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이 완연한 자전거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큰 공원에 나가면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를 볼 수 있는데요, 자전거는 어떻게 변화됐는지, 그 기원은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았나요? 1분 안에 자전거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 있어 소개합니다. 덴마크 애니메이터 탈리스 베스테르고르(Thallis Vestergaard)의 '자전거의 진화(Evolution of the Bicycle)'입니다.





이 애니메이션은 200년 전 두 개의 바퀴가 달린 이륜 운송수단을 기원으로 수정 및 보완해오는 자전거의 변화 과정을 보여줍니다. 자세히 살펴볼까요?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최초의 자전거는 1790년 프랑스 콩트 메드 드 시브락(Conte Mede de Sivrac)의 '벨로시페르(Veloci-fere)'로 시작됩니다.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자국이 자전거의 원조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어떤 형태의 자전거를 최초로 보느냐에 따라 그 여부가 달라진다고 하네요. 아무튼 여기선 페달은 없지만 두 바퀴와 안장이 있었던 형태부터 자전거가 시작됐다고 보네요. 그 형태는 꽤 투박합니다.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이 페달없는 자전거는 영국의 데니스 존슨(Denis Johnson)에 의해 한층 업그레이드됩니다. '댄디 호스(Dandy Horse)'라고 하는데요, 방향 조절이 가능한 핸들바가 장착되고, 바퀴가 커졌으며 대신 무게는 가벼워졌습니다. 디자인도 훨씬 섬세하고 장식적으로 변했네요.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그러나 보이는 그대로 페달이 없어 주행을 하려면 안장에 올라탄 뒤 사람 발로 직접 달리며 자전거를 끌어야 했습니다. 그당시 1819년 영국에서 그려진 삽화인데요, 꽤 우스꽝스럽게 묘사되어 있죠? 여러모로 부정적인 평이 많았던 자전거라고 합니다. 언덕을 올라갈 땐 직접 들고 가야된다든가 혹은 내리막길에선 잘 넘어진다든가 하는 불편함이 많은 운송수단인데도 불구하고 굳이 타고 다니는 부유층이 많아 허세(?)의 상징이기도 했고요.



사진 출처 : velorama.ru/articles/misc/bicycle_history.phtml



1839년, 드디어 페달이 발명됩니다. 스코트랜드의 대장장이었던 커크패트릭 맥밀란(Kirkpatrick Macmillan)이 증기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게 됩니다. 자세히 보니 기차 바퀴와 똑같은 원리의 형태네요.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wiki/File:Kangaroo_Bicycle_Rev.jpg



그 후 1869년, 프랑스의 외젠 메이어르(Eugene Meyer)가 자전거 바퀴 크기에 대비를 주며 실험을 시작하는데요, 큰 앞바퀴에 비해 거의 1/4 밖에 안 되는 뒷바퀴를 지닌 자전거로, 패니 파딩(Penny-Farthing)이라고 이름붙여졌습니다. 이때 나무 바퀴살이 최초로 철제화되었고, 지금 자전거도 적용되고 있는 와이어 스포크 휠(Wire spoke wheel)이 처음으로 적용된 자전거라고 합니다.



그 당시 남성들은 앞으로 쉽게 고꾸라질 수도 있는 패니 파딩의 위험을 무릅쓰고, 앞바퀴를 자신의 신체조건이 허락하는 최대한 크게 키웠다는데요, 앞바퀴가 크면 클수록 속도가 빠르다는 걸 경험으로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때도 빠르게 라이딩하고 싶은 강한 욕구가 있었나봅니다. 단체 라이딩을 위한 동호회도 결성하고, 유니폼까지 맞춰입었다고 해요.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wiki/File:Copeland_stoomfiets_1894.jpg



약 20년 뒤인 1880년에는 미국에서 G.W. 프레시(Pressey)가 앞바퀴를 작게, 뒷바퀴를 크게한 자전거 디자인을 내놓습니다. '아메리칸 스타(American Star)'라고 했는데요, 패니 파딩보다 방향 조작을 쉽게 하기 위해 제작된 형태였다고 합니다.



