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빠르게 성장합니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은 부모에겐 축복이자 책임입니다. 하지만 성장을 지켜봐 줄 보모를 잃은 아이들이 있습니다. 'The Shoe That Grows'의 설립자 켄튼 리(Kenton Lee)는 케냐 나이로비의 에이즈 고아원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하며 아이들의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자신의 발보다 작은 신발을 찢어 신고 다니는 아이의 모습을 본 그는 신발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자라는 신발'이 만들어진 과정을 살펴볼까요?



Idea Sketch


Prototype




비영리 단체, 정부 조직 등은 신발이 없는 아이들에게 신발 한 켤레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신발은 곧 맞지 않게 됩니다. 아이들이 최대한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는 신발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이 자신의 성장에 맞게 조정할 수 있는 확장기능형 신발입니다. 연결 버튼을 통해 쉽게 조작할 수 있고 조작을 통해 최대 5년까지 사용 가능합니다.





세계 약 20억 명은 땅으로부터 기생충이나 질병에 감염됩니다. 발을 보호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 중 약 3천만 명의 어린이는 신발이 없이 위험에 노출되었습니다. 자신의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을 신는 어린이의 숫자는 더 많습니다.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신발을 기부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바로 가기





1. 더플(Duffle)채우기

각국의 신발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50쌍의 신발과 옷으로 가득 채운 더플을 보낼 수 있습니다.

2. 바로 구매 

3. 자원봉사 및 도움





아직도 전 세계 수십, 수만 명의 아이가 지켜봐 주는 이 없이 자라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건강히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작은 기부가 아이의 건강한 5년을 보장합니다.


출처 : The Shoe That Grows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브랜드 구찌(gucci) 올 가을 컬렉션들을 선보였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좀 특별한 라인들을 선보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Sustainable Soles

 

 

Sustainable Soles이란 주제로 친환경 제품라인을 공개하였습니다. 구찌(gucci)의 creative directer, Frida Giannini 가 디자인한 것으로 친환경소재를 사용해서 제작하였다고 하네요. 정확히 말하면, 바이오플라스틱이라는 소재로, 수소 세균이나 질소 세균의 미생물이 갖는 고분자 폴리에스테르를 합성하여 만들어져 일반의 플라스틱과 달리 폐기 후는 토양 속에서 분해하기 때문에 공해 문제가 없는 신소재로서 죄근 주목되고 있습니다.

 

 

 

플랫슈즈 형태의 여성라인과, 스니커스 스타일의 남성라인 두가지!!!

 

여성라인 The Gucci Marola Green ballet flats은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신발 앞코부분에 구찌의 로고가 박혀있고, 소재 특성상 내구성이 강하고 유연합니다. 또한 남성라인 the California Green sneakers 발목이 긴것, 짧은 것 두가지 형태로 천연고무 바닥과  식물성 통가죽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식물성 통가죽이란 식물의 과실이나 줄기 잎에서 추출된 tanning액으로 유성을 한 것으로 내마모성이 강하고, 잘 늘어나지 않는 장점이 있다네요.

 

 

 

신발 뿐만 아니라 선글라스도 있더군요~!!

 

선글라스 역시, 플라스틱 대체제로 주목 받는 혁신적 소재인 리퀴드 우드(Liquid Wood)를 사용해 가볍고 친환경적인 제품을 제작하였습니다. 100% 자연분해되며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이제 명품라인에도 친환경 제품들이 속속 선보여지네요. 하지만 꼭 명품이 아니라도 친환경 제품은 많다는 사실~ 올 여름, 친환경 제품으로 시원하게 보내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신발.

신발에 얽힌 사연은 누구나 한번 쯤 갖고 있을것 같습니다.

발의 보호를 넘어

이제 패션산업의 기호가 되어버린 신발.






영국 출신의 개념작가이자 비디오 아티스트 아담 초드즈코(1965~)는

 'm-path'라는 기발하고 재미있는 신발 프로젝트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사용하지 않거나 신고 있는데 싫증이 난 신발 찾아요!!!




전시장 300켤레의 신발을 전시.



관객들이 신발을 바꿔신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작품은 참여자에 의해서 매일 매일 바뀌어 지고 있는 셈입니다.





작가는 전시가 열리고 있는 지역 주민들이 신발을 기부(집 문앞에 신발을 담아두는...) 하도록 했습니다.



나에게 애물단지가 남에게는 보물단지가 될 수 있습니다.

서로 아끼고, 나누고...



신발들은 세계적인 시민단체 옥스팜에 기부되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두고있는 옥스팜은 헌 물건을 파는 체러티샵(자선가게)을 운영하고 있지요.

