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이 완연한 자전거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큰 공원에 나가면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를 볼 수 있는데요, 자전거는 어떻게 변화됐는지, 그 기원은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았나요? 1분 안에 자전거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 있어 소개합니다. 덴마크 애니메이터 탈리스 베스테르고르(Thallis Vestergaard)의 '자전거의 진화(Evolution of the Bicycle)'입니다.





이 애니메이션은 200년 전 두 개의 바퀴가 달린 이륜 운송수단을 기원으로 수정 및 보완해오는 자전거의 변화 과정을 보여줍니다. 자세히 살펴볼까요?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최초의 자전거는 1790년 프랑스 콩트 메드 드 시브락(Conte Mede de Sivrac)의 '벨로시페르(Veloci-fere)'로 시작됩니다.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자국이 자전거의 원조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어떤 형태의 자전거를 최초로 보느냐에 따라 그 여부가 달라진다고 하네요. 아무튼 여기선 페달은 없지만 두 바퀴와 안장이 있었던 형태부터 자전거가 시작됐다고 보네요. 그 형태는 꽤 투박합니다.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이 페달없는 자전거는 영국의 데니스 존슨(Denis Johnson)에 의해 한층 업그레이드됩니다. '댄디 호스(Dandy Horse)'라고 하는데요, 방향 조절이 가능한 핸들바가 장착되고, 바퀴가 커졌으며 대신 무게는 가벼워졌습니다. 디자인도 훨씬 섬세하고 장식적으로 변했네요.



사진 출처 : www.imagnet.kr/story/detail/3641



그러나 보이는 그대로 페달이 없어 주행을 하려면 안장에 올라탄 뒤 사람 발로 직접 달리며 자전거를 끌어야 했습니다. 그당시 1819년 영국에서 그려진 삽화인데요, 꽤 우스꽝스럽게 묘사되어 있죠? 여러모로 부정적인 평이 많았던 자전거라고 합니다. 언덕을 올라갈 땐 직접 들고 가야된다든가 혹은 내리막길에선 잘 넘어진다든가 하는 불편함이 많은 운송수단인데도 불구하고 굳이 타고 다니는 부유층이 많아 허세(?)의 상징이기도 했고요.



사진 출처 : velorama.ru/articles/misc/bicycle_history.phtml



1839년, 드디어 페달이 발명됩니다. 스코트랜드의 대장장이었던 커크패트릭 맥밀란(Kirkpatrick Macmillan)이 증기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게 됩니다. 자세히 보니 기차 바퀴와 똑같은 원리의 형태네요.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wiki/File:Kangaroo_Bicycle_Rev.jpg



그 후 1869년, 프랑스의 외젠 메이어르(Eugene Meyer)가 자전거 바퀴 크기에 대비를 주며 실험을 시작하는데요, 큰 앞바퀴에 비해 거의 1/4 밖에 안 되는 뒷바퀴를 지닌 자전거로, 패니 파딩(Penny-Farthing)이라고 이름붙여졌습니다. 이때 나무 바퀴살이 최초로 철제화되었고, 지금 자전거도 적용되고 있는 와이어 스포크 휠(Wire spoke wheel)이 처음으로 적용된 자전거라고 합니다.



그 당시 남성들은 앞으로 쉽게 고꾸라질 수도 있는 패니 파딩의 위험을 무릅쓰고, 앞바퀴를 자신의 신체조건이 허락하는 최대한 크게 키웠다는데요, 앞바퀴가 크면 클수록 속도가 빠르다는 걸 경험으로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때도 빠르게 라이딩하고 싶은 강한 욕구가 있었나봅니다. 단체 라이딩을 위한 동호회도 결성하고, 유니폼까지 맞춰입었다고 해요.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wiki/File:Copeland_stoomfiets_1894.jpg



약 20년 뒤인 1880년에는 미국에서 G.W. 프레시(Pressey)가 앞바퀴를 작게, 뒷바퀴를 크게한 자전거 디자인을 내놓습니다. '아메리칸 스타(American Star)'라고 했는데요, 패니 파딩보다 방향 조작을 쉽게 하기 위해 제작된 형태였다고 합니다.



사진 출처 : thebikeshow.net/to-coventry-birthplace-of-the-bicycle



그 후 자전거 형태에 큰 변화가 없다가 1885년 영국의 J.K. 스탈리(J.K. Starley)에 의해 지금과 같은 표준 자전거 디자인이 나옵니다. '로버 세이프티 자전거(Rover Safety Bicycle)'로 동일한 크기의 두 바퀴, 중앙 페달, 체인으로 회전되는 뒷 바퀴. 이 형태로 지금까지 표준화되어 온 거네요.



사진 출처 : togetherwekill90291.blogspot.kr/2011/11/ride-bike.html



그리고 현재는 C.D. 라이스(C.D. Rice)에 의해 경주 핸들바 및 간단한 안장 구조, 디자인의 간결화로 최종 진화되었습니다. 이제는 개인이 자전거를 직접 조립하거나 디자인하기도 하죠. 이제까지 자전거 제작은 발명가만의 전유물이었는데, 많이 보편화된 것 같습니다.


개인과 사회, 그리고 지구의 건강을 위해 자전거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그만큼 자전거의 진화도 멈추지 않겠죠. 우리나라도 자전거뿐만 아니라 라이딩을 위한 사회 환경과 자전거 문화도 지속적으로 진화된다면 더할나위 없을 것 같습니다^^





출처 : Visual Artwork



by 고래 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