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한 기사에서 직장인의 회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가장 자주, 많아 즐기는 회식메뉴 1위가 삼겹살이었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한국 사람에게 외식, 회식을 하자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메뉴 가운데 하나가 ‘삼겹살’이기에 별로 놀랄만한 결과는 아니였지요. ‘편한 분위기’, ‘저렴한 가격’이라는 장점을 앞세워 삼겹살은 최고의 국민 외식 메뉴 자리를 오래 세월 지키고 있습니다.

 

 

삼겹살은 다른 한국음식과는 다르게 기름진 맛으로도 폭 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음식입니다. 근육의 지방이 삼겹으로 층을 이루고 있는 복부근육으로 육질이 부드럽고 풍미가 좋으며 지방의 함유량이 높고 질기지 않고 감칠맛이 나는 특징때문에 인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지방이 많아 먹을 때 열량을 많이 섭취하게 되므로 비만 위험이 높고,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 높다는 단점이 있고요.

 

 

그래도 대한민국의 많은 직장인들과 가족들이 즐겨먹어서 그런지 2011년 국내 삼겹살 소비량은 273,000톤이었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그 중 절반 이상이 미국, 캐나다, 벨기에, 칠레 등지에서 수입한 삼겹살이더군요. 좀 의외이다 싶어 그 이유를 찾아보니 국내 돼지고기 소비는 삼겹살 같은 구이 부위에 편중되어 안·등심 등의 저지방 부위는 소비가 부진해 재고적체가 빈발한다고 합니다. 재고적체 문제는 선호·비인기부위 간 가격차이를 확대하고 선호부위의 가격을 과도하게 상승시켜 가격경쟁에 유리한 외국산 수입증가를 유도한것이죠.

 

 

이런 현상은 가격경쟁력이 취약한 국내산 시장을 잠식하여 결국 우리나라 양돈산업 기반을 위협할 것임이 분명하겠죠? 그렇다면 삼겹살에 편중된 소비가 아닌 건강에 좋은 저지방 부위도 애용하는 균형잡인 돼지고기 소비문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토끼발자국은 국내 삼겹살 소비의 불편한 진실에 관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인포그래픽 작업을 진행해보았습니다.

 

 

 

*자료출처 : 한돈

 

 

 

특히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된 가장 충격적인 사실은 가장 많이 즐겨먹는 삼겹살 부위가 평균100kg 돼지 한 마리에서 겨우 9kg이 나온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러니 소비량을 맞추기위해 수입량이 늘어날 수 밖에요. 

 

 

돼지고기는 삼겹살 말고도 안심, 등심, 앞·뒷다리살 등 맛도 좋고 영양소도 많은 다른 부위가 여럿인데 유독 삼겹살만 찾는 현실은 아쉽습니다. 그런 부위는 한 마리 당 35kg 정도가 나오기 때문에 생산성도 훨씬 높고 상대적으로 가격도 삼겹살보다 매우 저렴하기 때문에 그야말로 삼겹살 못지않은 ‘국민음식’이 될 수 있는 조건은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고단백 저지방의 돼지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은 경제적이고 영양학적으로도 권장할 만한 부위입니다. 앞으로는 돼지고기의 안심, 등심, 뒷다리살 등 고단백 저지방 부위를 많이 섭취하여 건강을 유지하고, 균형있는 돼지고기의 소비로 구제역과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양돈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였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 저녁메뉴에 돼지고기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 같은 재료를 사용해 보는 것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한 기사에서 직장인의 회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가장 자주, 많아 즐기는 회식메뉴 1위가 삼겹살이었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한국 사람에게 외식, 회식을 하자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메뉴 가운데 하나가 ‘삼겹살’이기에 별로 놀랄만한 결과는 아니였지요. ‘편한 분위기’, ‘저렴한 가격’이라는 장점을 앞세워 삼겹살은 최고의 국민 외식 메뉴 자리를 오래 세월 지키고 있습니다.

 

 

삼겹살은 다른 한국음식과는 다르게 기름진 맛으로도 폭 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음식입니다. 근육의 지방이 삼겹으로 층을 이루고 있는 복부근육으로 육질이 부드럽고 풍미가 좋으며 지방의 함유량이 높고 질기지 않고 감칠맛이 나는 특징때문에 인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지방이 많아 먹을 때 열량을 많이 섭취하게 되므로 비만 위험이 높고,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 높다는 단점이 있고요.

