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서울시 청년허브에서 삶의 재구성 시즌 2 컨퍼런스가 있었습니다. 경제 위기, 에너기 고갈, 환경 변화 등 전환의 시대속에서 지속 가능한 삶의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마련된 컨퍼런스였습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삶의 재구성을 실천하고 있는 5개의 청년 단체와 해외 전문가를 초청하여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서울시 곳곳에서 진행되었는데요.





그 시작으로 '아키텍쳐 포 휴머니티(Architecture for Humanity)'의 설립자이자 현재 '졸리-피트 재단의 카메론 싱클레어(Cameron Sinclair)가 "실천(Action), 인도주의(Humanity), 재난(Disaster), 건축(Architecture)이란 키워드로 컨퍼런스의 시작을 열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도 그의 강연에 참석해 카메론 싱클레어의 발자취와 행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오늘은 그의 연설 내용 중 인상깊었던 한 학교를 소개하려 하는데요. 바로 페루의 "산타 엘레나 데 피에뜨리타 초등학교(SANTA ELENA DE PIEDRITAS SCHOOL)" 입니다.





산타 엘레나 데 피에뜨리타 초등학교는 페루 중심에서도 멀리 떨어진 외딴 도시, 피에뜨리따에 있습니다. 멀리 떨어진 거리 만큼 복지 수준도 매우 뒤떨어진 곳이죠. 교실 2개에 전교생 85명이 학년 구분 없이 수업을 받고 있는데요. 선생님도 4명으로 매우 부족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이 학교에 손을 내민 것은 전세계 누구나 좋은 디자인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목표를 가진 비영리단체, 아키텍쳐 포 휴머니티입니다. 

 




아키텍쳐 포 휴머니티가 맨 처음 한 일은 피에뜨리타에 맞는 학교를 짓기위해 주민과 학생들과 함께 지역 커뮤니티를 살펴보는 것이었는데요. 디자인을 하기 이전에 지역과 소통하는 가장 큰 목표는 "외부사람들이 학교를 만드는 것이 아닌, 지역사회가 가장 큰 책임감과 주인정신으로 학교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라고 합니다. 이를 위해 아이들과 학교 주변에 어떤 것이 있는지, 어떤 학교가 지어지길 바라는지 그림그리기 워크숍을 통해 알아갔습니다.  





지역과 충분한 소통을 이어간 후, 아이들이 그렸던 그림들을 토대로 아이들과 함께 학교를 만들어갑니다.





강한 햇빛을 막아줄 그늘막도 만들어보고, 





축구장과 놀이터도 어디어 위치하면 좋을지 함께 만들어봅니다.





이렇게 아이들이 정성스레 만든 학교 모형은 실제 건축에도 반영되었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이 직접 디자인한 학교는 마을 어른들에게도 자랑거리입니다. 내 아이, 내 손주가 디자인한 학교이니 학교 짓는일에 동참하게 되고 누구보다 튼튼하게 학교 짓는 일에 동참합니다. 더불어 아이들도 스스로 디자인하고 만드는데 참여한 학교이니 더 소중히 아껴 사용하게 됩니다. 





이번엔 학교를 꾸미는 일에도 아이들이 힘을 모읍니다. 





다양한 색상의 병뚜껑에 구멍을 뚫어 학교 이름도 만들고, 아이들이 노는 놀이터과 학교 벽에도 장식합니다.





아이들 뿐만 아니라, 부모님도 함께 학교를 꾸미는 일에 참여합니다. 





나중에 학교 디자인에 참여했던 아이가 자라 그 아이의 아이가 같은 학교에 다니게 되면 얼마나 뿌듯할까요? 단순히 디자인이 멋진 학교만 지어주는 것이 아니라, 대를 이어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지역사회 스스로 해나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 아키텍쳐 포 휴머니티의 역할입니다. 디자인을 넘어 사람과 사람, 나아가 지역사회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주는 디자인. 앞으로 더 많은 사람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디자이너가 갖춰야할 역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출처 Architecture for Humanity, Open Architecture Networ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아마존,하면 가장 먼저 어디가 떠오르세요? 대부분 브라질을 생각하실텐데요, 아마존 면적에서 브라질 못지않는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지역이 바로 페루라고 합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페루에서도 잘 들어보기 힘든 지역, 이끼토스(Iquitos)의 끝에 자리한 벨렌(Belen)입니다.



벨렌은 아마존 강의 많은 영향을 받고 사는 가난한 지역입니다. 이 지역은 작년, 아마존 강이 크게 범람하여 몸살을 앓았는데요, 이때문에 수백 명의 이재민이 생겨났고, 깨끗한 물과 음식이 부족한 곳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위생적이지 못한 환경때문에 지역 주민들은 댕기열, 설사병 등 수인성질병에 그대로 노출되었습니다. 



벨렌은  우기때가 아니어도 깨끗한 물은 구하기 힘들고, 비위생적인 환경때문에 많은 질병에 노출된 지역이라고 합니다. 평소 이 지역 사람들은 아마존 강에서 잡은 물고기를 시장에 나가 팔거나 카누를 저어 사람이나 짐들 싣고 운반하는 일을 합니다. 이렇게 번 돈은 잘해야 2달러정도. 


