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스포츠웨어 회사인 NIKE(나이키)는 매년 새로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전을 합니다. 2013' 올해의 과제는 신발 산업에 혁신을 가져다 줄 지속가능한 섬유를 개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얼마전 새로운 컨텐츠를 공개하였는데요, 바로 'Making'이라는 스마트폰 App입니다.

 

 

이 Making 앱은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의류 소재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반인들에게 마나 면, 그 밖의 셔츠나 신발을 만든는 소재들의 장단점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특히 의류디자이너와 제품제작자들이 친환경적인 소재를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개발되었죠.

 

 

Making 앱에서 폐기물, 물 사용, 에너지, 화학 이 4가지 카테고리에서 어떤 소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면이나 실크 중에 어떤 물질이 더 친환경적일까요?

 

화학적 영향 카테고리에서 실크가 1위를 차지했네요. 실크는 폐기물 순위에서도 랭킹 1위입니다. 반면 에너지(온실가스배출량) 부문에서는 17번째로 다소 낮죠.

 

네가지 카테고리의 점수를 합해보면 실크가 29.7, 면(cotton)이 25.8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실크가 더 많은것으로 나타납니다. 신발이나 옷을 만들 때 실크 보다는 면을 사용하는것이 친환경적이라고 할 수 있겠죠.

 

깔끔하고 톡톡 튀는 컬러의 그래픽으로 이루어진 Making 앱은 아주 심플한 인터페이스로 이루어져있는데요, 이는 최소한의 환경적인 영향을 만들어야 하는 디자이너들을 위한 컨셉이라고 하네요.

 

 

또한 Making 앱은 기업들이 지속가능성에 접근하는 하나의 방법이 됩니다.

 

 

나이키 지속가능 비니지스 부사장인 한나존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환경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우리 모두가 덜 소비해야 하는 것이고, 그 다음은 더 나은/ 더 오래 영구적으로 사용가능한 제품을 만들수 있도록 기업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폐기물 제로를 만들기 위한 나이키의 노력은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2010월드컵 저지를 만들었고 현재까지 11억개의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제품에 이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과정을 통해 나이키는 온실가스배출량을 10년간 18% 감소시키는 효과를 얻기도 했습니다. 또한 물을 사용하지 않고 옷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는 진보적인 신생기업과의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하네요.

 


Making App은 공식 런칭 전에 런던대학의 패션센터의 슈즈 디자인 학생들의 제품개발을 위해 공개되었습니다. 새로운 세대의 디자이너들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정보를 이용해 미래의 소재 혁신의 씨앗을 심고자 하는 바램때문이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나이키의 노력들이 전체 세대의 변화의 축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Making 앱 다운받기

 

출처 | http://www.freshnessmag.com/2013/07/03/nike-launches-making-an-app-to-help-designers-invent-better/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패션의 시작은 속옷! 진정한 패션니스트들의 관심사라 할 수 있는 속옷! 그냥 막 입을 수 없어 디자인, 소재, 브랜드, 편안함 등등을 따지는데, 속옷 사실 때 어떤 부분을 가장 먼저 고려 하십니까? 



세련된 여자는 속옷 하나를 고를 때도 신중히 이것 저것을 따진다고 합니다. 속옷을 간단히 생각하면 그저 의복 종류의 하나일 뿐입니다. 그러나 속옷은 속옷 디자이너에게는 열정이고, 그 디자인 된 속옷을 판매하는 사람에게는 가게의 매출이 되는 상품이며, 속옷을 고르는 고객에게는 개인의 취향이 됩니다. 아름다운 속옷 혹은 나에게 맞는 속옷은 단순한 의복으로서의 용도보다 떠 뛰어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속옷과 여인의 자태가 함께 만들어 내는 우아한 매력에 많은 여성 분들은 꼼꼼이 따져, 속옷 하나에도 개인의 개성을 드러냅니다.


하지만, 이런 속옷들을 구매하실 때나 혹은 내가 입고 있는 속옷이 피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생각해 보셨습니까? 피부가 조금 예민하신 분들은 분명 고개를 끄덕이면서 공감이 갈 이야기일 것입니다. 당장 포털 사이트에 ‘유기농 속옷’, ‘에코 속옷’등이라는 검색을 해보게 되면 이런 분들의 관심이 많이 반영이 되었고, 본인의 피부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여기저기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개인, 사업자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예민한 피부를 위한 천연 섬유로 만든 환경 친화적인 속옷과 천연 소재를 알아보았습니다.   



레이시 언디즈(Lacey Undies)


부드러운 피부에 부드러움으로 감기는 라벤더 린넨과 유기농 목화 라이닝으로 편안함과 귀여움과 섹시함이 함께 들어나는 속옷입니다. 유기농 속옷의 장점을 잘 살리면서 아주 패션면에서도 뛰어난 디자인 입니다.