영국에 옥스팜가게는 맥도널드 체인점 수보다 많습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가게의 모델이기도 한 옥스팜.


이런 아이템으로 다양한 나눔이벤트를 개최하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안경.

신발.


특정 테마로 말이지요.



여러분은 몇켤레의 신발을 사고 버렸나요?







Posted by slowalk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액으로, 가공되지 않은 천연 고무를 뜻하는 라텍스(e-side)!
재료 자체의 탄력성과 함께 통기성이 탁월하고, 향균, 향취, 미끄럼 방지 기능까지 갖춰
특히나 신발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소재이기도 하지요^^

 

그러나 라텍스는 액체의 일종으로 고체화 시키는 것에 대한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흔히 신발에 사용되는 라텍스는 보통 합성으로 만들어진 대체 라텍스입니다.

 

신발의 소재로 우리에게 유용하게 널리 쓰이지만,
신발을 만드는 과정에서 필요한 조각들만을 잘라 사용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수많은 합성 라텍스 폐기물들이 발생하며 환경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골칫거리가 되는 산업폐기물이 아주 효과적으로 업-사이클된(up-cycled) 의자가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라텍스 신발 밑창을 만들고 버려지는 고무들을 모아
디자인적으로도 흥미롭고, 인체공학적이며 앉았을 때 편안한 느낌까지 줄 수 있는
롤 형태의 컬러풀한 의자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원래 재료 자체가 가지고 있는 탄력성을 이용하여 기능적일 뿐 아니라,
별도의 추가 디자인이 없어도 발자국이 만들어내는 실루엣이 흥미로운 곡선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지요~ 넓이와 높이는 약 22인치 정도이고,
검정색, 라일락색, 녹색, 모래색등을 제공한다고 하네요.

 

 

우리가 생산활동을 하고 살아가며 남기는 발자국들이 환경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입니다.

 

 

 

 

이미지 출처 | e-side

Posted by slowalk



 

지구에 딱 100명이 살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1명은 AIDS,
3명은 노예 상태,
14명은 문맹,
20명은 영양실조,
23명은 오염된 물을 마시고,
25명은 마땅한 피난처가 없고,
30명은 실업상태,
33명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며,
40명은 신발이 없이 산다고 합니다.





패션의 완성은 신발! 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현대인들에게 신발은 필수 패션 액세서리이자 신발이 없는 삶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 먼 나라 아르헨티나엔 가난과 질병에 고통 받으며 맨발로 뛰노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걷는 것이 주요 이동수단이기에 학교를 가거나 물을 떠오기 위해서 아이들은 수 킬로미터가 떨어진 지역도 걸어 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당연히 신발을 신지 않은 채로 말이죠.






그런데 이 지역은 규산 성분이 강한 화산토 지역이기에 아이들이 맨발로 걸어 다니다 포장되지 않은 거칠고 험한 길, 오염된 토양으로부터 상처를 얻어 감염이 된다면 상피증(Podoconisis)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를 얻게 됩니다. 염증으로 발이 코끼리 발만큼 부풀고 목숨까지 잃을 수 있는 무서운 병이지요. 




이 사실을 여행중에 직접 목격하게 된 Blake mycoskie.






탐스슈즈<Toms shoes>
의 창립자이자 디자이너인 그는 아르헨티나를 여행하던 중 가난과 질병에 고통받는 맨발의 어린이들에게 신발을 만들어 주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아이들에게 단 한번의 도움이 아니라 지속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습니다. 고심끝에, 신발 한 켤레가 팔릴 때마다 신발이 필요한 이 아이들에게 또다른 한 켤레가 기부되는<ONE FOR ONE> 신발회사를 시작하기로 합니다. 처음 200켤레의 탐스가 10000켤레가 되어 기부되었고 결국 한국에서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또 얼마전 Charity water와 힘을 합쳐 TOMS Shoes for Charity: Water 라는 한정판 신발을 선보이며 수익금의 일부를 에디오피아에 깨끗한 식수용 우물을 파는 일에 사용됩니다.<아직 한국에서는 발매되지 않았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이 두 한정판 신발은 페트병과 EVA(압축된 스폰지처럼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운 재질의 일종의 공업용 함성수지)를 재활용시켜 제작되다는 사실!!!.





비록 작은 신발이지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각자만의 행복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에게 한 켤레의 신발을 기부한다는 사실, 마음까지 풍요로워집니다.



탐스를 신고 신난 아이들




마음이 짠~해지는 영상물도 감상해보세요.





Go!!!!
TOMS SHOES >>>
CHARITY WATER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