대부분은 일을 구할 수 없어서 도둑질을 하거나 구걸을 하며 살아갑니다. 또 너무나 많은 십대들이 일찍 부모가 되어 아이들에게 기본적인 생활을 누린다는 것 조차 힘든 지역입니다. 이렇게 교육이 부족한 아이들은 알콜중독이나 약물중독에 빠져 가정폭력을 휘두르거나 어떤 아이들은 영양식조로 하루하루 힘든 삶은 보낸다고 합니다. 


어떤 희망도 갖기 힘든 이곳에 2006년부터 전 세계 10여 개국에서 백여 명의 광대들이 찾아와 벨렌을 즐겁게 변화시키기는 축제를 벌이고 있는데요, 이 축제가 바로 벨렌축제(The Annual Belen Festival)입니다.




이 광대들은 영화 패치아담스의 실제 모델, 헌터 도허티(Hunter Doherty)가 운영하는 무료 진료소, Gesundheit!(독일어로 재채기할 때 건강을 빌어주는 말입니다.) 활동 중 하나입니다. 


환자들을 즐겁게 만들어 웃음으로 치유해주는 패치 아담스, 헌터 도허티


유머와 놀이를 통해 환자를 치료하는 그의 활동이 아마존의 낙후된 지역, 벨렌까지 미치게 된 것인데요. 전 세계에서 자원봉사자 그룹을 구성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서 웃음으로 사람들을 치유하고, 나아가 지역사회를 발전시키는 활동을 해오고 있답니다. 


이들은 홍수에 무너진 마을의 집을 마을사람들과 고치기도 하고, 아이들과 함께 마을 곳곳에 벽화를 그리기도 합니다. 오프닝과 클로징 퍼레이드를 할 때는 페루의 해군악대의 음악에 맞춰 길거리에서 지역 주민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고 모두 함께 하나가 되는 즐거움을 만끽합니다.



다양한 나라에서 모인 패치아담스의 출신은 참 다양한데요, 정신과 의사나 상담치료사와 같은 의사는 물론, 화가, 뮤지션 출신도 있습니다. 각각의 역할에 맞는 임무를 부여받은 패치아담스는 주민들의 힘겨운 삶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상담해주는 무료 정신건강클리닉을 열어 사람들의 고통을 나누었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워크샵으로는 춤추기, 훌라후프, 종이접기, 인형만들기, 드럼치기, 영화감상 등 평소 아이들이 접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놀이와 교육을 제공합니다.  



축제가 진행되는 내내 패치아담스는  길거리에서 손을 씻거나 깨끗한 물을 만드는 법, 식품위생, 쓰레게 줍기, 집안 깨끗이 치우기 등 벨렌주민들의 생활에 직접 도움이 될 수 있는 생활습관을 짧은 연극으로 만들어 보여주어 벨렌주민의 생활환경을 깨끗이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했는데요, 이뿐 아니라 음악을 연주하거나, 퍼레이드를 하는 등 지쳐있는 마을 사람들의 마음에 활력소를 주는 다양한 행사가 이뤄졌습니다.


앞으로는 보건 의료센터를 설립하고 예술, 교육, 연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를 발전시킬 토대른 마련하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또한 깨끗한 물과 주거, 위생 등 기존 벨렌지역의 단점을 해결할 건축 및 구조물 프로젝트, '벨렌 커뮤니티센터'를 개발할 것이라고 합니다.  


벨렌 페스티벌은 올해에도 어김없이 8월 5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고 하는데요, 참여를 원하시는 분홈페이지에 가셔서 신청하시면, 뜻깊은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의사는 단지 의술을 행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사람이 의사입니다.

-영화 패치아담스 대사 중



출처

Patch Adams, Belenproject, marcosimola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페루의 한 도시인 리마는 두번째로 큰 사막도시입니다. 사막이기 때문에 주민들은 항상 식수부족에 시달린다고 하는데요. 특히 많은 리마 사람들이 식수를 우물에서 얻는데, 대부분의 우물은 말라있고, 마르지 않은 우물이라도 오염이 되어있기 때문에 각종 질병문제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즉, 리마는 깨끗한 물이 매우 절실한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막 도시 리마의 독특한 특징이 하나 있는데요, 비가 자주 내리지는 않는 대신 대기중의 습도가 98%가까이 될정도로 높다고 합니다. 





이러한 도시의 특징을 이용하여, 페루의 UTEC(the University of Engineering and Technology)은 이러한 리마 주민들을 위한 발명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바로 공기중의 수분을 식수로 바꿔 주는 도로광고판입니다.  





광고판 내부에 설치된 발전기가 공기중의 수분을 탱크에 저장하고, 탄소 필터를 이용하여 정수합니다. 깨끗하게 정수된 물은 냉장탱크를 거쳐 광고판 하단으로 이동, 수도꼭지를 틀면 나오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광고판은 식수를 생산하여 지역의 진정한 문제를 해결할 뿐만아니라 광고판을 개발한 대학인 UTEC을 광고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일석이조라고 할 수 있겠네요.





식수를 통에 담아가며 주민들과 아이들이 활짝 웃는 것을 보니 얼마나 의미가 큰 프로젝트였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http://www.psfk.com/2013/02/water-producing-billboard.html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