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 GLUE 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GreenGlue는 그냥 물건을 부착하는데 사용되는 접착체는 아닙니다. 특수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접착체지요. 바로 건축의 벽면의 자재를 부착하는데 사용되는 접착체입니다. 이 "녹색풀"은 건축의 벽면 틈에 발라 넣으면, 놀라울 정도의 소음 차단 효과를 보여줍니다. 환경에 해로운 성분은 들어가지 않은채로 소음차단용 풀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열었습니다.








이 녹색풀은 물성분에 기반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독성물질과 발암물질은 전혀 포함이 되어있지 않으며, 아주 극소량의 휘발성 화학물질이 첨가되어있습니다. (1리터당 5g 이하_미국의 50개주의 기준을 만족시키는 수준)







이 풀을 사용하는 방법은, 아래의 그림과 같이 벽과 벽사이에 공간을 만들 수 있는 간단한 시공을 한 뒤에, 그 공간을 이 녹색풀로 채웁니다. 이렇게 시공된 벽은 기존 통과하는 소리의 90%를 차감한다고 하네요.



녹색풀로 벽면을 시공하면, 좀 더 안락하고 조용한 공간을 조성할 수 있습니다. 환경에 아무런 해도 없는 친환경 물질이구요. 그와 더불어서 천장과 바닥에 이 풀을 시공하는 경우, 집 공간의 에너지 보온 효과도 발휘 한다고 합니다. 이래저래 우리들이 살아가는 공간을 아늑하게 바꿔주는 환경친화적인 " 녹색풀" 입니다!



출처: http://www.greengluecompany.com/
Posted by slowalk








그동안 우리는 페트병이나 빈 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집들을 종종 보았지요.

이러한 것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좋은 의미와 함께 기능적으로도 훌륭한 집짓기 재료이지만,
버려지는 것들을 재사용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조금 투박해 보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그러한 것이 친환경 건축의 매력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오늘은 기존의 것들과는 조금 다른 외관을 뽐내는 친환경 건물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매끄럽고 세련된 디자인의 외관을 뽐내는 이 건축물이 친환경 건축으로 보이시나요?

이 건물은 '2010 타이베이 국제 엑스포'를 위하여 만들어진 'EcoARK'라는 전시관입니다.










"세계 초경량, 이동 가능한, 호흡할 수 있는 친환경"을 모토로 하는 건축물인 'EcoARK'의 벽은 
전부 플라스틱병들로 구성되었고, 지진과 허리케인에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단단한 구조로 시공되었습니다.
바로 'POLLI-Bricks'라는 벽돌 구조를 활용했기 때문이죠~












130M의 긴 구조물인 'EcoARK'는 150만 개의 플라스틱병을 이용한 POLLI-Brick 구조로 이루어졌는데요,
POLLI-Brick은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들어져 그 형태가 공기의 조절을 가능하게 하고,
이에 따라 단열방음이 되며, 수동형 냉방, 자연 환기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지붕, 천창, 투명한 벽, 수직 조경대, 커튼월 등의 기능으로 사용될 수 있는 기능적인 벽돌 구조로,
적은 양의 실리콘만을 가지고 접착이 가능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특히 LED 조명과도 통합적으로 결합되어 빛을 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멋지지 않나요~?


'EcoARK'는 지진과 허리케인에도 견딜 수 있을 만큼 견고하게 완성되었지만,

해체와 재조립 또한 어렵지 않다고 하네요. 도시의 거대한 레고 작품 같습니다.

담긴 의미와 기능 뿐 아니라 디자인까지 아름다운 친환경 건축물!

우리나라 도시에서도 많이 만나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