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가 끝이나고 무더위가 찾아왔습니다. 거기에 습한 기운까지 더해져 사람들의 불쾌지수를 높이고 있지요. 그렇지만 이렇게 긴 장마가 끝났기에 곧 열릴 각종 여름 페스티발과 휴가가 더욱 즐거워지는 것이겠죠?

  

오늘은  각종 여름 휴가지와 캠핑장, 페스티발에서 친환경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재미있는 제품 몇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첫번째, 감자전분 우비! I WAS A POTATO~

 

여름철 불청객, 소나기. 축제나 스포츠 경기, 야외 공연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소나기를 만나면 정말 막막하죠. 우산을 쓸 수도 없고, 그렇다고 흥겨움을 깨고 공연을 중단시킬 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그래서 대부분 일회용 비닐 우비를 꺼내 입곤하지만, 공연이 끝난 후 그 자리에 그대로 우비를 벗어두고 가시는 분들이 태반이라 그 쓰레기 양 만해도 어마어마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감자전분 우비가 있디면 이젠 걱정할 필요가 없겠네요. 비닐우비대신 감자 전분으로 만든 우비를 입으세요!

 

아래 사진의 감자전분우비는 이름 그대로 감자전분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허나 일반 비닐우비처럼 철저한 방수는 물론이고, 100% 자연 분해된다고 합니다. 게다가 우비 곳곳에 씨앗이 들어가 있어 분해가 된 자리에 싹을 돋아난다고도 합니다.

 

여름을 맞이하여 다양한 음악 페스티벌들이 한창 열리고 있는데요. 비가 오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만 일 비가 왔을 때 이런 감자전분 우비가 구비되어있다면 참 좋을 것 같네요^^


 

 

 

 

두번째, 착한 쪼리!

 

 

 

 

바닷가나 갯벌에서 플립플랍만한 신발이 없지 않나요? 이 신발은 공정무역을 통해 수입된 라텍스로 만들어졌으며(따라서 자연분해 됨) FSC인증을 받은 식물성 접착제를 이용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세번째, 캠핑장 샤워기! 

사실, 이 제품은 더운 여름 보다는 조금 선선한 가을날의 캠핑에 보다 적합할 것 같네요. 하지만, 무더운 여름에도 냉수 샤워는 두렵기도 하고, 재미있는 물건이나 함께 소개해드릴께요~  이 제품이 있다면 캠핑장에서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거나 손이 시렵게 찬 물로 설겆이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물을 담아 나무에 걸어두면 태양열을 이용해 저절로 물을 데워주기 때문이죠.


 

 


 

꼭 위에 소개된 제품이 없다고  GREEN 캠핑과 휴가 혹은 페스티발이 되지 못하는 건 아니겠죠? 늘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행동하는 마음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들은 연주할 수 있는 악기가 하나씩은 있으신가요? 

음악에 취미가 없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악기마다 연주법이 다르니 따로 배우지 않는 한 어떤 악기든 연주하는 건 불가능할 겁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Everyday Action Orchestra' 는 처음 접한다 해도 이미 마스터 했다고 보면 됩니다. 별다른 연주법 없이도 일상 속 행동만으로 악기연주가 가능하기 때문이죠.

 

 

책장을 넘길 때

 

카드를 긁을 때

 

머리카락을 잡아 당길 때

 

춤을 출 때

 

스트레칭을 할 때

 

 

Everyday Action Orchestra(일상의 행동 오케스트라)는, 이탈리아 밀란의 디자인 대학 NABA에서 열린 5일간의 워크샵에서 진행되었던 프로그램입니다. 각의 디자이너들은 손을 흔들고, 책을 넘기고, 이를 닦는 등 일상의 행동 속 움직임을 캐치합니다. 그리고 주변의 물건들로 악기를 만들죠. 예를 들면 깡통 뚜껑, 빨래 집게, 과자통 같은 것들로 말입니다.

