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일하는 이유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지만, 정작 그 일 때문에 삶에서 중요한 것들을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초가 되면 '아무리 바빠도 꼭 해야지'라고 생각했던 것도 일에 쫓기다 보면 금방 잊게 됩니다. 시간은 어찌나 빨리 가버리는지 벌써 입춘이 지나 3월입니다. 시곗바늘은 째깍째깍 숫자들이 나열된 원을 그리며 잘도 돌아갑니다. 여러분이 계획했던 2015년의 습관들은 잘 지켜지고 있으세요?  매일 저녁 한숨을 쉬며 '오늘 또 못 지켰네!', ' 또 깜빡했네!' 하시진 않으신가요?  여기 그런 분들을 위한 재밌는 아이디어가 있어 소개합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재밌고 유용하게 디자인하는 곳인 OOO My Design 스튜디오는 재밌고 유용한 시계를 선보였는데요. 이 시계의 목적은 시각의 알림이 아닙니다.


각 시각의 위치에는 단어들이 숫자들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하루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행동들을 자신의 삶의 방식에 따라 구성할 수 있게 되어있죠.


삶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행동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햄버거, 스테이크 등의 육류를 즐겨 먹던 샘은 작년 한 해 비만으로 인해 건강이 많이 악화하였습니다. 그래서 샘은  오후 여섯 시가 되면 꼭 과일을 먹기로 했습니다.




올해 결혼 5년 차인 줄리아와 마크는 점점 스킨쉽이 줄어들고 싸움이 잦습니다. 이런 행동들이 서로의 행복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안 부부는 12시가 되면 꼭 키스하기로 했습니다.




온종일 업무에 시달리는 줄리아는 신경과민으로 인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매일 아홉 시가 되면 명상을 하기로 했습니다.




여러분에게 필요한 건강하고 행복한 행동들은 무엇이 있나요? 일 때문에, 공부 때문에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들을 놓치고 살고 있지 않으세요? 이렇게 시계를 볼 때마다 내가 지금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을 보게 된다면 적어도 하나의 행동습관은 바뀔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은 ooo my design studio에서 판매도 하고 있는데요. 구매하기 부담스럽다면 집에 있는 벽걸이 시계를 자신의 삶의 방식에 맞게 변형해 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5년 자신에게 꼭 필요한 하나의 습관을 만들어 건강한 삶이 되길 바랍니다.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후각을 이용한 아침 알람, 사이버 폭력을 예방하는 시스템 등... 세상을 바꾸는 기발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10대들이 있습니다. Google에서 매년 진행하는 Google Science Fair 2014의 세계 결선 진출작들인데요, 도저히 10대가 생각했을 것 같지 않은, 어렵고 복잡한 아이디어들이 즐비한 가운데, 비교적(?!) 쉽고 이해하기 쉬운 것들 몇 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 Google Science Fair는, 만 13~18세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국제적인 온라인 경시대회로, 매년 지역별 예선을 거쳐 최우수상, 인기상, 연령대별 우수상 등의 개인 또는 팀을 선정합니다. 보다 좋은 사회를 위한, 환경을 생각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제안되고, 공유되고 있습니다. Google Science Fair 공식 웹사이트의 각 아이디어별 소개 문구를 그대로 인용했습니다.



1. 아침의 혁명 - 후각을 이용한 알람


사진출처 : ouest-france



따르르르릉! 아침마다 울려대는 알람 소리에 지치셨나요? 본 발명품은 알람시계의 혁신으로, 청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후각 알람은 사용자가 맞춰놓은 시간에 자극적인 냄새를 발산해 후각을 깨우고 몇 분 만에 침대에서 일어나게 합니다. 강한 냄새를 발산해 알람 사용자를 흔들어 깨워 상쾌하게 아침을 시작하게 해주는 기기입니다!





아침부터 고기굽는 냄새(!), 빵 굽는 냄새에 눈을 떠 본 기억이 있다면, 그 기분이 얼마나 흐뭇~한지 잘 아시겠죠? 단순한 아이디어지만, 실제로 프로토타입까지 만들고 실험까지 했다고 하니,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2. 리씽크(RETHINK): 사이버 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


사이버 폭력은 온라인상에서 다른 사람을 괴롭히는 것으로서, 청소년들(12세~18세)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연구 결과 밝혀졌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충동적이며 자신의 행동이 초래할 결과를 생각해 보지 않고 소셜 미디어 사이트에서 악성 메시지를 올릴 수 있는데, 이는 의사 결정을 주관하며 행동에 나서기 전에 우선 생각해 보도록 돕는 두뇌의 일부인 전두엽 피질(Prefrontal Cortex)이 25세 전에는 완전히 발달하지 않기 때문일 수 있다는 점이 드러났습니다. 이에 본 프로젝트에서는 악의적이거나 해로운 메시지를 소셜 미디어에 게시하기 전에 잠시 멈춰 다시 살펴보고 한 번 더 생각해볼 것을 권하는 리씽크 메커니즘이 사이버 폭력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지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두 가지 모델을 세웠습니다. 첫 번째는 게시물 등록 시, 한 번의 확인 과정을 거치는 "Baseline".



"넌 정말 못생겼어!"라고 정말 등록하겠니?



두 번째는, "Baseline"에서 "Yes"를 선택한 뒤에, 경고 팝업을 한번 더 띄우는 "Rethink".



정말 그렇게 생각하니?



비교해보니, 한 번 물어보는 "Baseline"은 100명 중 67명이, 두 번 물어보는 "Rethink"는 100명 중 4명만이 부정적인 포스팅을 게시했습니다. 팝업 경고창을 한번만 더 띄워도, 무려 93.43%의 감소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국내 도입이 시급한 방식인 것 같습니다. 특히 모두 함께 슬퍼하고 위로해줘야 할 사람들에게 SNS로 독설을 내뱉는, 뭇 사람들에게 먼저 적용하면 좋겠네요!





이 밖에도, 물론 그 분야의 전문가들이 보기에는 부족할 수 있지만, 학생들이 만들어냈다고는 믿기 어려운, 과학적이고 실증적인 아이디어들도 많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아이디어 자체보다는, 이 어린 학생들이 자신만의 가설을 세우고, 가설을 검증할 방법론을 만들고, 그 방법론에 따라 실험을 한 뒤, 결과를 분석하는 과정입니다.


9월 1일부터는 "Voter's Choice Award" 선정을 위한 투표가 오픈된다고 하니, 이번 기회에 전세계 10대들의 재미있는 생각과 발상도 배워볼겸(심지어 어떤 것들은 귀엽게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프로젝트들도 둘러보고 직접 투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Google Science Fair 2014



by 낙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매일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일어나게 만드는 우리의 자명종, 혹은 핸드폰 알람들.
이제는 우리에게 힘든 아침을 맞이하게 하던 그 도구들을 치워두셔도 좋습니다.
그 대신 신선하고 효과 확실한 "모닝배개" 가 당신의 아침을 깨워드립니다!






 "Wake up" 진동 베개 입니다.




태엽을 감기듯이, 베개 옆의 다이얼을 당기면 시간이 맞춰집니다.
'4시간 뒤에 일어나고 싶어..'









이렇게 4시간으로 조절해놓고 1시에 잠이 들면, 5시가 되면 진동과 함께 소리가 납니다.


이 귀엽고 간편하게 당신의 아침을 깨워줄 "wake up" 베개의 디자이너는 한국인 정승준 씨입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찬 아침 맞이 하셨나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