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소재가 부각되고 있는데요, 우리가 자주 입는 청바지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적용된 바지가 있습니다. 이번 리바이스진의 새로운 컬렉션입니다.







지난 달, 리바이스 브랜드는 Spring 2013 Waste Less collection을 소개했습니다. 남녀 모두를 위한 이 컬렉션은 새로운 데님라인으로, 전 세계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중 8개는 적어도 20%가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질 것이고, 평균적으로 12-20온스(ounce)의 플라스틱 탄산음료병이 포함되어있다고 합니다.

이런 캠페인은 리바이스가 청바지를 제작하는 환경적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일환 중 하나라고 합니다. 리바이스는 전부터 지속가능한 소재들을 사용했는데요, Water Less Jeans외에 Organic Jeans, Jeans for Bicyclists 까지 소비자들에게 기부를 권장하는 이런 캠페인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Waste Less 컬렉션에서는 Levi's 511 스키니진, Levi's 504 스트레이트핏진 그리고 리바이스의 아이콘인 Levi's Trucker Jacket에 3.5의 재활용 병이 사용될 것입니다. 여성용의 Levi's Boyfriend Skinny Jeans는 미국과 유럽에서만 판매된다고 합니다. 


이들의 새로운 데님라인을 위해 갈색 맥주병, 초록색 탄산음료병, 투명한 물병 그리고 검정색 음식쟁반들이 미국 전역의 재활용프로그램을 통해 수거되었니다.  






재활용 병들과 음식쟁반들이 색상, 청결도에 따라 분류가 되면, 으스러뜨려서 조각으로 만들고 이것을 폴리에스테르 섬유가 되게 만듭니다. 그 후에 무명 섬유와 혼합을 하고, 무명실로 짜면 이번 컬렉션의 진과 자켓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활용 병들의 색깔에 따라 데님의 천 색채가 독특하게 나와 특별한 청바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리바이스의 Waste Less 상품은 전 세계의 리바이스 매장과 온라인에서 내년 1월부터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흔하게 볼 수 있고 우리가 자주 마시는 음료수병을 이용하여 멋진 청바지가 재탄생되니 이 제품 하나로도 여러 메세지를 생각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사회적기업 오르그닷에서 재생폴리에스테르로 만든 의류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렇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이 앞으로도 꾸준히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TreeHugger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 환경부와 한국용기순환협회는 아래와 같은 공익광고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빈 병 재활용에 대한 캠페인은 귀여운 캐릭터, 재미있는 상황들과 함께 만드니 참 재밌있습니다.

90년까지만 하더라도 저런 빈 유리병들을 모아 슈퍼에 팔 수도 있었는데요, 이제는 그런 소소한 모습들도 거의 자취를 감춘 듯 합니다.

 

광고에서처럼 빈 유리병은 세척과 소독 등을 통해 다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공익광고에선 빈 유리병에 대한 이야기만 하지만, 사실 이 협회는 플라스틱병이나 폐지 재활용에 대한 활동도 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같은 병이어도 플라스틱 페트병은 몇몇을 제외하곤 1회용으로만 이용되는 듯 합니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1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에 대한 문제를 가지며, 좀 더 친환경적인 예술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의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Chaco ‘Waves for Change‘ art contest 라는 것이 바로 그것 입니다.

올해 1 3~3 13일까지 벌어지는 이 대회는, 매주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예술작품에 대한 수상을 합니다.

 

특히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오염을 주요과제로 선정하고 있네요.

 

 

금 주에 수상한 작품은 ‘Sushi to Die For’입니다.

매년 바다에 매립되는 수많은 1회용 플라스틱 제품들이 만들어낸 해양쓰레기들이 스시로 다시 태어났네요.

스시를 정말 좋아하지만.. 저런 스시는 사양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slowalk
쥐를 잡는 일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그렇게 유쾌한 일은 아닙니다.

저 역시, 어릴 때, 집안에 놓았던 쥐끈끈이에 수많은 쥐들이 달라 붙어서 소리치던 풍경이 인상깊게 각인되서 그런지 쥐를 무서워합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쥐를 무서워했던것 만큼, 그 녀석들도 저를, 사람들을 얼마나 무서워했을까요. 사람들을 만나서 잡히면 그 녀석들의 삶은 거기서 끝나니까 말입니다.


이런 쥐들에게도 쥐들만의 인권(?) 이 있지않을까요?
그런 쥐들의 권리를 존중하는 쥐덫이 있습니다.


바로 이 병같이 생긴 제품이 오늘의 쥐덫.



이 호리병같이 생긴 쥐덫 안에 쥐가 좋아할 만한 음식을 넣어둡니다.

오늘의 실험쥐가 왔습니다.







쥐는 음식을 따라서 병안으로 들어가고, 쥐가 들어가는 순간 무게중심이 이동해서 병은 똑바로 세워집니다. 한번 세워진 병은 그 무게 때문에 옆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쥐는 영락없이 그 안에 갇힙니다.






옆으로 뉘어둔 병이 꼿꼿히 서 있으면, 그게 바로 쥐가 잡혔다는 신호!










얼핏보면...물병같이 생겼습니다...
그안에 쥐가 잡혀있는 줄 모르고 물을 따라 마시는 불상사는 없어야겠습니다.






사실 서두에는 쥐들을 배려해서 이렇게 잡는거라고 적어두었지만,
사실은 쥐를 무서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디자인이겠지요.

쥐끈끈이나, 쥐덫에 걸려서 고통스러워하는 쥐를 바라보는 것은 감당하기 힘든 풍경입니다.
우리의 조그만 친구를 보지 않고 안전하게 생포해서 집과 멀리 떨어진 자연, 수풀속에 쥐를 놔주면 됩니다.

쥐도 살고, 사람도 사는 친환경 녹색 쥐병 이네요.

아무튼 좀 더 친환경적이고, 동물배려의 차원에서 쥐를 생포할 수 있는 아이디어 제품이었습니다.


출처: http://www.coroflot.com




Posted by slowalk





유리병. 다른 포장 수단에 비해 재활용율 비율이 높습니다.
하지만 강이나 바다, 유원지에 함부로 버려진 유리병은 골치덩어리지요.
환경에 대해 조금만 관심을 가진다면, 그런 행동을 할 수 없을 터인데....

요즘, 유리병을 재활용 해서 만든 다양한 DIY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재미있는 유리병 던지기 프로젝트가 기획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궁금하시지요.
스트레스도 풀고 유리재활용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새로운 공간을 설치했습니다.

총알도  뚫지 못하는 재활용해서 만든 강철과 방탄유리
유리병을 던지는 공간을 만들어, 사람들이 병을 스트레스 풀 듯 힘껏 던져도 됩니다.






방탄 유리벽 안에 있는 사람은 스릴을 만끽 할 수 있겠지요?
아니 공표감^^

병이 자신을 향해 날라오는데 두 눈 부릅끄고 서있을 재간이 있을까요?





다른 곳에서는 병 던지지 마세요^^
깨진 병들은 다시 재활용 됩니다. 그 과정도 시민들에게 보여주고요.
얼만큼 청결한 과정과 환경 오염없이 재활용 되는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네요.


SLOWALK 통신이었습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