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하면 어떤 음식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피자, 파스타, 카푸치노, 젤라또가 먼저 생각나는데요. 그 중 이탈리아 사람들이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인 피자나 파스타에 절대 빠질 수 없는 소스가 있습니다. 바로 토마토소스인데요. 하루에도 수천 개의 토마토소스가 사용될 텐데 그 캔들은 다 어떻게 되었을까요?


버려진 캔에서 근사한 램프로 다시 태어난, 마르게리타 램프(Margherita Lamp)를 소개합니다.





이탈리아 북부의 토리노(Turin)에서는 하루에 약 1만5천 개의 토마토소스 캔이 레스토랑에서 사용되고 버려집니다. 어마하게 많은 양의 캔들이 매일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고 토리노에 있는 디자인 가구 회사인 Izmade는 아이디어를 냈는데요. 이 캔으로 아름답고 실용적인 제품을 만들 수 있을까? 또 회사의 철학인 지속 가능한 제품을 어떻게 구현할 수 있을까? 그들은 여러 고민 끝에 친환경 램프를 만들기로 합니다.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가장 먼저, 토마토 캔은 토리노의 레스토랑에서 수집합니다. 수집한 토마토 캔의 위아래 뚜껑을 잘라낸 후 몸통의 라벨을 제거합니다. 그리고 깨끗이 씻은 캔에 수성 페인트를 칠한 후 전구를 달 수 있도록 램프 안에 지지대를 연결합니다. 그러면 램프의 갓이 완성됩니다. 





램프의 지지대는 나무 합판을 사용하는데 여러 합판의 접착은 친환경적인 콩 접착제를 사용합니다. 접착이 완료된 3개의 나무 다리는 접착제 없이도 조립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램프 다리의 조립은 빠르고 간단하지만 안정적으로 고정됩니다. 





마르게리타 램프의 재료는 모두 이탈리아 자국에서 생산된 것을 사용한 완벽한 Made in Italy 제품입니다. 램프의 갓인 소스 캔, 케이블과 플러그, 스위치, 램프 다리의 나무까지 이탈리아 내에서 생산된 제품을 사용했습니다. 또한, 에너지 절약형 전구를 사용하고 접착제도 최소한으로 사용하며 환경적인 부분도 고려한 친환경 램프입니다. 





마르게리타는 심플하고 친근한 디자인으로 거실, 사무실이나 아이들 방에도 잘 어울리는 램프입니다. 8가지 색으로 만들어져서 어느 공간에든 자연스럽게 매치할 수 있는데요. 그렇지만 단순히 토마토소스 캔을 리사이클링 한 제품이 아닙니다. 매일 토리노에서 버려지는 캔을 보고 환경을 돕는 동시에 혁신적이고 실용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을지 노력한 결과물입니다. 거창한 방법은 아닐 수 있지만, 자신이 사는 지역 사회를 위해 멋진 램프를 만든 이곳 디자이너들의 다음 제품도 기대해 봅니다 :) 



출처ㅣizmadetreehugger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사무실은 삼청동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서인지 언덕 아래와 언덕 위의 공기가 사뭇 다르게 느껴지곤 하는데요, 복잡한 서울에서 삼청동은 고즈넉함을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해서 같은 하늘 아래지만 조금은 공기가 다르다는 사실을 몸소 느끼고 있는 중이랍니다.^^


서울의 공기도 조금씩 다른데, 다른 나라 혹은 다른 도시의 공기의 차이는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특히 사람들이 여행지로 많이 찾는 곳의 공기는 왠지 모르게 특별하게 느껴지기도 하고요. 오늘은 이런 특별한 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는 유쾌한 상품이 있다고 해서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공기를 캔에 담는다? 잘 상상이 안 가실 텐데요, 이런 재밌는 생각을 실제로 상품으로 만든 사람은 프라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진작가인 Kirill Rudenko 입니다. Kirill Rudenko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동유럽 여행지 중 하나인 프라하의 공기를 관광상품으로 만들고자 기획했다고 합니다. 디자인도 최대한 깔끔하게 하여 상쾌한 공기의 느낌을 최대한 전달하고자 했다고 하네요. 


그럼 이제부터 Original 시리즈인 Canned Air from Prague부터 찬찬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를 담았다고 하니 그 성분부터 살펴봐야겠죠? 





