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된다는 것은 어떤 감정을 떠올리게 하나요? 삶을 시작한 지 하루가 채 안 된 아기. 그리고 고통과 두려움을 이겨낸 엄마의 모습을 담은 ‘하루가 되다: 원데이영(One Day Young)'을 소개합니다.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제니 루이스(Jenny Lewis) 씨는 제이미 올리버, 키이라 나이틀리, 비스티보이즈 등 유명인과 협업한 사진작가이자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그녀는 태어난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아기와 그 아기를 출산한 엄마의 모습을 사진에 담습니다. 사진에 담을 주인공을 찾는 리플렛에는 이런 문구가 쓰여 있습니다. ‘저의 목표는 엄마와 아기의 아주 특별한 유대감, 따뜻함, 그리고 그 둘 사이의 힘을 사진에 담는 것입니다. 어머니의 본능이 더욱 커지는 순간으로부터 느끼는 엄청나고 미묘한 감정들을 담고자 함입니다.’ 제니 씨는 사진에서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동시에 하나의 공통된 느낌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그 공통된 느낌이 무엇인지 함께 보실까요.

 

  

 Jenny McInnes 씨와 그녀의 딸

 

 

 Veronika 씨와 아들 Eden

 

 

 Harriet  씨와 딸 Greta

 

 

 Jenny 씨와 딸 Nora

 

 

 Leda 씨와 딸 Electra

 

 

 Leanh 씨와 아들 Lachlan

 

 

 Laurie 씨와 아들 Tyrrick

 

 

 Tara 씨와 딸 Penelope

 

 

 Theresa 씨와 아들 Tommy

 

 

Mairead 씨와 딸 Fia

 

 

제니 씨는 가정 분만을 돕는 단체와 연계하여 사진을 찍습니다. 미리 신청을 받고, 출산 당일 산모가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면 방문하여 촬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출산의 과정을 생각하면 산모가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떠올리기 쉬운데요. 산모가 편안하게 있을 수 있는 가정에서 출산을 하기에 사람들이 흔히 예상하는 것과는 달리 매우 차분한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합니다.

  

 

 


한 번의 수중 분만과 또 한 번의 가정 분만을 통해 출산을 경험하기 전에는, 아기를 가지고 낳는다는 것에 대해 많은 고통과 두려움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막연히 가지고 있었다고 제니 씨는 말합니다. 임신을 하기 전 다양한 출산 이야기를 담은 이나 메이(Ina May)의 책을 우연한 기회로 보게 되었습니다. 여러 이야기를 읽으며 자신도 출산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얻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책을 통해 얻은 용기의 메시지를 자신은 사진을 통해 다른 여성들에게 전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사진을 찍으며 제니 씨는 다양한 엄마들을 만납니다. 혼자서 아이를 키우게 될 엄마, 장애가 있는 4살 아이의 엄마, 첫 출산에서 유산의 아픔을 경험한 엄마, 10년 동안 여러 번의 유산을 경험한 뒤 드디어 아기를 출산한 엄마 등 너무나 다양한 이야기를 접하면서 많은 감정을 느낀다고 합니다. 다양한 감정과 함께 하나의 공통된 감정도 담기는데요. 그것은 ‘무슨 직업을 가졌는지’, ‘어떤 인종인지’, ‘나이가 많고 적은지’를 떠나 한 생명을 세상에 태어나게 한 위대한 어머니로서의 ‘자부심'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사진작가로 활동한 그녀는, 어머니의 힘과 자부심이 표현된 이 사진들이 자신이 찍은 사진 중 가장 자연스러운 사진이라고 말합니다.

  

 

 


6개월의 기간을 목표로 시작된 하루가 되다는 4년째 계속되며, 생애 첫날의 아기와 엄마의 모습을 100장 가까이 담았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어머니의 위대함이 이 프로젝트를 계속 있게 하는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어버이날인데요. 위대한 엄마를 더 자랑스럽게 하는 감사의 말을 전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엄마한테만 하면 아빠가 삐칠 수 있으니, 아빠에게도 합시다.

 


출처: Jenny Lewis, My Modern Metropolis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세계 각국 할머니의 사랑이 담긴 가정식을 보여주는 'Delicatessen with love'라는 사진 시리즈가 있습니다. 현지의 다양한 재료와 레시피도 함께 소개되어 있는데요, 재료와 레시피는 천차만별이어도 할머니들의 노련함과 정성은 한결같습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무엇인가요? 


이탈리아 사진작가 가브리엘 가림베르티(Gabriele Galimberti)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할머니가 해준 '라비올리'라고 합니다. 위 사진이 할머니의 라비올리(이탈리아식 만두)입니다. 작가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자신에게 라비올리와 같은 존재인 세계 각국 할머니들만의 음식을 찾아 나섭니다. 방문했던 모든 국가의 할머니에게 가장 자신 있는 요리를 부탁해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그 시리즈가 'Delicatessen with love'니다.


사진에는 자연스레 그 나라 그 지역에서 항상 즐겨 먹는 음식이 담겼습니다. 재료 또한 다양해서 지역의 특성을 엿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무엇보다 할머니들이 직접 사용하는 식기구와 식탁보를 그대로 찍어서 더 아름다운데요. 하나씩 살펴볼까요?



태국 (Boonlom Thongpor, 69 years old – Bangkok, Thailand)



아이티 (Serette Charles, 63 years old – Saint-Jean du Sud, Haiti)



케이맨제도 (Maria Luz Fedric, 53 years old – Cayman Islands)



아르헨티나 (Isolina Perez De Vargas, 83 years old – €“ Mendoza, Argentina)



말라위 (Regina Lifumbo, 53 years old – Mchinji, Malawi)



라트비아 (Inara Runtule, 68 years old – Kekava, Latvia)



짐바브웨 (Flatar Ncube, 52 years old – Victoria Falls, Zimbabwe)



에티오피아 (Bisrat Melake, 60 years old – Addis Ababa, Ethiopia)



노르웨이 (Synnove Rasmussen, 77 years old – Bergen, Norway)



멕시코 (Laura Ronz Herrera, 81 years old – Veracruz, Mexico)



작가가 세계 여행을 떠나기 전에 그의 할머니에겐 큰 고민이 있었다고 합니다. 사고나 질병에 대한 것이 아니라 "손자가 무엇을 먹을 것인가?"하는 고민이었습니다. 밖에서 먹는 음식보다 집 밥이 훨씬 깨끗하고 건강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세계 어느 곳이나 할머니들은 자식들과 손자, 손녀들이 따뜻하고 영양가 많은 식사를 하길 바라는 마음인 것 같습니다. 


하단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나머지 시리즈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Seoul, Korea)


마지막으로 슬로워크 디자이너 어머니들의 사랑이 담긴 음식입니다! 저희는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해주시는 어머니들이 있어 매일 점심시간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마침 휴일인 오늘, 할머니 혹은 어머니께 가장 자신있는 음식을 부탁해보는건 어떠세요?

출처: www.gabrielegalimberti.com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에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당신이 진정한 나의 영웅입니다."


출처: http://www.abnerpreis.org/start/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