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의 비주얼 아이덴티티, 흔히 줄여서 B.I 라고 하는데요. 많은 사람들은 그저 로고디자인으로만 인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브랜드의 아이덴티티 작업은 생각보다 복잡한 과정과 고민 속에서 탄생합니다. 기업이나 단체에 대한 가치와 생각을 반영해야 하고 클라이언트의 수 많은 요구사항에 부합하는 하나의 상징을 만들어 내야 하는 일이죠. 복잡한 요구사항을 복잡하게 표현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하나의 단순한 표현으로 만들어 내는 일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오늘은 브랜드의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우리가 매일 접하는 스타벅스의 로고를 통해 보여드릴 텐데요. 그 전에 많은 분들이 헷갈리시는 로고 표현 방법의 종류를 간단히 짚어 보겠습니다.









심볼, 브랜드마크 (Iconic, symbolic, or brandmark)  : 상징적인 이미지로만 표현된 로고를 심볼이나 브랜드마크라고 합니다. 주로 이미 인지도가 많은 기업이나 상표들이 글자를 빼고 이미지만 추출하여 차용하는 방법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워드마크, 로고타입 (Wordmark or logotype) : 글자 만으로 이루어진 소니의 로고는 워드마크나 로고타입입니다.






콤비네이션 마크 (Combination mark)  : 아이콘과 글자가 조합된 형태는 콤비네이션 마크입니다.







레터마크 (Letter mark)  : 브랜드 이름의 특정 철자나 이니셜을 따서 만든 로고는 레터마크라고 합니다.






엠블렘 (Emblem)  : 이렇게 심볼과 텍스트를 원이나 어떤 도형 안에 가둔 형태를 엠블렘이라고 합니다.




자, 이제 로고의 종류에 대해서 간단히 알아봤으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스타벅스 로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살펴볼까요?


스타벅스는 1971년 커피를 사랑하는 세 명의 사업가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세 사업가는 자신들이 생각하는 꿈이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통해 표현되길 바랬는데요. 그를 위해 테리 해클러(Terry Heckler)라는 디자이너를 고용했습니다.





처음의 오리지널 스케치는 전설 속에 전해오는 두 개의 꼬리를 가진 인어 '사이렌(siren)이 모티브였습니다. 세 명의 사업가는 자신들의 커피가 굉장한 매력을 갖고 사람들을 끌어당기길 원했고 그 바람을 마성의 목소리를 가진 '사이렌'의 모습으로 표현하려 했던 거죠. 하지만 15세기 나무판화에 새겨진 인어의 모습을 본떠 그렸던 스케치는 가슴이 너무 드러나 있었습니다. 딜리버리를 위한 트럭과 거리에서 보여지기에는 지나치게 노출이 심했던거죠.






그래서 담당 디자인 에이전시인 해클러 어소시에이츠(Heckler Associates)는 그녀에게 긴 머리를 선물하고 머리카락으로 노출된 상반신을 가리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여성단체들을 통해 계속해서 노출에 대한 항의를 받고 점점 더 풍성해진 머리카락을 갖게 되었습니다. 결국 1992년에는 그녀의 상반신이 거의 대부분 가려지게 되었죠.

약 20년 동안 조금씩 변화해온 인어의 모습이 지금 우리 주변에 어디든 있는 스타벅스의 인어로 자리 잡게 된 것입니다.


그 후 20년 동안 사용된 로고는 2011년 또 한 번 변화를 맞게 됩니다. 2011년 스타벅스는 새로운 로고를 위한 스타벅스내에 자신만의 크리에이티브 팀을 결성합니다. 브랜드 에이전시인 리핀코트(Lippincott)와 함께 파트너쉽을 맺고 새로운 로고개발 프로젝트를 착수하죠. 


스타벅스 로고는 스케치를 펜툴로 자동으로 디지털화하는 Auto Trace 를 통해 개발되었는데요. 그 때문에 스트로크가 다소 딱딱하고 거친느낌이 있었죠. 리핀코트와 함께한 스타벅스는 더 정교하고 부드러운 라인을 그녀에게 선물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그칠 순 없었죠. 1971년 시애틀에서 시작 된 스타벅스는 이제 50여 국가, 1,600개가 훌쩍 넘는 커피의 대명사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녹색과 인어를 보면 의심의 여지 없이 스타벅스를 떠올리죠.


스타벅스와 리핀코트는 그 사실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녹색과 인어를 제외한 모든 걸 과감히 버리기로 했습니다. 이것이 지금의 스타벅스로고가 된 것이죠.





스타벅스처럼 결국엔 모든 요소를 지우고 상징적 이미지 하나만 남긴 로고들이 많은데요. 대표적으로 나이키, 아디다스오리지널 등이 심볼마크, 브랜드 마크에 해당합니다.


단순한 이미지로 표현되는 로고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라고 하는 커다란 개념 속에서 탄생합니다. 모두를 대표하는 얼굴 과 같은것이죠. 사람들이 잘 느끼지 못하게 조금씩 변화하고 발전하는 로고는 그 가치를 조금더 발전시키고 브랜드를 찾는 많은 사람들과 계속 소통해 나아간다는 증거입니다.