 

 

그래도 대한민국의 많은 직장인들과 가족들이 즐겨먹어서 그런지 2011년 국내 삼겹살 소비량은 273,000톤이었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그 중 절반 이상이 미국, 캐나다, 벨기에, 칠레 등지에서 수입한 삼겹살이더군요. 좀 의외이다 싶어 그 이유를 찾아보니 국내 돼지고기 소비는 삼겹살 같은 구이 부위에 편중되어 안·등심 등의 저지방 부위는 소비가 부진해 재고적체가 빈발한다고 합니다. 재고적체 문제는 선호·비인기부위 간 가격차이를 확대하고 선호부위의 가격을 과도하게 상승시켜 가격경쟁에 유리한 외국산 수입증가를 유도한것이죠.

 

 

이런 현상은 가격경쟁력이 취약한 국내산 시장을 잠식하여 결국 우리나라 양돈산업 기반을 위협할 것임이 분명하겠죠? 그렇다면 삼겹살에 편중된 소비가 아닌 건강에 좋은 저지방 부위도 애용하는 균형잡인 돼지고기 소비문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토끼발자국은 국내 삼겹살 소비의 불편한 진실에 관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인포그래픽 작업을 진행해보았습니다.

 

 

 

*자료출처 : 한돈

 

 

 

특히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된 가장 충격적인 사실은 가장 많이 즐겨먹는 삼겹살 부위가 평균100kg 돼지 한 마리에서 겨우 9kg이 나온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러니 소비량을 맞추기위해 수입량이 늘어날 수 밖에요. 

 

 

돼지고기는 삼겹살 말고도 안심, 등심, 앞·뒷다리살 등 맛도 좋고 영양소도 많은 다른 부위가 여럿인데 유독 삼겹살만 찾는 현실은 아쉽습니다. 그런 부위는 한 마리 당 35kg 정도가 나오기 때문에 생산성도 훨씬 높고 상대적으로 가격도 삼겹살보다 매우 저렴하기 때문에 그야말로 삼겹살 못지않은 ‘국민음식’이 될 수 있는 조건은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고단백 저지방의 돼지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은 경제적이고 영양학적으로도 권장할 만한 부위입니다. 앞으로는 돼지고기의 안심, 등심, 뒷다리살 등 고단백 저지방 부위를 많이 섭취하여 건강을 유지하고, 균형있는 돼지고기의 소비로 구제역과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양돈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였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 저녁메뉴에 돼지고기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 같은 재료를 사용해 보는 것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글&인포그래픽)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돼지고기 소비량은 19.1kg.



이것은 95인분으로 (200g당 1인분 기준) 국민들이 3~4일에 한번은 돼지고기를 먹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저렴한 가격과 그 맛은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이유. 또 쇠고기 파동으로 소비자들이 안전한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것도 그 이유가 될 수 있겠네요. 하지만 그 이유가 무엇이든 돼지고기는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고기라는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진실!!


특히, 삼겹살!!! 소비량 중 9kg이 바로 삼겹살이란 사실!!! 우스갯 소리로, 전세계 삼겹살의 대부분을 한국인이 먹는다고도 하네요. 왜냐하면 유럽이나 미국에선 삼겹살 부위를 거의 먹지 않기 때문이죠. 따라서 대부분을 해외로 수출합니다. 한국도 그렇게 수출되는 삼겹살을 엄청나게 수입하는 나라 중 하나이구요. 이렇게 수입된 돼지고기는 국내산 돼지고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일부 대학가나 회식자리에서 보았던,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저렴하게 팔리던 삼겹살들... 아마 그것들이 바로, 이렇게 미국이나 유럽에서 수입된 고기가 아닐까 싶네요.

 

오늘 소개해 드릴 영화 한 편에는, 우리가 맛나게 즐겨먹던 값 싼 돼기고기 뒤에 숨겨진 소름끼치고, 분노를 일으킬 비밀이 담겨져 있습니다.