캔 안의 내용물은 질소, 산소, 이산화탄소, 수소 등등 일반 공기성분과 똑같아 보이네요. 일반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고 있는 걸까요? 조금 더 살펴봐야겠습니다.



 



Canned Air from Prague 안의 공기가 특별한 이유는 공기를 수집한 장소에 있습니다. 프라하의 관광명소 중 인기가 높은 곳을 선택해서 공기를 담았기 때문이지요.


20% -  바츨라프 광장

20% - 카를 다리

25% - 프라하 구시가 광장

15% -  프라하 성

10% - 소지구

10% - 황금의 거리


이렇게 보니 꽤 다양한 장소에서 공기를 수집한 것 같아 보이는데요, 그래서인지 여행객들에게 기념품으로서 인기가 높은 것 같습니다. 이 캔은 여행객들의 기념품뿐만이 아니라 프라하를 그리워하는 사람들, 즉 향수병에 걸린 사람들에게 치료제의 역할도 한다고 하니 나름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같네요.





Canned Air from Prague의 높은 인기 덕분에 파리, 싱가포르, 리가, 베를린 시리즈도 만들어졌는데요, 두 번째로 낭만의 도시 파리의 공기를 살펴보겠습니다.


20% -  루브르 박물관

20% - 노틀담

25% - 에펠탑

15% -  오르세 미술관

10% - 샹젤리제

10% - 샤크레 쾨르 대성당


Canned Air from PARIS는 파리를 방문했었던 분들에게는 추억이 떠오르는 선물이 되고, 방문하지 못했던 분들에게는 파리의 낭만을 간접적으로 느껴보는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그 밖에도 뉴욕과 베를린, 싱가포르와 리가의 캔도 판매되고 있는데요, 각각의 공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장소들을 선별하여 직접 채집하였다고 합니다. 






가끔 올려다보는 하늘이 점점 파랗게 변하는 것을 느끼면서 가을이 정말 오는구나 싶었는데요, 아쉽게도 늦여름의 기세로 조금 주춤한다고 합니다. 가을이 아쉬운 요즘이야말로 가을의 공기를 담은 캔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자료출처: http://www.etsy.com/shop/cooperativ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꽃다발을 선물받았는데 막상 집으로 가져오니 마땅한 꽃병이 없어 당혹스로울때가 있습니다. 괜시리 집에 있던 꽃병이 미워 꽃다발이 죽어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화려하고 예쁜 꽃병을 갑자기 사려니 가격이 좀 부답스러워지더군요.

 

 

그래서 오늘 준비한 내용은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품이나 재활용 쓰레기를 활용해 어디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DIY꽃병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스웨터 꽃병

 

소매가 늘어났거나, 올리 풀려 입지 않는 스웨터 하나쯤은 옷장에 가지고 계시죠? 다 먹고 난 우유병이나 음료수 PET병에 옷장에 쳐박아두었던 니트를 끼워<소매부분> 니트소재의 겨울용 꽃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 플라워 카드 겸 꽃병

 

카드에 꽃병 모양으로 종이를 덧붙여 꽃 몇송이를 끼워두면 귀엽고 아기자기한 카드 겸 꽃병을 완성시킬 수 있습니다.

 

 

3. 나뭇가지 꽃병

 

먹고 난 후르츠 칵테일이나 파인애플 통조림 캔에 꽃을 꼽고 마당에서 잔 나뭇가지를 주워 캔 주위에 둘러주면 이런 느낌의 꽃병도 가능하겠죠? 나뭇가지 대신 연필이나, 빨대들을 모아 엮어도 개성있는 꽃병이 될 것 같네요.  


 

 

4. 전구 꽃병


 

필라멘트가 끊어진 전구에 끈을 연결해 걸어두는 꽃병도 예쁘고 병뚜껑같은 소재를 받침대로 활용해 세워두면 아기자기하면서도 소박한 느낌의 꽃병이됩니다.


 

 

 

5.  샴푸 꽃병

 

다쓴 샴푸와 린스병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뿌려 은은한 색의 꽃병을 만들거나 길이가 짧은 유리병이나 단지엔 예쁜 색털실을 감아놓아도 멋스럽겠죠?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