출처: AIGA, Brand New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데스크탑 뿐만 아니라 모바일, 테블릿PC 등 다양한 환경에서의 인터넷 사용이 증가하면서 웹디자인도 환경에 따라 변화하고 있습니다. 스크린의 크기, 비율에 따라 변화하는 웹디자인을 반응형 웹디자인이라고 하는데요, 예전에 슬로워크 블로그에도 소개된 적이 있죠. (반응형 웹디자인의 9가지 요소 글 보러가기)


스크린에 따라 상하좌우로 변화하는 웹디자인 안에서 해당 웹페이지의 로고 역시 스크린의 사이즈에 따라 축소, 확대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단순하고 간단한 형태를 가진 로고는 스크린의 사이즈에 맞춰 축소되더라도 아무 문제가 없겠죠. 그러나 복잡한 모양이나 작은 글씨를 가진 로고의 경우는 그 형태를 인식할 수 없고, 글씨 또한 읽히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다양한 환경에 적응하며 로고들이 어떻게 변화하는지에 대해 소개합니다.

 

 

대부분의 잘 디자인된 로고들은 최적의 적용을 위해 가로형, 세로형 로고의 가이드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펜실베니아 대학교의 로고는 여기에 한 가지 가이드를 더 추가하였습니다. 특별히 더 작은 영역에 사용될 수 있는 대체로고 규정이었죠.

 


로고의 작은 버전에서는 작은 글씨가 제거되었고, 로고타입은 심볼의 높이와 일치하도록 확장되었습니다. 그 결과 로고는 와이드 320픽셀인 작은 화면의 압축된 헤더에서 더 잘 읽힐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디테일 최소화하기

위와 같이 복잡한 심볼을 가진 로고의 경우에는 자세한 모양을 좀 더 부드럽고 단순하고 처리하고, 얇은 선을 두껍게 만드는 방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심볼의 흰 부분을 검게 채우는 식으로 요소를 반전시켜 작은 크기에서도 인식이 쉽도록 변화하였습니다. 사이즈 축소의 단계별로 로고의 심볼 또한 점점 더 단순화되어 가독성을 높인 예입니다.

 

 

 


제거하기

위의 로고는 메인 그래픽 앰블럼을 둘러싼 많은 글씨들이 특징입니다. 이와 같은 로고는 작은 화면에서는 전혀 읽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로고는 화면의 크기에 따라 순차적으로 요소를 제거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엠블럼을 둘러싼 작은 글씨들을 제거하고, 다음 단계에서는 엠블럼 자체의 글씨를 제거하였습니다. 이러한 과감한 변화에도 브랜드 인지도는 여전히 유지됩니다.

 

 

 


위치 바꾸기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사이즈의 축소시 로고타입을 심볼과 같은 높이에 맞춰 로고타입의 가독성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다 주는 예입니다.

 


로고를 조정하는 것이 브랜드 인지도와 아이덴티티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걱정을 하실 수도 있겠는데요. 위의 사례와 같이 각 상황에 맞는 대체 로고 규정이 있다면, 로고의 유연성은 오히려 아이덴티티의 인지도를 향상시킬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 더 빠르게 변화할 웹의 환경에 맞춰 얼마나 다양한 방법의 로고 솔루션이 등장할지 기대됩니다.   

 

 

출처:  viget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사람들은 어떻게 브랜드를 구별하고 기억할까요? 바로 각 브랜들이 가지고 있는 로고(CI, BI)가 그 역할을 하고있지요.

 

 

CI는 Corporate Identity의 약자로, 기업이나 단체가 가진 이미지나 추구하는 가치를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사람들에게는 기업의 실체를 인식기켜주고, 기업에겐 체계적인 브랜드 시스템을 통해 효율적인 경영에 도움을 줍니다.

 


그리고, BI는 Brand Identity의 약자로, 상품의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좋은 이미지를 갖도록 하고, 브랜드의 색체, 포장 등의 여러가지 시각물의 이미지를 통합하여 일관성있게 관리하는데 역할을 하지요. 즉, 좋은 이미지로 기업이나 단체가 추구하는 비젼 및 가치를 적극적으로 나타내고 시각적으로 기업의 일관성을 유지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요소라 생각합니다.

 

 

잘 만들어진 로고는 브랜드만 보고도, 부가적인 설명이 없이도, 어떤 회사인지 또는 무슨 상품의 브랜드인지 소비자들이 한눈에 이해할 수 있습니다. 

 

 

최근 해외 디자인 사이트에 브랜드에 관련한 동영상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Adam Ladd라는 브랜드 디자이너가 자신의 5살 딸에게 세계 유명 브랜드 로고를 가지고 실험을 진행한 내용이지요. 한번 감상해보실까요? 

 


 

 

 

가장 웃음을 자아냈던 부분은 그레이하운드, 자동차 브랜드 재규어, 스포츠 브랜드 퓨마에 등장하는 동물을 모두 치타라고 칭하던 소녀. 맥도날드가 프렌치 프라이처럼 보인다고, 올림픽 로고를 아기들 장난감이라고 귀엽게 말하던 소녀의 발상이 너무나 귀엽네요.


 

 

목소리의 주인공 소녀의 사진입니다. 발상만큼이나 표정도 귀엽죠?

 

 

영상을 보다보면 아직 소비문화를 많이 접하지 못한 5살 어린이도 그 브랜드가 어떤 브랜드인지 놀랄만큼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스타벅스의 커피, 벤츠의 자동차 등... 그만큼 브랜드의 로고는 소비자들에게 인식부터 소비까지 엄청난 파급력을 지니고 있다는 증거죠.

 

 

여러분들은 어떤 브랜드의 로고를 가장 좋아하시나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