위의 브랜드에서 사용된 린넨(아마섬유)은 의복용 섬유로서는 가장 오래된 섬유입니다. 강인하고, 광택이 있을 뿐만 아니라 청량감으로 인해서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강직하고 열전도도 좋으며, 촉감이 차고 시원해서 여름용 옷감으로 많이 사용 되며 물 흡수가 좋습니다. 건조가 빨라 세탁이 편리하며 내균성이 좋다는 장점으로 손수건, 식탁보, 행주 침구류 등등으로 널리 사용 되고 있습니다. 


더불어 사용하고 있다는 유기농 목화랑, 3년 이상 농약이나 화학 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밭에서 농약이나 화학 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된 면을 말합니다. 제초제 대신에 사람의 손으로잡초를 제거하고 살출제 대신에 해중을 먹이로 하는 천적 곤충을 사용하며 고엽제 대신에 잎이 자연스럽게 시들 때까지 기다린다고 합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유기농 목화면은 화학처리를 전혀 하지 않았기 떄문에 촉감이 매우 부드러워서 연약한 피부의 아기 혹은 아토피 피부의 아기와 어른 모두 안심하고 입을 수 있습니다. 



 

플라이어웨이 프릴 브리프(Flyaway Frill Brief)


천연 실크 조젯 패브릭을 사용하여 심플하게 비키니 스타일로 디자인 된 제품. 깔끔하고 심플한 디자인에 강렬한 색상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딱이겠습니다.


천연 실크 조젯(georgette)은 광택이 없고 꼬임이 많아 오돌도돌한 느김을 주는 견직물입니다. 실크의 원료인 누에고치는 주성분이 '비브로인'과 '세리신'이라는 100% 단백질로 구성 되어 있기에 우리 인체의 구성 성분과 동일한 성분으로 이루어진 실크는 그 자체만으로도 친환경적이라고 하겠습니다. 또한 실루엣 선을 잘 살릴 수 있는 소재로 아름다운 여성의 바디라인을 살리는 단골 속옷 소재입니다. 




포에베 테디(Phoebe Teddy)


100% 천연 실크로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 만든 여성스러운 화려함의 극치라고 볼 수 있는 이 속옷도 환경 친화적인 속옷입니다.



레드 하트 롬퍼(Red Heart Romper)


활동적인 현대 여성들이 즐겨 입는 스판덱스도 대나무 저지 패브릭을 이용해 함께 만들었다고 합니다. 하루 종일 활동적으로 일해야 하는 여성들을에게 편안한 착용감을 줌과 동시에 활동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코사벨라 피콕 와일레스 브라 레드 탱고(Cosabella Peacock Wireless Bra Red Tango)


대나무 섬유를 사용하여 만들었습니다:

  • 뛰어난 통풍성으로 빠른 건조가 가능하고, 수분 흡수력이 일반면에 비해 뛰어납니다.
  • 3배가량 높은 향균성으로 의류에 서식 가능한 곰팡이류에 대한 저항성이 높습니다. 
  • 땀이나 얼룩 등이 쉽게 제거되는 소취, 탈취성이 좋습니다. 
  • 피부에 자극성이 약해 특히나 피부가 민감한 유아나, 여성분들이 사용하기 탁월합니다. 
  • 잣은 세탁에도 부드러운 촉감이 오래 유지 됩니다. 


또한 식물성 천연 염료 기반의 색상을 사용하여 발랄하며 생동감 있는 자연의 색상에 여성스럽고 우아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옛 문헌에도 나와 있는 천연 염료를 찾아보면 약 50여종에 달하는 식물의 종류를 이용하여 매염제와 염색법에 따라 100여가지의 색채를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식물 염료는 식물의 잎과 꽃, 열매, 수피, 심재와 뿌리 등이 이용되는데 한 종류의 염료로 한가지 색만이 염색되는 단색성 염료와 한 종류의 염료가 각종 매염제와의 결합을 통해 다양한 색을 만들어 내는 다색성 염료로 나누어 집니다. 이리하여 적색계(홍화, 소방, 천 등), 황색계(황백, 치자, 울금 황련, 괴화, 신초, 두리등), 자색계(지치염), 청색계(쪽염), 갈색계(감염색)으로 색조에 따른 천연 염색의 분류가 되고 이를 토대로 염색법에 따라 갖갖이 천연색을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천연 소재를 이용한 속옷을 내용을 살펴 보는 것만으로도 벌써 몸이 개운한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도 이런 친환경적 소재와 방법들이 더 많이 알려서 아토피로 고생하시는 우리 이쁜 아가들과 어른들이 편안하게 지냈으면 합니다. 또한 이런 친환경적인 섬유를 고수하시고 방법을 찾으시는 노력을 하시는 여러 천연 염색 업체 관련 분들 이하 연구하시는 학자님들, 유통에 힘쓰시어 보급하시는 업자 여러분들의 노력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또한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이런 제품들이 있다는 것에 대해 더 인지해야 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by 호랭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