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 위, 검게 얼룩져 있는 수 많은 껌 자국을 기억하시나요? 이제는 너무나 익숙해져 유심히 살펴보지 않으면 발견하기 조차 어려워집니다. 여기 아스팔트 위 검게 얼룩져 있는 껌 자국에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도시 곳곳, 길가에 버려진 껌 위에 그림을 그림으로써, 우리 사회의 이기심을 폭로하고, 외면 받는 것들에 대해 관심을 갖기 위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껌위에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의 껌 페인팅 (Chewing Gum Painting) 작업을 소개합니다.

 

 

 

 

아스팔트 대로변, 한 남자가 엎드려 무언가를 하고 있습니다. 남자의 옆에는 수상한 공구통이 있고, 그의 옷은 물감으로 얼룩져 있는데요, 그는 무엇을 하는 사람일까요? 이 사람은 바로, 영국의 벤 윌슨(Ben Wilson)이라는 껌그림 작가 입니다. 벤 윌슨은 길 위에 버려진 껌 자국 위에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인데요, 이미 영국과 유럽에서는 많은 이들이 벤 윌슨을 알고 있다고 합니다.

 

 

 

 

 

벤 윌슨은 하루 일과는 껌 자국을 찾아다니는 것 입니다. 벤 윌슨에게 이 투박한 회색 아스팔트 길에 검은 껌 자국은 훌륭한 캔버스이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의 이기심과 경솔한 행동으로 만들어진 지저분한 껌 자국은 벤 윌슨에 손을 거쳐 훌륭한 예술 작품으로 태어나게 됩니다.

 

 

 

 

껌 자국 위에 그림을 그리는 일, 어떻게 가능할까요? 껌 자국을 발견한 벤 윌슨은 먼저 아스팔트 바닥 위 껌 자국에 몸을 낮춥니다. 그리고 작업하기 쉽게 껌의 주변부를 칼로 정리하는데요, 바닥에 붙은 껌이 자신이 구상하는 그림에 맞게 형태를 갖추면, 껌 위에 물감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림이 잘 지워지지 않도록 코팅하는 작업을 합니다. 그러면, 길바닥의 검은 껌 자국은 훌륭한 예술 작품이 됩니다.

 

 

 

 

 

벤 윌슨은 1998년에 껌그림을 실험하는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약 6년 간 껌그림 작업을 연구했습니다. 2004년 10월부터는 풀 타임으로 작업을 진행하게 되었는데요, 올 해가 바로 껌그림 작업 10주년이 되는 해 입니다. 지난 10년 간 벤 윌슨은 영국과 유럽 일부 도로에 10,000개 이상의 껌그림 작업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벤 윌슨이 시작한 껌그림 작업은 한국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개인의 작업에서 시작되었지만 지금은 껌그린 캠페인 (Gum Painting) 이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진행하고 있습니다.

 

 

 

 

동그랗고, 검은 껌 자국은 사람들의 이기심과 경솔한 행동들로 만들어진 부끄러운 모습들 입니다. 껌그림은 껌 자국을 단순히 떼어내는 것이 아니라, 그 곳에 그림을 그리며 새로운 시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움직임들이 우리 사회를 좀 더 밝고 깨끗하게 만들어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자료출처: totallycoolpix, 껌그림 캠페인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영국의 거리를 걷다 보면 거리 위에 새겨진 아름다운 조그만 그래피티를 발견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의 시선을 확 끄는 이 사랑스러운 이미지는 누가 작업한 것 일까요?





이 그림은 영국의 아티스트 벤 윌슨이 작업한 것 입니다. 놀랍게도 이 많은 그림들은 거리 위에 버려진 껌딱지 위에 그려졌습니다. 벤 윌슨은 이 조그만 껌딱지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바닥에 무릎을 꿇고 손바닥을 닿은 채 세밀한 작업을 진행해 나갔습니다.






이 껌딱지 그래피티는 우리의 의식을 환기시켜 줍니다. 벤 윌슨의 껌딱지 그래피티는 도시에 무심코 버려진 쓰레기가 아름다운 예술 작품으로 바뀌었다는 사실을 감탄하게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 껌이 버려져 있는 지 역설적으로 보여 줍니다. 



벤 윌슨은 순간순간 받은 영감에 따라서 그림을 그리지만 상업적인 광고를 다루는 작업도 종종 하고 있습니다. 그에 따른 광고비도 받고 있지요.



작은 크기의 작업이지만 완성 하기 까지는 꽤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작업에 따라서 하루종일 걸리기도 합니다.



이렇게 작업한 미니 그래피티의 갯수는 8000에서 10000개 사이에 이른다고 합니다.




윌슨은 앞으로도 껌딱지 그래피티를 지속할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의 작품은 반달리즘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작은 즐거움을 선사하는 예술이라는 이야기를 덧붙이면서 말이지요. 우리가 먹고 남은 껌을 삼키거나 제대로 쓰레기통에 버려서 도로 위에 더 이상 껌이 남아있지 않은 그날이 올 때까지는 윌슨의 작업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일부러 껌을 버리는 행위는 곤란합니다.^^;;

그의 작품을 더 감상하고 싶으시다면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여러분! 앞으로 껌종이, 담배꽁초는 꼭 쓰레기통에 버려야 겠지요?


출처: http://www.flickr.com/photos/rahid1/sets/286517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