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세상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한 번쯤 해보적 있으신가요?

공부를 하고, 직장에 취직해 돈을 벌고,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고, 키우고 늙어가기에도 바쁜 삶 속에서

어쩌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생각을 하는 것은 사치일지도 모릅니다.

내가 큰 기업의 총수나 유력한 정치인도 아닌데 세상을 위해 무엇을 바꿀 수 있겠어~ 라고 말씀하시는 분들께

작지만, 큰 변화를 가져다줄 수도 있는 사이트를 소개합니다.




Change.org는 사회 각 분야의 문제가 되는 부분을 변화하고자 만들어진 온라인 서명운동 사이트입니다. 각자가 원하는 서명운동을 직접 만들어 진행할 수도 있고, 자신이 참여하고 싶은 서명운동을 찾아 온라인 서명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단지 서명을 할 수 있는 것 외에, 동물보호, 환경, 인권, 교육 등의 분야에서 우리가 알지 못했던 많은 문제점에 대해 알려주는 사이트입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이에게 선물하는 꽃이 중남미나 아프리카 등의 고된 노역자들에게서 온 것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아셨나요. 케냐의 꽃 농장에서는 한 노동자가 적게는 8-12시간씩 일을 하며 아무런 보호장비 없이 위험한 작업환경과 화학약품 등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힘들게 종일 일해도 그들에게 주어지는 것은 하루1달러의 일당입니다. 미국이 주로 꽃을 수입하는 콜롬비아나 에콰도르의 여성 작업자 중 반 이상은 꽃 농장에서일하며 성추행/성폭력의 문제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려일주일에 70~80시간을 일하게 된다고 합니다.

1-800 Flowers라는 미국의 대형 꽃가게/배달 서비스 회사를 상대로 공정무역을 통해 거래되는 꽃을 사용하고, 꽃의 거래에 대해 공개하여 달라고 요구하는 서명 운동은 시작한 지 72시간 만에 그 결실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 서명운동의 요구 조건에는 1-800 Flowers가 공급받는 꽃 농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착취를 방지하고 권리를 보장하는 규정을 제정하는 조건도 포함되었죠.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성인권 문제에 관한 서명운동: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여성의 자동차 운전을 금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Shayma Jastaniah라는 사우디 여성은

국제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었고, 가족을 병원으로 데려가기 위해 운전을 하다 발견되어 10대의 공개 태형을

선고 받았으나, change.org의 서명운동으로 사우디 왕은 그녀에게 내려진 처벌을 철회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운동은 사우디 여성의 운전을 합법화하는 운동으로 전개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 관한 서명운동은 무엇이 있을까 해서 검색해보니 구제역에 관한 서명운동이 진행 중입니다.

저도 변화를 위해 저의 작은 클릭을 보탰습니다.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여러분도 참여해보세요.

https://www.change.org/petitions/tell-south-korea-that-burying-animals-alive-is-cruel


Change.org와 같은 서명운동 사이트가 없는 세상이라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때론 힘들지만,

나부터라는 생각으로 사회가 겪는 문제에 관심을 두는 것 부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작은 클릭과 같은 실천이 더해진다면 금상첨화겠지요~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채소가 썬텐을 하는 것 같은 이 사진.

그럴리가요~ 지금은 저 채소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중 입니다.

신기하게도 농약은 뿐만 아니라,

햇빛, 흙 없이 말입니다! 약간의 전기만 필요할 뿐이랍니다.

어떻게 이러한 일들이 가능할까요?

 

이 농장(?) Aerofarm이라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회사가 만들었습니다.

이 농장의 채소들은 모두 수경재배로써 재배 됩니다.

 

 

물은 대기의 습기를 모아 만듭니다.

채소의 뿌리는 재활용 된, 재활용 가능한 천에 고정 되지요.

그리고 채소의 뿌리들은 천 아래로 내려집니다.

뿌리 쪽에선 대기의 순환이 일어납니다.

햇빛 대신 LED는 낮은 에너지로도 충분히 채소들에게 영양소가 공급 됩니다.

 

 

 

이 농장은 실내에 있기 때문에 계절의 영향도 받지 않고, 갑작스런 이상 기후에도 대처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층층히 설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농산물의 재배량/수확량 또한 확대 시킬 수 있습니다.

에어 터빈과 태양열을 이용해서 전기를 만들고 그것으로 농장을 운영한다고 하니,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비닐 하우스 보단 환경적 자원을 덜 사용해야 하고,

에너지 또한 적게 듭니다.

그리고 농사 이후의 생겨나는 쓰레기의 양도 많지 않습니다.

 

이런식으로 재배할 수 있는 농산물은 극히 적은량이고, 한정적이겠지만

도시농업을 하고 싶어도, 그 여건이 너무나도 안되는 빌딩숲에선

이러한 방법으로 도시농업을 행해봐도 좋겠지요?

 

 

 

기술의 발달을 꼭 부정적으로만 볼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기술도 친환경을 만나니, 상상치도 못했던 신기한 농업의 모습을 만들어 내는 걸 보면 말입니다.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환경도 생각하는 선 순환의 기술들이 좀 더 많이 만들어졌음 합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