사진 출처 : thebikeshow.net/to-coventry-birthplace-of-the-bicycle



그 후 자전거 형태에 큰 변화가 없다가 1885년 영국의 J.K. 스탈리(J.K. Starley)에 의해 지금과 같은 표준 자전거 디자인이 나옵니다. '로버 세이프티 자전거(Rover Safety Bicycle)'로 동일한 크기의 두 바퀴, 중앙 페달, 체인으로 회전되는 뒷 바퀴. 이 형태로 지금까지 표준화되어 온 거네요.



사진 출처 : togetherwekill90291.blogspot.kr/2011/11/ride-bike.html



그리고 현재는 C.D. 라이스(C.D. Rice)에 의해 경주 핸들바 및 간단한 안장 구조, 디자인의 간결화로 최종 진화되었습니다. 이제는 개인이 자전거를 직접 조립하거나 디자인하기도 하죠. 이제까지 자전거 제작은 발명가만의 전유물이었는데, 많이 보편화된 것 같습니다.


개인과 사회, 그리고 지구의 건강을 위해 자전거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그만큼 자전거의 진화도 멈추지 않겠죠. 우리나라도 자전거뿐만 아니라 라이딩을 위한 사회 환경과 자전거 문화도 지속적으로 진화된다면 더할나위 없을 것 같습니다^^





출처 : Visual Artwork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알파벳 타이포그라피의 역사를 5분 안에 담아낸 페이퍼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The Typography of History(타이포그라피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한글만큼이나 이미 우리에게 익숙해져버린 알파벳(로마자) 글자. 특히 디자인을 전공한 사람들에게 알파벳 글자에 관한 지식은 아주 기본적이며 필수 요소입니다. 이제는 우리도 한글만큼 영문을 자주 접하고 있고, 디자인의 기초인 타이포그라피(글자와 관련된 모든 조형적 활동)라는 최초 개념도 알파벳 글자 연구에서 온 것이기 때문에 이에 관한 이야기는 꽤나 흥미로운 주제일 것 같습니다.


'타이포그라피의 역사(The Typography of History)' 영상은 캐나다의 21살 젊은 디자이너 벤 배럿-포레스트(Ben Barrett-Forrest)가 손수 만든 페이퍼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인데요, 그는 약 1년 전부터 글자에 관심을 깊게 가지기 시작하면서 글자 공부에 대한 갈증을 해결하기 위해 이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다고 합니다. 그 덕분에 우리도 영문 타이포그라피의 역사에 대해 보다 수월하게 이해할 수 있게 된 것 같네요^^ 그럼 한컷 한컷 자세히 살펴볼까요?



글자는 언어를 표현하고 우리의 생각을 시각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이 있다고 설명합니다.



세계 최초의 활자술에 대해서는 늘 논의되고 있다고 합니다만, 여기에서는 구텐베르크가 최초의 활자를 만들었다는데 꽤 많은 이들이 동의하고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구텐베르크의 활자술은 15세기에 발명되었고, 우리나라 최초 활자술은 200년이나 빠른 13세기에 발명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나라의 최초 활판인쇄물은 실제로 전해지지 않아 그 기록만 남아있는 상태고, 구텐베르크의 것만 현존하고 있다고 해요.)



구텐베르크의 활자체는 13세기부터 다져진 유럽 수도승들의 필기체(블랙레터, Blackletter)에서 따온 것으로 활자들이 들쑥날쑥한 모양의 선들로 엮여 있는 형태였는데요, 필기하기에는 좋으나 인쇄용으로는 그 가독성이 떨어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게 '로만체(Roman Type)!'




로만체는 니콜라스 젠슨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고대 로마 건물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된 서체입니다. 사람의 손 대신 삼각형, 사각형, 원과 같은 기하학적 규칙에 기반하여 만든 것이죠.



로만체는 네상스(14~16세기 서유럽 문명사에 나타난 문화운동으로 근대 유럽문화 태동의 기반.) 덕분에 유럽 전역으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머지않아 알두스 마우티누스(Aldus Manutius)에 의해 기울임꼴 서체 '이탤릭체(Italics)'가 개발되었고, 이는 글꼴이 기울어져 있어 공간 절약을 할 수 있어 돈을 덜 들여야 하는 인쇄 시에 사용되었고 합니다.



