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 SPAIN (스페인을 도와주세요)"

라는 글귀가 적힌 보드판 위에 마치 돈을 달라고 벌린 손 모양의 석고상이 있습니다.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이 석고상은 바로 바르셀로나의 비주얼 아티스트 Octavi Serra, Mateu Targa, Daniel Llugany and Pau Garcia 이 네명이 'Hands'라고 이름 붙인 작품들 입니다.

 

 

 

 

 

이들은 다양한 포즈의 손 모형을 경제위기에 처한 스페인의 사회적인 문제에 관심을 끌기 위해 각기 의미있는 공공장소에 배치했습니다. 예를 들어, 'begging hands(구걸의 손)’은 'Help Spain’ 이라고 적힌 보드판 옆에 배치했고, 총을 들거나 밧줄을 손에 쥔 조각상은 현금인출기 옆에 설치했습니다.

 

 

 

 

국제 금융 위기로 인해 지난 한해 동안 수천개의 교육 및 건강 프로그램이 축소되었고, 55%를 웃돌던 25세 미만의 청년 실업률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의 긴축재정으로 스페인 국민들은 매일을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종의 과도한 의존과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통한 민간 가계의 부의 증가는 스페인 경제에 대한 과도한 낙관주의를 만들어냈습니다. 이러한 경기 호황기가 영원히 유지될거라 믿었던 국민들 스스로의 낙관적인 의식 또한 문제였다고 하는데요.

 

 

 

 

'Hands'는 바로 이 경제 위기가 닥치기 전까지 장기간의 경제 호황기 동안 좋게만 보였던 지표들이 가리고 있던 어우둔 진실에 대한 경고를 의미하는 듯 합니다. 신랄하고 날카로운 설치물은 작지만 강렬한 메세지를 줍니다. 정부의 책임 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민들의 책임에 연결되어있다는 메세지를 말입니다. 

 

 

 


경제위기의 인간적인 측면을 강조한 이 설치물은 크고 거창하지는 않지만, 사람들의 큰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거리를 지나던 많은 행인들은 사진을 찍고 조각상과 함께 포즈를 취하기도 합니다. 손 위에 돈을 쥐어주고 떠나는 꼬마도 있네요.

 


 

 

경기불황으로 굳게 닫힌 상점의 셔터를 여는듯한 제스처를 한 모형도 있구요.



 


먹고살기에도 바쁜 어려운 경제 속에서 예술을 돌아볼 여력도 없었겠지요.



 

 

새해 들어 스페인의 지속적인 경기침체가 어느정도 회복되어 가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립니다. 여기에는 스페인 국가의 결단력있는 긴축재정과 그에 따른 국민들의 고통분담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과거 외환위기를 겪었던 우리나라도 이같은 과정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노력들이 지속되어야겠습니다.

 


출처 : HANDS, Brooklyn Street Art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남자분들.

소변 본 뒤, 소변기에 물 내리지 않고 나오실 때 있지 않으신가요?

버튼만 누르면 되지만, 습관적으로 깜빡 하고 뒤돌아 설 때가 있지 않나요?




남자분들.

화장실에서 소변을 본 뒤, 손을 씻지 않고 나온적도 있지 않나요?

그리고 나서 여자친구의 손을 잡거나, 팝콘을 먹거나 하지는 않으셨는지요.

세면대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기다리면서 까지 손을 씻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하시나요?






이유야 어찌되었든, 꽤 많은 남자분들이 볼 일 이후에 손을 씻지 않고, 소변기에 물을 내리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이글을 쓰고 있는 제가 남자니까;;;잘(?) 알고 있지요....

....
....

아닌가요;;?? 저만 그런건 아니겠지요.





이런 남자분들을 위해! 그리고 소변기와 세면대의 물사용을 하나로 합치는 친환경적인 이유에서!

새로운 컨셉의 세면대+소변기 디자인이 등장했습니다.


소변을 보고 나서, 소변기에 물을 내리기 전에, 손을 닦을 수 있습니다. 손을 닦은 물이 바로 소변기의 흔적을 닦아내는 물이 될 수 있지요!  물이 절약됩니다!


소변기에 세면대가 바로 붙어 있기 때문에, 손을 잘 씻지 않는 남자분들도 이제는 쉽게 씻으실 수 있겠지요?
또,소변을 보신다음에,  닦아내는 물 버튼을 누르지 않고 가시는 남자분들도 이제는 손 씻으시면서 자연스럽게 흔적을 닦아 낼 수 있겠죠?


물도 절약되고, 손도 씻게 되고, 소변의 흔적도 닦아내고
1석3조의 친환경적 디자인입니다!





이 멋지고 친환경적인 디자인을 고안해낸 분은 바로 한국의 디자이너 김영우!
IF 컨셉 디자인 2010년 Entry 수상작이라고 합니다.



이 디자인제품이 실제로 설치되면, 남자분들, 실제로 손도 씻고, 소변 본 곳의 흔적도 닦고 가시겠죠?

더 좋은 것은 이 제품이 없더라도!
볼일 뒤 손을 꼭 씻는 것이죠! ^^




출처: http://www.ifdesign.de/






Posted by slowalk






어릴적 동물원에 가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우리속의 동물들을 쳐다보며 좋아했던 기억들이 있는데요,
혹은 티비속 동물의 왕국속 동물들을 보면서 함께 뛰놀고 싶다고 생각했던 그런기억들! 다 한번 쯤 가지고 있지 않나요?

동물은 우리와 함께 지구를 사는 친구같은 존재이지만, 종종 이것을 잊어버리고 사람들만의 지구환경을 만들어가고 있지 않은지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동물친구들이 우리들 손안에 펼쳐진다면?









달마시안~










사악한 캐릭터로 묘사되곤 하는 크로커다일도 보이구요.









왠지 모르게 슬픈 눈을 한 게 꼭 우리의 친구 '덤보'를 연상시키는 코끼리입니다..









피부색이 매우 아름다운 이구아나로군요-










목이 길고 가늘어 슬픈 사슴이 아니라 얼룩말이네요!










날카로운 카리스마의 치타도 한껏 포즈를 잡습니다!












뭔가 흥미로운 소리가 없나하고 궁금해하는 눈치의 앵무새도 보입니다~







오리에서 백조로! 백조도 보입니다.










왠지 순할 것만 같은 호랑이도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선 멸종되었다고 하는데,
아직 백두산에는 호랑이가 남아있을까요???









지금까지 보신 이미지 모두는,

인간의 손 위에 그린 동물들의 모습이랍니다!

GUIDO DANIELE라는 이탈리아 작가의 극사실화에 가까운 바디타투작업들이지요.

이 작가분께 한 번 바디 페인팅 받고나면, 동물들에 대한 애정이 좀 더 자라날 것 같지 않나요?





* 자매품.



극사실적인 느낌이 부담스러우신 분은 좀 더 귀여운 캐릭터 버젼의

타투(영구적인건 아닙니다요)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이것이야말로 에코프랜들리 잇 아이템 아닐까요. : )








디자인 by Hector Serrano.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