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빌딩은 그냥 지나치곤 하는 도시의 배경정도로만 생각되곤 합니다.

 

 

 

 

미국 알래스카의 제 2의 도시인 페어뱅크스시의 중심부에는

 

10년 넘게 이용되지 않고 버려져있는 폴라리스라는 빌딩이 있습니다.

 

 

 

 

 

사실 이 빌딩은 1950년대에 세워질 당시에 도시의 가장 큰 빌딩이기도 했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도시의 랜드마크와 같았는데요.

 

마치 우리나라의 63빌딩과 비슷한 면이 많았던 빌딩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사업상의 이유로 건물은 폐쇄되었고 방치되었습니다.

 

한 때 사랑받았던 폴라리스 빌딩은 사람들의 머리속에만 남게 되었죠.

 

그리고 그마저도 잊혀져가고 있었습니다.

 

 

 

어떻게 이 빌딩의 관련된 기억을 상시키시고 이 곳을 우리의 필요와 꿈으로 채울 수 있을까요?

 

 

 

<candy chang>

 

 

알래스카 디자인 포럼은 캔디 창이라는 디자이너와 함께

 

이 버려진 건물을 이용해서 좀 더 도시의 교류를

 

활성화 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게 됩니다.

 

 

 

 

 

 

 

 

 


그 결과 이 디자이너는 프로젝트의 이름을

 

Looking for love again(다시 사랑할 방법을 찾아요)이라 정했습니다.

 

한때 사랑받았던 이 건물을 다시 사랑할 방법을 찾는다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의도를 전달하면서도 사람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한 이름같습니다.

 

 

 

 

 

 

 

 

그들은 프로젝트시작과 동시에 "Looking for love again"이라는 이름이 쓰여져 있는

 

현수막을 직접 제작하여 건물의 벽면에 크게 걸었습니다. 

 

 

 

 

 

 

이것 만으로도 휑하게 버려져있던 콘크리트 벽면이 멋지게 재탄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빌딩의 표면에 칠판을 하나 설치합니다.

 

 

 

 

 

이 칠판은 두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한 면은 '기억'에 관한 것을 쓰는 부분이고

 

한 면은 '희망'에 관한 것을 쓰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이 모든 것은 폴라리스 빌딩에 관한 것이어야 했습니다.

 

 

 

 

 


횡단보도 앞 건물 모퉁이에 설치된 이 칠판에 하나 두개 이야기들이 써내려져 갑니다.

 

 

 

 

그 내용중에는 바에서 마셨던 맥주에 관한 이야기도 있네요^^

 

 

 

 

 

사람들은 지금까지 빌딩을 잊고 지나쳤지만

 

칠판 하나를 통해 지나간 자신들의 멋진 과거를 기억해 냅니다.

 

그리고 그 과거를 공유하는 순간 그 도시의 사람들은 함께 삶을 살아온 친구가 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오프라인 뿐만이 아니라 온라인 상에서도 진행이 되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역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추억과 의견을 올렸습니다.

 

 

 

 

 

 

 

 

한 시민은 이 건물을 젊은 예술가들을 위해 장소를 내어주는 곳이었으면

 

좋겠다는 멋진 의견을 내기도 했네요.

 

 

 

이렇게 모인 의견들은 알래스카 연방정부의 전문가들에게 전달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민들을 위해 이 빌딩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를 고민할 것이라고 하네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시내의 경제가 활성되었을 뿐 아니라

 

사람들은 자신의 도시를 더 사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건물과 얽힌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앞으로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제안하면서 자연스럽게 시민들을 하나로 이어주었기 때문이죠.

 

 


또한 이러한 간단한 설치를 이용하여 사람들의 의견을 받음으로써

 

멋진 도시설계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작업에 참여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도시를 위해 계획한 프로젝트라 하니.

 

더욱 멋져보이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버려진 빌딩이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은데요.

 

건물을 다시 리모델링 하거나 공원이나 관공서의 구조나 서비스에 변화를 줄 때,

 

이런 프로젝트를 벤치마킹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 출처 : http://lookingforloveagain.org/

 

by 두루미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길거리에서 이런 광고 현수막들 많이 보시지요?


