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개발계획(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에서 2006년에 발표한 인간개발보고서에 따르면 인간이 하루에 필요한 물의 양은 20L라고 합니다. 이 보고서 내용에 맞춰 최근 한 티비 프로그램에서는 하루에 20L의 물만 사용해 연예인들이 생활하는 것을 방송했는데요. 갖은 방법을 사용해서 물을 아껴쓰는 것을 보니 우리가 얼마나 많은 물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해왔나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사용하는 물의 양 중 몸을 깨끗이 씻기 위해 사용하는 물은 얼만큼일까요? 샤워기의 1분당 물 사용량은 7.5L로 보통 5~10분 이상 물을 틀어놓은 채 샤워를 한다고 가정했을 때 30L 이상의 물을 사용하게 됩니다. 벌써 위에서 이야기한 하루에 필요한 20L를 훌쩍 넘어버리고 맙니다.



한편 지구 반대편, 아프리카에서는 마음껏 마실 깨끗한 물도, 마실물도 귀합니다.

한번 목욕하기 위해 2시간이 넘는 길을 물을 기르러 가야하고, 그마저도 깨끗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물이 부족해 씻지 않은 사람들은 결막염이나 설사병 등 씻으면 쉽게 낫거나 걸리지 않는 병에 걸리고 맙니다. 



이런 질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도 몸을 깨끗히 하는것은 매우 중요한데요,

남아프리카의 젊은 청년, 루드윅(Ludwick Marishane)은 물을 사용하지 않고 몸을 깨끗이 할 수 있는 DryBath를 개발해냈습니다.




작은 파우치를 반으로 꺾으면, 투명한 젤로 만들어진 클렌져가 나옵니다. 15ml면 몸을 닦아내기 충분하다는데요, 마치 클렌징 로션과 비슷한 작용으로 몸을 깨끗이 해주는 제품입니다.

꺾어서 바르고, 문질러 더러움을 없앤 후 젖은 수건으로 몸을 닦아내면 목욕이 끝난답니다. 다 씻어낸 몸에 보습을 위해서 DryBath를 한번 더 발라줘도 좋다고 하네요.

 

이렇게 DryBath를 사용하면 

  • 개인 위생은 물론,

  • 80L의 목욕하는 물을 아낄 수 있고

  • 물을 기르러 가는 2시간을 아낄 수 있다고 합니다. 

절약한 시간동안 아이들은 학교에 가서 공부를 하거나, 집안 일을 돕거나, 친구들과 즐겁게 놀 수 있는것이죠.


루드윅은 다가오는 7월 5일 목욕없는 날을 시작하려한다고 합니다. 

이날 만큼은 물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며 절약하는 하루를 보내보는 것은 어떨까요? 우리 모두가 생활 속에서 물을 아낀다면, 머지않아 아프리카에도 물이 풍성해지는 그 날이 다가오지 않을까요? 



출처 | DryBath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종종 아프리카와 관련된 영상이 나올때 빠지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저녁노을을 바라보며 하늘향해 우뚝 서있는 한 나무. 혹시 보신 적이 있나요? 나무 윗부분에 몰려 있는 줄기가 마치 뿌리 모양을 하고 있어 신이 실수로 거꾸로 심어 생겼다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는 이 나무의 이름은 바로 "바오밥나무" 입니다. 척박한 환경속에서도 굳건히 서있는 그 모습으로 인해 아프리카 지역민들에게는 경외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굳건히 서있는 이 바오밥나무처럼 아프리카의 크고 단단한 미래를 위해 진행되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아프리카의 미래인재들을 후원하는 <바오밥 프로젝트>. 오늘은 그 이야기를 해드리려 합니다.

 

 

 

바오밥 프로젝트는 가정과 직장에서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구형 노트북을 기증받아 아프리카에 보내는 프로젝트입니다. 이렇게 보내지는 노트북은 컴퓨터가 없어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의 의대생과 간호대생들을 위해 사용되지요.

 

 

대부분의 아프리카 국가들은 의사와 간호사가 부족하여 여러 질병으로부터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선진국들이나 여러 구호단체를 통해 아프리카로 의료봉사단을 보내고 있지만 이는 지속가능한 해결책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아프리카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현지의 의대생과 간호대생 같은 소중한 인재들이 충분한 교육을 받아 그 질병의 고통에서 벗어날수 있도록 지원을 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어느 나라 학생들보다도 열정적으로 성실하게 공부하지만 절대적으로 부족한것이 컴퓨터와 의학서적이라고 합니다. 의학서적들은 귀하고 비싸 개인적으로 살 엄두도 못내고 부족한 컴퓨터로 인해 기본적인 인터넷 자료검색 조차도 어렵습니다. 이런 학생들에게 노트북이 기증된다면 종이책대신 e-북등을 통해 의학공부를 할수 있을 것입니다.

 

 

 

노트북 기부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기증하려는 노트북이 서울에 있다면 택배를 할 필요없이 프로젝트 진행팀에서 직접 방문수거를 하기도 합니다. 기증된 노트북은 데이터 삭제, 청소, 포장등의 작업을 거친후 컨테이너 선박을 통해 아프리카로 보내지지요.

 

 

바오밥 프로젝트 홍보영상입니다. 조금더 쉽게 이 프로젝트를 이해하실수 있습니다.

 

 

 


 

작은 행동이 세우는 크고 단단한미래,


바오밥 프로젝트를 응원합니다.

 


 

바오밥 프로젝트는 더불어 행복한 사회, 행복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소설벤처, 행복한지구(Happy Earth)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행복한 지구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이곳을 방문해보시면 더욱 자세히 아실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 바오밥프로젝트 공식홈페이지)

 

 

by 누렁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