그후 18세기의 영국에선 윌리엄 캐슬론(William Caslon)이 세리프(Serif, 로마자 활자의 글씨에서 획의 시작이나 끝 부분에 있는 작은 돌출선. 쉽게 '명조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에 대한 정의를 하고자 계속해서 서체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그 작업들은은 성공적이었는지 그때 개발되었던 서체들이 지금까지도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캐슬론 서체는 그다지 혁신적이지 않았지만 그의 후임자들은 위대했다고 표현합니다. 그의 연구생이었던 바스커빌(Baskerville)은 전보다 얇은 획과 굵은 획의 대비를 줘 가독성을 한층 더 높인 '과도기 서체(Transitional Typeface)'를 만들었습니다. 그후 디도(Didot)와 보도니(Bodoni)가 바스커빌의 아이디어를 이어 바스커빌체보다 획의 대비를 더 주어 서체를 디자인한 것이죠. 이들은 현재 '모던 서체(Modern Typeface)'라고 불리는 타입들입니다.




그후 윌리엄 캐슬론의 손자인 윌리엄 캐슬론 4세는 세리프를 없애버린 최초의 '산세리프(Sans Serif)체'를 디자인하기에 이릅니다. 지금 우리나라에서 흔히 쓰이고 있는 '고딕(Gothic)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사실 '고딕'이란 앞서 말한 블랙레터를 칭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선 다소 잘못 인식되어 쓰이고 있는 것이라고 하네요.



19세기 상업화 시대에 들어서면서 광고들이 넘쳐나게 되고, 그에 맞는 상업적인 서체가 필요해졌습니다.






격렬한 서체 실험들이 무수히 쏟아져 나왔지만, 그중 '이집트체(Egyptian)'만 건질 수 있었다고 평가하네요.




이렇게 상업적인 서체들이 난무하는 사태에 반발해 20세기 초의 디자이너들은 궁극적으로 간단한 서체 개발에 전력을 쏟았고, 결국 1927년 독일 바우하우스의 폴 레너(Paul Renner)가 '푸츄라(Futura)'라는 산세리프체를 만들어냅니다.



더이상 손 글씨의 느낌이 나지 않는 기하학적인 조형원리에 기반해 산세리프체를 만들었고, 현재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는 서체 중 하나가 된 것입니다.



물론 고전 서체 양식과 산세리프를 합친 형태의 서체가 나오기도 합니다. 영국의 에릭 길(Eric Gill)이 만든 '길 상스(Gill Sans)'입니다. 휴머니스트 상스라고도 불립니다.





그리고나서 드디어 등장합니다. 1957년 스위스에서 첫 발표가 되죠. 현재까지도 최고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서체, '헬베티카(Helvetica)'입니다. 헬베티카의 그 간결한 형태는 어디든 잘 조화를 이루게끔 만들어진 것 같다고 이야기합니다. 또한 굵기별로 따로 디자인된 서체이기도 합니다.




이제 타이포그라피 방식은 영원히 바뀌어버립니다. 더이상 손수 만드는 활자가 아닌 컴퓨터로 쉽게 만들어버리는 픽셀 서체가 보편화되어버렸죠. 아무나 서체 디자인을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물론 그 범위가 다양해지고 쉽게 완성도있는 서체 디자인을 할 수 있게 됐지만, '코믹 상스(Comic Sans)'와 같은 서체까지 나와버렸다고 꽤 속상해하네요^^; (다소 가볍고 완성도가 떨어지는데도 불구하고 널리 쓰이고 있는 서체인 듯 싶습니다.)



어쨌든 여기까지가 타이포그라피의 역사라고 합니다.


그 방대한 타이포그라피의 역사가 이렇게 하나의 포스팅으로 정리될 수도 있네요. 실제로 이 영상을 만든 벤 배럿-포레스트는 이 5분 영상을 만드는데 2개월이 걸렸다고 하는데요, 그는 마치 350개 가량 되는 단어들이 자신과 연결되어 있는 듯한 느낌까지 들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이해가 쏙쏙 잘 되는 타이포그라피 역사 영상을 만들어줘서 감사할 따름이네요^^ 여러분은 이해가 잘 됐나요?


'타이포그라피의 역사(The History of Typography)' 풀버전 영상



출처 | 포레스트 미디어(Forrest Media)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이폰이 불어온 스마트폰 열풍.

한번이라도 스마트폰을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존의 핸드폰과는 다른 새로운 영역이 열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활용 용도는 전화통화, 문자메시지라는 핸드폰 본연의 기능부터, 웹서치, 메일 등의 인터넷까지 그 폭이 넓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스마트 폰을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자유롭게 필요에 의해 설치하고 배열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아닐까 싶은데요.


