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3월 8일은,  1910년 독일의 노동운동 지도자 클라라 제트킨이
세계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하여 정한 세계여성의 날입니다~

 

여성의 날인 오늘, 여성을 위한 사회적 기업 그 중에서도 이주 여성을 위한
문화&경제 공동체 '에코팜므(Eco Femme)'에 대해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에코팜므는 이주 가정(다문화 가정)의 여성을 위한 창구역할을 하며,
다문화 가정과 한국 사회와의 결연을 도모하는 사회적 기업
입니다.^^

 

불안정한 정치적 상황으로 한국으로 망명한 아프리카 여성들,
소수민족에 대한 박해를 피해 온 방글라데시 줌머족 여성들,
한국의 농촌 총각들과 결혼하여 이주한 베트남-태국 여성들 등...

 

여러 가지 이야기를 안고 이 땅을 찾은 이주 여성들이
낯선 한국 땅에서 잘 정착하고 한국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설 수 있도록
교육하고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지요~

 

에코팜므는 이주 여성들을 위해 다양한 목표를 가지고 여러 활동들을 하고 있는데요,
이주 여성들과 함께 작업한 수공예품을 판매하여, 이들에게 다시 이익을 돌려줄 수 있는
구조로 운영되는 홍대의 수제 공예품 가게 '에코팜므'
가 대표적 활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좋은 취지 뿐 아니라, 작품 자체의 퀄리티도 높습니다.

가죽, 도예, 패브릭 그리고 에코팜므만의 특별 작품들까지,
좀처럼 접하기 힘든 이국적인 색과 느낌의 수공예품들이 한가득~!

 

 

 

 

매장 가는 길

 

 

 

에코팜므는 수공예 제품 판매를 통한 이주여성 자립 후원 뿐 아니라,
이주여성-다문화 가정을 위한 강좌, 이주 여성을 위한 장학 재단, (긴급) 쉼터 마련 등을
장기 목표로 세워 활동하고 있습니다.


소정의 재정 후원, (뜨개질, 그리기, 퀼트 등의 손재주를 통한) 재능기부, 그리고 입소문으로
서포터즈를 해주는 마음 후원까지! 에코팜므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게 있습니다.

 

 

여성의 날, 에코팜므의 비전처럼 이주여성이 함께 한국 사회의 새로운 힘이 되어
다양한 문화가 함께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세상이 되길 꿈 꿔봅니다.

 

 

이미지 출처 | 에코팜므 공식 사이트 ecofemme.or.kr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매일매일 쏟아져 나오지만 하루가 지나면 생명력을 잃어버리는 신문지,

그런 신문지에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어 보석으로 탈바꿈시키는

재미있는 작업이 있어 소개해볼까 합니다.

 

 

 

 

인도 디자이너 'Devi Chand'가 버려지는 신문지 조각들을 재활용하여 만들어낸

혁신적이고 아름다운 친환경 악세사리~!

 

100%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이 공예 작품들은 꼭 업사이클이라는

좋은 취지가 아니더라도, 관심을 끌 수 있을 만큼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신문지를 압축시켜 둥글게 말은 팬던트들은 천연소재의 마 끈에 연결되었고,

무색의 접착제로 코팅되어 튼튼한 내구성을 가졌는데요,

특히 천연수액으로 이중코팅되어 가벼운 방수가 가능하기 때문에

조금만 주의해서 사용하면 원형 그대로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다고 하네요^^

 

 

 

 

 

 

 

 

목걸이 뿐 아니라 반지도 있습니다. 펜던트는 목걸이와 마찬가지로 신문지로 만들어졌고,

링베이스는 두꺼운 카드 보드를 재활용하여 만들어졌습니다.

 

종이이기 때문에 별도의 디자인 없이 선택되는 종이에 따라 다양한 무늬의 프린트를 만나볼 수 있는 것과,

쉽게 모듈화 되어 다양한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그 밖에 다양한 종이를 재활용해 만들어진 악세사리들도 있네요~

 

 

 

 

혹시 주변에 버려지고 의미를 잃어가고 있는 것들은 없는지,

관심을 가지고 조금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에서 아름다운 작품이 탄생될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