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고급요리 중 하나인 스시.

 

스시, 즉 생선초밥은 이미 일본이나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이나 유럽과 같은 서구권에서도 맛있고 건강에 좋은 고급요리로 분류되고 있는데요, 그런데 스시를 먹을 때에는 수은 섭취의 위험 또한 감수해야 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미 2008년 여름 뉴욕타임즈에서는 뉴욕 맨해튼의 유명한 고급 레스토랑 여러 곳에서 판매하는 참치 스시에서 1.0ppm 이상의 높은 수은 함유량이 검출되었다는 기사를 발표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는 레스토랑의 업주들조차 놀라게 했을 정도여서, 일부 메뉴가 삭제되는 등의 결과를 가져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문제 때문에 스시를 먹는데에 위협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지난 주에는 '세이프 스시 Safe Sushi'라는 어플리케이션까지 개발되었습니다. 환경단체인 시에라클럽 Sierra Club에서 개발한 이 어플은 종류별 스시에 함유된 수은의 정도를 알려줍니다. 지금은 안드로이드 마켓에만 배포되어 있지만 일주일 내로 아이폰용 어플도 출시된다고 하네요.

 

 

이 어플은 스시 종류에 따라 분류한 리스트로 수은함유량을 알려주기도 하고 수은함유량의 정도에 따라 위험도별 카테고리를 분류해 그에 속하는 스시 종류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수은이 어떤 과정을 거쳐 먹이사슬에 침투하고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주는 정보 또한 담겨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뉴욕의 고급 레스토랑의 경우 처럼 유독 '참치'가 수은 함유의 대표적인 어종으로 손꼽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체에 가장 치명적인 중금속 중 하나인 수은은 화석연료를 사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에서 주로 발생하며, 비가 올 때 하천이나 강으로 흘러들어가 해양생물들의 몸 속에 축적됩니다. 그리고 먹히고 먹히는 먹이사슬을 따라 축적되면서 위쪽에 있는 참치와 같이 몸집이 큰 어종에 보다 많은 수은이 쌓이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우리가 참치와 같은 해산물을 섭취할 때 우리 몸 속으로 들어오게 되는 것이고요.

 

수은은 태아나 어린이에게 더 위험하기 때문에 뉴욕시는 이미 몇년 전부터 임신부나 수유중인 엄마들, 혹은 어린이들이 참치회나 농어, 황새치 등 수은함유량이 높은 생선을 섭취하지 않도록 경고해왔습니다. 그리고 가능한한 큰 생선보다는 수은 축적량이 적은, 즉 먹이사슬의 아래쪽에 있는 작은 생선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세이프 스시 Safe Sushi'는 스시 애호가들이 좀 더 안전하게 스시를 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어플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제 스시를 먹을 때에도 수은을 걱정하게 될 정도로 바다를 오염시키고 해양생물들의 생태계를 교란시킨 우리들에 대해 반성하게 해준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특히 수은 축적의 위험성이 높은 물고기인 참치의 경우, 인간의 무분별한 대량포획으로 인해 어족의 멸종위기까지 겪고 있지만 그 수요가 여전히 줄지 않고 있는 대표적인 해양생물이기도 하지요. 그리고 그 피해는 되려 가장 연약한 태아와 어린이들에게 가장 위험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 참치남획에 대한 포스팅을 보시려면 클릭! 해주세요~)

 

 

스마트폰을 갖고 계신 분들이라면 다음에 스시를 드실 때에 세이프 스시 Safe Sushi 어플을 한 번 사용해보면서 우리가 초래한 수은의 위험성에 대해 한 번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 뉴시스, 시에라클럽 http://www.sierraclub.org)

 

by 살쾡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 환경부와 한국용기순환협회는 아래와 같은 공익광고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빈 병 재활용에 대한 캠페인은 귀여운 캐릭터, 재미있는 상황들과 함께 만드니 참 재밌있습니다.

90년까지만 하더라도 저런 빈 유리병들을 모아 슈퍼에 팔 수도 있었는데요, 이제는 그런 소소한 모습들도 거의 자취를 감춘 듯 합니다.

 

광고에서처럼 빈 유리병은 세척과 소독 등을 통해 다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공익광고에선 빈 유리병에 대한 이야기만 하지만, 사실 이 협회는 플라스틱병이나 폐지 재활용에 대한 활동도 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같은 병이어도 플라스틱 페트병은 몇몇을 제외하곤 1회용으로만 이용되는 듯 합니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1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에 대한 문제를 가지며, 좀 더 친환경적인 예술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의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Chaco ‘Waves for Change‘ art contest 라는 것이 바로 그것 입니다.

올해 1 3~3 13일까지 벌어지는 이 대회는, 매주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예술작품에 대한 수상을 합니다.

 

특히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오염을 주요과제로 선정하고 있네요.

 

 

금 주에 수상한 작품은 ‘Sushi to Die For’입니다.

매년 바다에 매립되는 수많은 1회용 플라스틱 제품들이 만들어낸 해양쓰레기들이 스시로 다시 태어났네요.

스시를 정말 좋아하지만.. 저런 스시는 사양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