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배트맨'의 초인종을 마주한다면? 파리에 갈 일이 있다면 골목 사이를 유심히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도시 곳곳에 빨간 초인종들이 흩어져 있습니다. 이 초인종들은 아주 평범한 집 벽면에 설치되어 있어서 처음에는 그냥 지나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가까이서 살펴보면 배트맨, 다스 베이더와 같은 영웅의 이름이 있기도 하고 '나의 사랑'과 같은 누군가를 떠올릴만한 이름이 적혀있기도 합니다. 어떤 것들이 있는지 자세히 살펴볼까요?







이 초인종들은 프랑스의 작가(le sonneur)의 게릴라 프로젝트입니다. 각기 다른 4개의 테마가 있는데요, '매일의 영웅(Everyday Heroes)'이라는 이름의 테마에는 영화 속 영웅들이 등장합니다.



영화 <스타워즈>에 나오는 다스 베이더, 루크 스카이워커, 한 솔로의 초인종



배트맨과 슈퍼맨의 초인종




산타클로스(PERE NOEL)의 초인종





영화 속 영웅들의 이름을 보니, 초인종을 누르면 눈앞에 나타나 곤경에 처한 사람들을 도와줄 것 같습니다. '매력적인 이웃(de charmants voisins)' 테마에도 영화 속 캐릭터가 등장하는데요. 이 테마의 등장인물은 약간 섬뜩합니다. 



영화 <양들의 침묵>의 한니발 렉터(Hannibal Lecter)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의 알렉스 드라지(Alex Delarge)





영화 속 가상인물의 초인종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친애하는 이(ces chers inconnus)'라는 테마를 볼까요? '할머니', '한 사람'이라는 단어를 보면 각자 보고싶은 누군가가 떠오를 것 같습니다.



할머니(une vieille dame)



한 사람(un homme seul) 




마지막으로 '연인(lovers)' 테마가 있습니다. '내사랑', '그녀가 말했다', '아름다운 낯선 사람', '왕자님'과 같은 초인종이 있는데요. 홀로 파리를 여행하고 있는 사람에게는 꼭 필요한 초인종인 것 같습니다.


내사랑(mon amour) 



그녀가 말했다(elle lui) 



아름다운 낯선 사람(une belle inconnue) 



어떻게 보셨나요? 제가 만약 거리를 걷다가 '한니발 렉터'같은 초인종을 본다면 잠깐이라도 웃고 지나갈 것 같은데요, 이렇게 즐거움을 주고 또 어떤 향수를 자극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게 느껴집니다. 여러분은 거리에 메세지를 남길 수 있다면 어떤 말을 남기고 싶으세요? 



출처: lesonneurfr.wordpress.com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외의 한 그래픽 디자이너가 자신의 그림을 블로거에 올려두었습니다.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그린 그림인데 타는 사람의 얼굴이 낯설지가 않네요. 어디선가 한번씩을 봤을법한 얼굴들, 익숙한 얼굴도 있지만 처음 보는 얼굴도 있을것 같습니다. 슈퍼맨, 원더우먼이 우리처럼 두발굴리며 자전거를 타는 모습, 친숙하면서 재미있지 않나요?

 

 

 

 

 미국의 DC코믹스가 배출해낸 히로인, 원더우먼 입니다.

원작만화 속의 원더우먼이 "공주"였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

 

 

 

슈퍼맨이 자전거를 너무 많이 탔나봅니다.

조금 힘들어 보이는듯?

 

 

 

배트맨, 바퀴 굴리느라 꽤나 힘드시겠습니다.

 

 

 

아이언 맨,

그만의 방법으로 자전거 타기!

 

 

 

영국의 40번째 군주이며 8번째 여왕인 엘리자베스 2세.

할머님께서 60년간 다시닌 나라가 116개국이라 하네요.

 

 

 

멋진 턱수염을 자랑하시는 링컨 미대통령.

미국 주화조폐국에서는 1센트 동전 뒷면의 모습을

링컨의 삶에 따라 각각의 주제로 네가지로 디자인해

지난 2009년부터 유통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캐릭터가 나오는 만화는 참 좋아했지만,

각각의 이름은 결국 외우지 못한 사람이 많았죠. ^^ 저분은 라파엘?

 

 

 

오늘따라 수줍은 모습인 브이, Freedom Forever!

 

 

 

귀여운 범블비, 살짝 배가 나온듯?

 

 

 

로날드 맥도날드, 한햄버거 하실라예?

 

 

 

kfc 설립자, 커넬 샌더스.

자전거 타셔서 살이 좀 빠지신듯!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자전거를 만들었다면?

 

 

 

엘비스 프레슬리, 폼이 잡혔네요.

 

 

 

인디아나 존스 박사님, 앞을 보고 가셔야죠~

 

 

 

자전거 타기의 모범 스티브 잡스,

터틀넥, 리바이스501, 뉴발란스 992, 그리고 아이폰.

지금 무엇을 보고 계실지?

 

 

 

 

 

왼손에 들고 있던건 어디에 갔나요?

 

 

 

주름살 늘어난 슈렉,

아이를 참 많이 낳았던데

 

 

 

워프?

 

 

 

 

 

 

자전거 타는 단순한 즐거움과 비교할 수 있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 존 F. 케네디 -

 

 

 

이 그림을 그린 사람은 미국의 일러스트 작가 mike joos 라는 사람입니다. 그래픽 디자이너겸 산악자전거 선수 활동을 하는 mike joos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외에도 재미있고 멋진 일러스트 작품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작년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근, 통학시 이용한 교통수단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것은 승용차(34%)이며, 지난 5년간 가장 큰 교통수단 증가율을 보여준 것은 자전거(52.25%) 라고 합니다. 이제는 더이상 차로가 "차"만을 위한 것이 아닐 것입니다. 조금만 주의해서 주위를 잘 살펴보는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상주시청 싸이클 선수단 희생자 명복을 빕니다.

 

 

 

 

(이미지출처 | http://mikejoosart.blogspot.com)

 

 

by 누렁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에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당신이 진정한 나의 영웅입니다."


출처: http://www.abnerpreis.org/start/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