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승강장, 버스 정류장에서 너도나도 할 것 없이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모습은 스마트폰이 보급되고 나서 새롭게 생긴 풍경인데요.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이전에는 이런 기다림의 시간들이 지루하게 느껴지곤 했습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부에서는 이러한 지루한 기다림을 흥미로운 방법으로 다루어 보는 사례가 있습니다.










오클랜드 대학교와 AUT대학교를 사이에 두고 있는 길에는 버스정류장과 공용세탁소 등이 있고 많은 젊은이의 지나갑니다. 자신의 세탁물이 세탁되기까지 무료하게 기다리는 사람들과, 버스정류장에서 자신의 핸드폰 액정만 바라보는 사람들을 보면서 Oh No Sumo라는 디자인그룹은 이 구역에서 무언가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기다림을 바꿀 프로젝트를 계획하게 됩니다. 



Oh No Sumo는 그 해답을 세탁소와 버스정류장 옆에 있는 작은 계단에서 발견하였는데요. 계단의 형태를 이용해 사람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감정으로 기다림을 함께하는 영화관을 만들었습니다.












건물에 딱 맞는 천막을 제작하여 비가 올 때에도 영화를 상영할 수 있도록 방수소재로 마감을 했다고 합니다. 또한, 사람들의 기다림의 시간을 고려하여 상영되는 영상도 단편영화나 간단한 예술작품의 소개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온라인상에서 사람들에게 반응이 좋았던 단편영화로 상영되고 있고요.










Oh No Sumo그룹은 다음과 같은 취지로 Staircase Cinmea(계단영화관)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사람들의 삶은 편리해졌지만, 자신들의 기다림의 시간을 핸드폰으로 해결하면서 더욱 더 개인화되어가는 사회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개인주의로 돌아가는 관계를 조금이나마 회복시키고 서로를 이어줄 수 있는 행동을 유발하는 방법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들이 더 나은 도시를 만들고, 좀 더 소통하여 재밌고, 사람 사는 맛 나는 진정한 친환경 미래를 가능케 할 것이라고 하는데요. 우리도 삶 속에서 좀 더 의미 있는 소통을 유발하는 방법들을 찾아나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http://www.dezee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점점 커져가는 한국 영화시장. 관객수 천만을 넘은지가 오래이지만 아직도 영화관 에티켓 수준은 가야할 길이 먼 것 같습니다. 조금만 더 상대방을 배려하면 되는 쉬운 일 인데 말이죠.

 

한 때는 휴대폰을 매너모드로 바꾸지 않아 영화 상영 중 울리는 요란한 휴대폰 벨소리가 문제였죠. 하지만 요즘은 휴대폰을 매너모드로 바꾸고 입장하시는 센스는 다 갖추신것 같더군요. 이젠 액정화면!!!

 

너무 밝은 액정화면은 어두컴컴한 상영관내에서 눈에 잘 띄게되죠. 영화에 집중하고 있다가도 여기저기서 반짝반짝 거리며 문자를 확인하시고, 어떤분은 받은 문자를 옆사람에게 보여주기까지 하시더군요. 액정화면의 불빛을 받고있는 그분들은 공포영화의 주인공 같았습니다.

 

그러나 베스트 바로 여기에!!!

 

상영시간도 지키지 못하고 광고시간도 한참 지나서 들어오시던 한 연인. 이제 영화에 집중하려는 순간! 불이 꺼진 상영관이 너무 어두워 핸드폰 액정화면을 켜 손전등삼아 자리까지 들어오시더군요. 주위사람들의 배려는 전혀 하지않은 채.

 

그밖에도 맛있는 냄새를 풍기며 극장에서 판매되지 않는 다양한 음식을 즐기시는 분들, 스크린과 대화하시는 분들 등....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잠깐의 문화생활을 즐기러 온 극장에서 서로에 대한 배려의 부족으로 인상을 찌푸리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리 어두운 영화관이라도 여러분의 에티켓은 보이거든요. 영화관 에티켓은 즐겁고 신나는 영화관람을 위한 작은 약속!!!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