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출근길, 어떠셨나요?

 

출근길에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 교통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만원버스나 만원 지하철 때문에, 그리고 자가용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교통 체증 때문에, 혹은 아직 가시지 않은 간밤의 피로 때문에 누구에게나 하루 중 가장

피곤한 시간인 출근길.

 

게다가 오늘은 3일을 내리 쉰 다음의 출근길이다보니 다른 때보다 더 피곤한 기분이 듭니다.

 

대부분의 배드타운 도시들 자리잡고 있는 수도권지역에서 서울로 유입되는 인구만 하루 평균 1,000만명꼴이고,

출퇴근 시간에 가장 혼잡한 지하철 환승역 중 하나인 신도림 역에서만 출근시간 이용인구가 40만명에 달한다고

하니 서울에서 출퇴근을 한다는 것은 매일매일 두 번의 전쟁을 치르는 것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이런 출퇴근 길의 스트레스는 대체 어디에서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그런데 최근, 서울보다 더 거대한 도시인 중국 상하이에는 어느 지하철역 기둥에 샌드백이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줄지어 서있는 큰 기둥마다 이렇게 샌드백이 둘러져있으니 지나가는 사람들은 다들 한 번쯤 툭툭

쳐보고 지나가게 되겠네요.

 

덕분에 짜증나는 출퇴근 길의 시민들이 스트레스도 풀고 운동도 할 수 있게 해주는 이 샌드백은

사실 아디다스의 광고 캠페인의 일환으로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샌드백에는 "플랫폼에서 열차를 기다리는데에만 1년에 1,824분을 사용하는 여러분!

그 시간을 그냥 낭비하지 마시고 와서 주먹 좀 날려보세요!"라고 쓰여있다고 하네요.

 


 


 

지하철 샌드백은 자사 광고를 위해 시작된 광고 캠페인이겠지만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긍정적인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게 해줄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이용을 좀 더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만원지하철 때문에 짜증이 나다가도 이 샌드백을 보고나면 이런 아이디어를 접하는 것 만으로도,

누군가 열심히 주먹을 날리고 있는 모습을 보는 것 만으로도 재미있어질테니까요.

 

_ _

 

 

광고 캠페인을 위해 만들어진 상하이 샌드백의 경우와는 다른 사례로 네덜란드 Utrecht의 Overvecht 역에 설치된

미끄럼틀(!)도 흥미롭습니다.

 

 

 

 

 

오래된 역 건물을 리모델링 하면서 설치된 이 긴 미끄럼틀은 계단으로 내려오는 것이 지루하다고 느껴지는

사람들에게 큰 즐거움이 되어주고 있다고 합니다. 높은 계단을 내려오는 일이 무섭고 어려운 어린이들에게도

지하철역을 이용하는 또 다른 즐거움이 되어주고 있고요.

 

지하철역, 또는 버스정류장이 이렇게 재미있는 공간이 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꿀맛 같은 주말 보내고, 월요일.

다시 바쁜 업무에 찌들다 보면 점심 먹을 기운도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런 직장인 여러분께 좀 더의미 있는 월요일 점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구요.

내가 매주 점심 한끼를 채식으로 하면, 세상이어떻게 변할까?’

 


요즘 한창 육식과 환경오염 (+지구온난화)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데이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런 통계분석이!

 

 

모든 미국인들이 매주 하루만 채식식단을 이용한다면, 우린 1톤을물과 120갤런(454.249414리터)를 절약할수 있다.

육류 사업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는 사람이 만들어 내는 지구온난화의 발생요인의 1/5가까이를차지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ood and AgricultureOganization)

 

 

이외에도 육류를 생산하는데 쓰여지는 많은 물과 화석연료가 사용됩니다.

미국만큼은 아니겠지만, 한국도 이와 맥락은 비슷하겠죠?

하지만.. 채식만하기란 불가능 할거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우리 식생활엔 육식이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지 않는다면?’

위탁운영 외식기업 Sodexo‘Meatless Monday’라는 캠페인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들의메뉴는 고기가 없는 식단으로 차려지게 되는 것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고 있지 않으니, 이 기업.. 괜찮을까요?

 

 


 

이 기업은 거의 매일 1000만 명 가까이 되는 사람들에게 식사를 공급합니다.

올해는 작년에 이Meatless Monday 캠페인에 힘입어 더 매출이 올랐습니다.

저번 달보다 900군데 이상의 계약이 늘었으며, 작년의 고객들이 거의 대부분 다시 이 곳의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기업/단체들의사회공헌적 가치와 기업의 수익, 실제 환경오염의 감소가 모두 충족되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됩니다. 

극단적이지 않은, 1주일에 한번이라는 규칙들이 사람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가기도 했을 것 같습니다.

흥미를 유발하는 재밌는 캠페인, 실제 질 좋은 채식음식(Vegetarian dishes).

 

 

 

일주일에 한번 정도만, 고기 정말 좋아하는 미국인들도 먹을만한 횟수 인 것 같습니다.

일반 기업들 에서도 이렇게 환경도 생각하며, 기업의 경쟁력도 늘려나갈 수 있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생겨나고

실행되고있습니다. 진정한 win-win이라는 게 이런 게 아닐까요~?

 

어떠세요~? 월요일 점심은 우리도 채식으로 해보는 건?

의외로 오늘은뭘 먹지?’라는 고민도 덜며, 일주일이 한결 가벼워 질 수도 있잖아요^^

 

 

출처: http://meatlessmonday.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