주로 폴란드의 거대 돼지농장과 미국 시장 기반의 육류업계의 어둡고, 비윤리적 행위를 고발하는 영화, Pig business. (제목을 클릭하면 영화 공식 웹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2분여의 티저영상이지만, 농가의 잔인함과 무책임한 행동들에 화가나고, 가슴속에선 무언가 끓어오르는 느낌까지 듭니다. 여러분도 동감하시나요??



이 영화를 제작한 Tracy Worcester.



한 때 런던에서 배우로서 일했었지만, 자신을 위한 일 보다 사회를 위해 일할 때 더 큰 기쁨을 느낀 그녀. 어렸을 때부터 작은 마을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워온 그녀는 배우라는 직업을 과감히 포기하고 Friends of the Earth라는 환경단체에서부터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자원봉사활동을 시작합니다. 그러는동안, 세상엔 큰 돈보다는 작지만 귀중한 것을 지키려는 소규모 농가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죠. 늘 자연과 조화롭기위해 노력하고, 자연의 힘을 거스르지 않고 농작물과 가축을 길러내는 사람들. 또한 언제나 그들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거대한 힘과 돈을 가진 대기업들에게 위협받는다는 사실도 알게됩니다. 그래서 그녀는 이 영화를 통해 값 싼 돼지고기 산업의 어두운 비밀을 생생하게 파해치며, 정직하게 돼지를 길러온 소규모 돼지 농장들을 보호하려 합니다.



그리고 그 영화를 누구나 무료로 감상할 수 있도록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영화 감상하러 가기!! go!!



이 영화에서 문제가 되고있는 대형마트의 돼지고기들은 무척이나 저렴합니다. 잘 손질되있고, 포장도 깨끗히 되어있음에도 불구하고 저렴합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거부할 이유없이 카트에 담아 넣습니다.


어느 시점부터 대형마트가 속속 등장하면서  대형마트들은 거대 육류 가공업회사와 계약을 맺고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많이 공급받으려합니다. 따라서 육류기업들은 소비자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보다 저렴히, 그리고 많은 양의 육류를 생산하기 위해 애씁니다. 그렇다면 그들의 고기가 저렴한 이유는???





말 그대로 정말 저렴하게 돼지들을 키우기 때문이죠. 돼지의 권익은 완전히 무시된 채.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못하고, 좁은 우리에서 항생제사료로 살만 찌워가는 돼지들, 공동 우리에서 서로의 발에 밟혀 죽어가는 돼지들, 수질오염은 상관없이 돼지의 오물을 저수지로 마구 흘려보내는 농장 주인, 역한 냄새로 고통받는 마을 주민, 수영할 강을 잃은 아이들, 오염된 물에 알레르기와 피부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활기를 잃은 소규모 돼지농장, 정육점, 육류 가공품상점...너무도 생생히 그려지는 그들 나라의 현실에 우리나라의 현실도 돌아보게 됩니다. 대형마트에 갔었습니다. 수입산 돼지고기를 마구 홍보하고 있었구요. 더구나 파격적인 가격할인에, 구매촉진 홍보 도우미까지 동원되어서... 많은 보도자료에서 접하긴 하였지만,  어떻게 길러졌는지도 모르는, 영화에서처럼 길러졌을지도 모르는 수입산 돼지고기들에게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국내산 돼지고기를 실제로 보니 마음이 아프더군요.




왜 비참한 공장형 사육을 통해서까지 돼지가 길러져야 할까요? 그것은 탐욕스런 인간의 과도한 육식문화 때문이지 않을까요?




반성해야 합니다. 그리고 고기소비를 줄여야합니다. 고기소비를 줄이면 탄소발생량도(미국 환경청 2008년 자료에 따르면 방목,사료수입, 축사시설, 운반 등으로 쇠고기 1kg당 CO2 7.4kg을 발생시키고, 돼지고기는 1kg당 CO2 1.9kg을 발생시킨다고 합니다.) 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채식주의를 강요하는 것은 절대 아니랍니다. 고기먹는 횟수를 줄일 수도 있고, 혹은 요일을 정해 고기먹지 않는 날로 지정할 수도 있겠네요, 또, 돼지고기를 먹는다면 원산지표시를 꼭 확인해서 정직하게 길러진 국내산 돼지고기를 애용하세요.


p.s) 잠시 시간을 내셔서라도 꼭 영화를 감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http://www.pigbusiness.co.uk/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