원의 미술전시관 안에 있는 책방입니다.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남양주에 위치한 반디책방!~







광주 남한산성의 솔바람 책방!







양평에 위치한 배꼽마당 책방~








시흥의 맹꽁이 책방~





누구나 이 공간을 지나다가 쉽게 들릴 수 있는, 그런 마을의 사랑방 같은 곳입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오후의 여유를 느껴 볼 수도 있구요~







주말에는 지역주민이 기획한 영화제도 열린다고 하네요






점자그림책을 직접 만들어보고, 점자책을 체험하는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중입니다.









경기도 광주의 솔바람 책방은 지역아이들을 위한 생태수업이 특화되어있습니다.





마을 아이들과 책방 뒷 동산으로 생태학습을 떠납니다.






도서관 안에서 도감으로만 배우는 자연이 아니라, 직접 자연으로 나가서 체험하는 열린 자연도서관인 셈이군요!



아이들과 선생님은 도서관 뒷산 나무에 새들을 위한 둥지를 지어주었습니다.

몇 주 뒤에 찾아가 본 둥지~!



우리가 달어준 인공둥지에는 누가 살까요?

박새.곤줄박이.동고비.쇠박새.흰눈썹황금새 등 여러종이 번식을 했다고 합니다.

아이들은 이곳에서

이중 박새.쇠박새는 2차 번식을 하는 것을 배우고, 신기해합니다.






솔바람책방에서는 생태수업이외에도 많은 프로그램이 있다고 합니다.

한양대 이승수 교수님 (역사문학 전공)의 남한산성에 관한 역사강의도 열립니다~










이번에는 시흥의 맹꽁이책방을 살펴볼까요~

마을의 주민분이 직접, 야간조명을 손수 달아주었답니다.







지역 각지에서 사연을 담은 사연과 함께 책기증도 이어지구 있구요~^^

콘테이너 책방은 일정부분 시민들이 기증하는 책들로 구성됩니다. 이 책방을 방문할 때, 기증할 책을 가지고 가면,

원하는 책과 교환도 해주고,기념벳지도 증정한다고 하네요~





오늘도, 어떤 분의 사연과 함께 책이 도착했습니다.




오늘은 시에서 공식으로 운영한느 책이 들어오는 날이에요~!







이 콘테이너 책방이 놀라운 것은, 위에서 살펴 보셨듯이, 단순히 컨테이너를 재활용한 친환경적 건축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보다 더 값진 것은, 이 콘테이너 책방안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시민들이 직접 책을 가져와서 이 공간을 채우고,

서로가 기증한 책을 읽으면서 지식을 나눕니다. 커뮤니티의 봉사자들은 책뿐만 아니라, 그들의 지혜를 기부합니다.

교육프로그램을 커뮤니티안의 전문가가 직접 만들 수도 있고, 도서관 밖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축제, 교육 프로그램도

자생적으로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그 놀라운 풍경들은 각각의 사이트에서도 살펴 볼 수 있지요!

아래 링크 클릭~! 하시면 사이트로 이동 합니다.~

수원느리게읽는 책방  

시흥 맹꽁이 책방 

광주 솔바람 책방

내일책방 공식사이트






이곳을 직접 찾아가시고 싶으신 분들을 위한 약도~


수원- 느리게 읽는 미술책방 약도






시흥- 맹꽁이 책방 약도





남양주-반디책방 약도




양평- 배꼽마당 약도





광주- 솔바람책방 약도


지금까지 가슴이 따뜻해지는

콘테이너로 만든 커뮤니티 책방 소식이었습니다.

가을의 문턱에 와 있는 오늘~ 여러분도 집에서 가까운 도서관에 방문하셔서 계절에 어울리는 책한권과 함께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정보/사진 출처: 수원느리게읽는 책방   http://tomorrow.ggcf.or.kr/slow/bbs/b_list.asp?b_type=notice
                      시흥 맹꽁이 책방  http://cafe.naver.com/maengkkongi
                      광주 솔바람 책방 http://tomorrow.ggcf.or.kr/solbaram/bbs/b_list.asp?b_type=notice
                      내일책방 공식사이트 http://tomorrow.ggcf.or.kr/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