어플리케이션 & 스마트폰을 대표하는, 아이폰이 나온지도 어느덧 3년이 지났는데요. 아이폰 4의 국내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오늘, 이런 어플리케이션의 역사는 어떻게 될까요?

online MBA에서 발표한 어플리케이션의 시작부터 오늘에 이르기 까지의 역사들,  같이 한번 살펴볼까요?




Apps, Apps & More Apps







현재 사용되는 메이져 6개의 어플리케이션 상점들입니다.
어플리케이션 상점이란, 역시 스마트폰에 설치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파는 온라인 마켓을 이야기합니다.

아이폰유저들이 사용하는 앱스토어가 2008년 8월 10일에 가장 먼저 문을 열었습니다.

앱스토어 서비스의 경우, 시작한 지 1년 만에 10만 명이 넘는 개발자들이 6만 5,00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등록하였고, 다운로드 15억 건을 기록하였으며, 월매출액  3,000만 달러(약 360억 원)를 달성하였다고 하네요.

어플리케이션의 개수가 가장 많은 스토어는 225000개의 앱스토어 입니다. 두번째는 70000개의 안드로이드 마켓 이군요. 아이폰을 제외한 나머지 어플리케이션 스토어의 어플갯수를 합쳐도, 그 수의 2배보다 애플스토의 어플갯수가 더 많습니다.
이 메이져6개의 마켓에서 파는 어플갯수는 305,862 개!







앱스토어 에서만 40억번 이상의 다운로드가 기록되었습니다. 구글안드로이드 마켓이 그 뒤를 뒤따르고 있지만 정확한 다운로드 횟수가 공개되어 있지는 않네요.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 판매에서, 개발자는 판매비의 70%의 수익을 가지고 갑니다.


어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다운을 받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서 어떤 마켓을 이용하는지는 깊은 연관관계가 있겠죠.
44.3% 의 사람들이 심비안OS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총 2천 4백만대가 팔렸습니다. 그 뒤를 블랙베리가 뒤따릅니다. 총 천만여대의 폰이 팔려서 19%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뒤를 아이폰 (15%, 8백만대), 안드로이드 (9.6% 5백만대)가 뒤따르고 있네요.






앱 마켓의 평균 어플리케이션 가격 $ 3.10 ( 3천 6백원 ) 며, 게임 어플의 경우는 $ 1.36 네요.
애플의 앱스토어의 경우 개발자들은 50억개의 다운로드를 발생시켜 30억달러가 넘는 수익을 발생시켰습니다.






2010년 5월에만 1,334개의 게임 어플과 8,369개의 게임이 아닌 어플,  즉 총 9,703개의 어플이 추가 되었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어플리케이션은 무엇일까요?

압도적으로 게임 어플입니다.

지금까지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많이 팔린 상위 20개의 어플중에 14개가 게임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경쟁어플도 게임과 큰 차이를 보이는 분야는 아닙니다. 그 뒤를 잇는 분야는 "엔터테인먼트" 이니까요


가장 많이 팔리 어플은 "Crash Bandicoot Nitro Kart 3D" 입니다. 이 어플이 다운로드된 데이터를 합치면 1500개의 dvd 분량 데이터라고 하네요!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된 데이터 분량을 합치면 무려 14petabyte!!! =1400 terabyte
불법으로 유통된 데이터까지 합치면 그양을 훨씬 상회하겠죠!




애플의 앱스토의 오늘의 랭킹은 어떻게 매겨지는 걸까요?
바로 오늘 다운로드된 갯수에 x 8
어제 다운로드된 갯수에 x5
2일전의 갯수에 x5
3일전의 갯수에 x2
가 되서 그것들을 더한 값으로 순서가 매겨진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어플과 관련된 다양한 역사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오늘 어플을 다운 받던 그 순간,  어플의 역사는 계속 달라지고 있는 셈인데요.
계속 스마트폰이 개발되고 새로운 어플들이 생겨나는 지금,
어플의 역사는 앞으로 어떤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지, 기대가 되네요^^






더운 여름 스마트폰의 어플리케이션과 함께 
  시원한 하루 되어라~! 터치!!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