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환경부와 한국용기순환협회는 아래와 같은 공익광고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빈 병 재활용에 대한 캠페인은 귀여운 캐릭터, 재미있는 상황들과 함께 만드니 참 재밌있습니다.

90년까지만 하더라도 저런 빈 유리병들을 모아 슈퍼에 팔 수도 있었는데요, 이제는 그런 소소한 모습들도 거의 자취를 감춘 듯 합니다.

 

광고에서처럼 빈 유리병은 세척과 소독 등을 통해 다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공익광고에선 빈 유리병에 대한 이야기만 하지만, 사실 이 협회는 플라스틱병이나 폐지 재활용에 대한 활동도 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같은 병이어도 플라스틱 페트병은 몇몇을 제외하곤 1회용으로만 이용되는 듯 합니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1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에 대한 문제를 가지며, 좀 더 친환경적인 예술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의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Chaco ‘Waves for Change‘ art contest 라는 것이 바로 그것 입니다.

올해 1 3~3 13일까지 벌어지는 이 대회는, 매주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예술작품에 대한 수상을 합니다.

 

특히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오염을 주요과제로 선정하고 있네요.

 

 

금 주에 수상한 작품은 ‘Sushi to Die For’입니다.

매년 바다에 매립되는 수많은 1회용 플라스틱 제품들이 만들어낸 해양쓰레기들이 스시로 다시 태어났네요.

스시를 정말 좋아하지만.. 저런 스시는 사양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