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자전거 타기 참 좋은 날씨입니다. 하지만 같이 탈 사람이 없거나 체력이 여의치 않아 자전거를 못 타는 분도 있을 텐데요. 그런 분들에게 덴마크에서 시작된 자전거 함께 타기 운동 Cycling without Age를 소개합니다. 설립자 Ole Kassow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자전거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교통수단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나이를 먹으면서 자전거를 탈 수 없게 되죠. 자전거를 탈 수 있었던 젊은 시절을 그리워하는 노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자전거가 단순한 교통수단이 아닌 행복의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죠."





이렇게 자전거 함께 타기 운동을 시작한 그는 다섯 가지 원칙을 만들었습니다.

1. Generosity : 너그러움

2. Slow Cycling : 자전거 천천히 타기

3. Storytelling : 이야기하기

4. Relationships : 관계

5. Without Age : 나이 구분 없이



단순한 봉사가 아니라 대화를 통해 새로운 관계가 형성된다는 점이 조금은 특별합니다. 때문에 자전거는 운전자와 탑승자, 두 사람의 관계까지 고려해 제작되었습니다.





1. 거동이 불편한 탑승객을 위해 앞 좌석 높이를 15cm 이하로 유지합니다.

2. 운전자와 탑승자가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좌석을 앞쪽에 설치하고 간격은 2m 이내를 유지합니다.

3. 500-750W 모터를 설치해 운전자에게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합니다.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Cycling without Age의 운전자가 될 수 있습니다. 단 신청 전에 안전 설비 및 조정 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동영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영상 보기




때로는 자전거 여행을 떠나기도 합니다. 주기적으로 자전거 여행 코스를 정하고 참여자를 모집합니다. 현재 8월 7일부터 9일까지 코펜하겐에서 스웨덴 말뫼로 떠날 운전자를 모집한다고 하네요.



일방적인 봉사가 아니라 함께 즐거운 경험을 하며 자연스럽게 친구가 되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함께 할 사람이 없어서 또는 혼자서 해낼 자신이 없어서 망설이고 있는 일이 있다면 주변을 둘러보세요.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줄 사람을 가까운 곳에서 발견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출처 : Cycling without Age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욕의 거리에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헤어숍이 있습니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스타일리스트 마크 부스토스(Mark Bustos)는 그가 일하지 않는 날 무료로 노숙자들의 머리를 손질해 줍니다.





길 위의 한 청년과 노숙자가 머리 손질에 여념이 없는데요. 그는 일요일마다 헤어 손질을 무료로 해주고 있습니다. "I want to do something nice for you today" 그가 건네는 멋진 인사와 함께 그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는데요. 몇 년 전 가족들을 만나러 간 필리핀에서 불우한 아이들을 위해 미용실을 빌렸고, 헤어 손질을 무료로 해주었습니다. 그때의 좋은 기운을 뉴욕에 전해주고자 일요일마다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람이 많은 뉴욕의 거리에서 헤어 손질을 해주는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들의 모습을 보고 지나치는 사람들에게 선행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외로운 사람들에게 따뜻한 눈길을 보내주길 바라는 마음에 길 위의 헤어숍을 하게 되었다 합니다. 



2주 전 감옥에서 출소한 Jim from California



 마치 자신이 죽은 사람 같다 했던 Joe. 하지만 단정해진 자신을 본 후 삶의 의욕을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Joe from NY





그의 수많은 고객 중 제일 인상 깊었던 제머 밴크스(Jemar Banks). 위의 사진 속 그는 머리 손질을 받는 동안 아무 말 없었지만, 말끔히 정리된 자신을 보고 "혹시 주위에 일할만한 곳 있을까요? "라고 첫 말을 꺼냈다고 합니다. 따뜻한 손길을 처음 받아봤을 그들에겐 부스토스의 기운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만한 큰 힘을 가진 것이 틀림없네요. 사람을 향한 마음은 작은 행동으로부터 나오는 게 아닐까요? 길 위의 따뜻함이 널리 퍼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huffingtonpost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15일 스승의날...그래서 5월이 되면 부모님, 스승님등 여러 지인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이 들지만 한편으론 선물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큰 달이기도 합니다. 어버이날도 내일로 다가왔구요. 아직 어버이날 선물을 준비하지 못하신 분들이나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으시겠죠? 그런 분들을 위해 토끼발자국이 선물을 하나 추천해드려볼까 합니다.

 

 

바로 보청기입니다. 얼마전 부모님들께서 가장 선호하시는 어버이날 선물로 1위는 현금, 2위 건강관련선물(의료, 건강식품, 종합검진)으로 조사되었다고 하는데, 노인성 난청으로 고생하시는 부모님이 계신다면 보청기를 선물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몇백만원씩 하는 보청기 가격이 부담스러우시죠? 저도 예전에 보청기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있어서 그렇게만 알고 있었는데, 최근 디자인 작업으로 만나게 된 클라이언트, 사회적기업 딜라이트 때문에 그런 편견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딜라이트는 한국 사회의 저소득 난청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정기술개발과 유통·혁신을 통한 한국인 맞춤형 저가의 보청기를 개발,유통하는 한국의 청년 사회적기업입니다.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의 김정현 대표는 대학시절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봉사활동을 통해 난청이 있는 어르신들이 비싼 가격탓에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시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사회적기업을 연구하던 그는 기업의 방식으로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그 길로 기획팀을 꾸려 엔지니어들과 보청기 개발을 착수하고 전문가들에게 기술적 조언을 구해 딜라이트를 창업했죠.

 

 

 

 

딜라이트는 기존의 보청기 상품들과 차별화를 두기위해 가격에 가장 주목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가격이 평균보다 50% 나 저렴할 수 있을까요?  저렴하면 질이 떨어지는 것 아니야? 라고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을텐데...

 

 

 

알고보니 딜라이트는 기존 1:1방식의 제작방식이 아닌 카이스트와 카톨릭대학의 산학협력단이 협력해 소비자 1000명의 귓본을 채취해 누적된 데이터로 표준형 보청기를 개발하고 있었습니다. 또 원가를 줄이기 위해 선주문 후제작 방식으로 수요를 한데모아 공동구매방식으로 제작해 관리비용, 재고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온라인 유통판매로 유통비용의 거품도 빠질 수 있었던 것이었죠.  이런 노력으로 기존 150~200 만원 정도의 보청기가 34만원이 될 수 있었던 것!!!  보청기 기술이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되는 독일 부품을 공급받고 있으니 품질을 걱정할 필요도 없갰죠?? 

 

 

 

 

게다가 단순히 저렴한 보청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난청 노인 보청기 지원사업"을 통해 노인성 난청으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이웃들에게 보청기를 지원해드리면서 어르신들께 듣는 즐거움을 찾아 드리는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난청은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8~10% 정도가 특히 75세 이상의 노년층에서 약 50%가 앓고있을 정도로 흔한질환이라고 합니다. 난청을 앓고 있으면 주위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해하기가 힘들어지고, 자연스레 소외감과 고립감을 느낀다고 하네요.

 

 

 

이번 어버이날,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께 보청기로 소통의 희망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딜라이트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하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