 

 

샤워 후 물기를 닦을 때

 

두루마리 화장지를 풀 때

 

드라이기로 머리를 말릴 때

 

포옹을 할 때

 

목 스트레칭을 할 때

 

 

홈페이지에 방문하여 이 워크샵 참가자 Michelle Sterchele가 만든 음악을 들어보세요.
아름다운 선율이 있는 음악은 아니지만 전자음악 같기도 하고, 영화의 배경 효과음으로 쓰이면 잘 어울릴법한 재밌는 음악이 되었네요. 그리고 독특한 음들이 어떤 악기로 내는 소리일까 궁금증을 불러 일으킵니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한 Dominixc Wilxcox(도미닉 윌콕스)는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한번 소개한 적 있는 아티스트죠.(->예전 포스팅 보기) 엉뚱하지만 재치있는 아이디어로 흥미로운 작업들로 영감을 주는 도미닉 윌콕스의 작업들을 앞으로도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 출처 | www.variationsonnormal.com , www.dominixcwilxcox.x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하다 갑자기 마려운 오줌에 지금 쌀까, 아니면 참았다가 쌀가를 고민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오늘부터는 이 고민을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샤워를 하는 동안 오줌을 싸는 것이 물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의 NPO 환경단체인 SOS Mata Atlantica는 Atlantica 숲을 보호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환경운동을 하는 단체인데요. 그 중 하나가 'Pee in the shower(샤워하면서 소변보기)'입니다. 물을 한번 내릴 때 약 3.8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되고 한 명이 평균 12리터의 물을 변기 물을 내릴 때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변기에 소변을 보는 대신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게 되면 한 가정에서 연간 약 4,380리터의 물을 절약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광고 또한 흥미롭습니다. 자칫 지저분해 보일 내용을 귀여운 꼬마 아이의 나레이션과 마치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소변을 봐야 할 것 같은 배경음악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등장하는 인물도 외계인, 킹콩, 간디 등 정말 다양합니다.

  

 

웹사이트에 가보면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는지 안 보는지를 묻습니다. 설문에 대답하고 나면 설문 통계치와 샤워하면서 소변보는 것이 어떻게 자연을 보호할 수 있는지, 물을 절약할 수 있는 다른 간단한 방법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당당하게 샤워하면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어 좋으시나요? 물론 수자원을 절약하며 환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법이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배려는 잊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셔야 진정한 '친환경 소변보기'를 실천하실 수 있습니다.

 

_ 샤워기의 수압이 세다면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것이 오히려 물을 낭비할 수도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 (방광이 꽉 찼을 경우 오히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한다).

 

_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동안 소변 보는 것에만 집중하면 오히려 물 낭비임을 기억한다 (반드시 다른 행위와 동시에 실행해야 한다, 예: 머리 감기, 비누칠 하기)

 

_ 샤워를 틀기 전에 소변을 보지 않는다.

 

_ 친구 집에서 하지 않는다.

 

_ 여러 사람과 같이 사는 경우, 그들의 동의하에 실천한다.

 

_ 잔여 소변이 바닥에 남았는지 확인하고, 샤워부스를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자 이제 시원하게 물 절약하세요^^

 

 

자료출처:

http://www.treehugger.com/clean-water/pee-in-the-shower-save-the-rainforest.html

http://www.xixinobanho.org.br/

http://www.grist.org/article/shower-urine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옛날 사람들은 목욕을 어떻게 즐겼을까요?
물을 구하기 쉬운 강가에서 사는 사람들은 강에서 몸을 씻는다고 하더라도, 특별한 목적으로 강가와 먼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모아서 몸을 씻지 않았을까요? 가끔은 빗물이 고여 있는 웅덩이에서 몸을 담그기도 하면서 말이지요.






자연이 만들어준 상황에 따라서 때로는 발을 담그기도 하고, 몸 전체를 담그기도 하는 옛날 사람들의 목욕 방법들이 눈에 그려집니다. 이런 자연스러운 상황을 만들어주는 욕조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이 놀라운 욕조는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서 그 모양을 달리 합니다.








바닥으로 하강하면 욕조에 물이 가득 찹니다. 몸 전체를 물에 담그고 싶다면, 아래로 내려간 욕조로 변신~






위로 상승하면, 바닥에 물이 고이는 형태의 욕조로 바뀝니다. 반신욕을 즐기거나, 다리를 담궈 그날의 피로를 풀 수 있겠지요.




이 욕조는 이탈리아의 디자인 그룹 Hey Team에 의해 디자인되었습니다. 그들은 이 욕조를 몸이 불편한 사람들도 쉽게 이용 할 수 있도록 욕조의 벽을 없애고, 욕조 자체가 위, 아래로 움직이는 방법을 고안하게 되었다고 이야기합니다. 욕조의 형태에 따라서 다양한 스파 경험을 제공합니다. 욕조에 새겨진 구멍에서는 강하게 물을 분사함으로써, 몸의 이곳저곳을 마사지 합니다.

이 흥미로운 욕조 안에서 그날에 쌓인 피로를 풀어본면 어떨까요~ 자연을 닮은 움직이는 욕조.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날이 와주길 기대해봅니다^^



출처 http://www.heyteam.it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