대부분이 불법이라 빠른 주기로 폐기처분되어버리는 어마어마한 양의 현수막들.
다 어디로 사라져 쓰레기가 되어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는 걸까요.


특히나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잘 만든 현수막, 몇백장 공보물 보다 낫다”는 생각으로
많은 지방선거 후보들이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많은 양의 현수막들을 생산해내고 있다고 하는데요,
지방선거 한 번을 치를 때 드는 현수막의 양은 4만 개에서 많게는 8만 개 정도까지 이른다고 하네요.
무게로는 약 200여 톤, 넓이로는 축구장 25개를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이지요.


이러한 현수막들은 선거철이 끝나면 철거되어 거의 소각처리나 매립이 되는데,
현수막이 소각될 때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이 발생하며
중금속으로 인한 토양오염을 일으킨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의식 을 가지고 출발하여 폐현수막을 재활용한 패션소품을 만들어
자원 재생과 순환에 기여하는 소셜벤처가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폐현수막을 걷어 에코백을 만드는, '터치포굿(Touch4Good)'~!



2008년 3월, 청년 사회적 기업 아카데미에서 만난 공동설립자 3인은
사회복지, 환경, 수공예 등 각자의 관심과 재능의 접점을 찾아 터치포굿을 기획하고,
재능기부를 주제로 한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하는 G마켓 후원공모'에 당선되어
터치포굿으로 세상에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지요~










터치포굿은 재활용(Touch) 상품(Good)이 창조하는 바람직한(Good) 접점(Touch)
모토로 하여 환경과 나눔문화,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새로운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터치포굿의 주요 프로젝트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리사이클(Recycle)을 뛰어넘어 디자인을 통한 업사이클(Up-cycle)을 꿈꾸는 터치포굿은,
폐현수막, 가로등 배너, 지하철 광고판 등 버려지는 폐기물들을 가지고
원 재료보다 더 나은 가치를 가진 상품을 만드는 똑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폐현수막 에코백 탄생과정





1. 사용 후 버려질 위기에 처한 폐 현수막들을 수거해옵니다~
2. 재사용할 수 있는 현수막을 선별한 후, EM 세제로 세탁합니다.
(EM세제는 80여 종의 미생물로 구성된 세제로 오염 및 악취 제거 효과가 입증된 친환경적인 물질이지요.)
3. 특정 로고나 이름이 드러나지 않도록 모양과 색을 맞추어 디자인을 하고 정성껏 수작업으로 재봉을 하면,
4. 우주에 단 하나뿐인 폐현수막 에코백 완성~!







독특한 디자인의 기능적인 폐현수막 에코백












'북극의 눈물'과 '아마존의 눈물' 프로모션 에코백


영화 '북극의 눈물'과 함께한 터치포굿 에코백입니다.






북극의 눈물에 이어 아마존의 눈물도 터치포굿과 뜻을 함께 했습니다.










지하철 광고판으로 만든 실용적인 카드‧명함 지갑








‘악어와 악어새’로 불리는 노트북 파우치 세트







이렇게 독특하고 의미 있는 가방을 직접 만들어보고 싶다면~?
터치포굿에선 매달 정기적으로 선착순 신청을 받아
제작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재활용인데 생각보다 비싸다고 여기던 분들도 직접 만드는 과정에 참여하면서
'이렇게 손이 많이 가고 의미있는 일이구나'하고 마음이 달라진다고 하네요.^^

버려지는 폐기물들을 이용하였지만 개성적인 디자인친환경 제작 공정,
따뜻한 이야기가 더해져 더 특별한 것 같습니다.


 

특히 터치포굿의 제품 판매를 통한 수익금의 일부는
아토피를 앓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생활환경개선을 위해 활용된다고 합니다.

무분별하게 만들고 버린 현수막과 광고판은 소각되면서 공기를 오염시키고, 
결국 사람들에게 부메랑처럼 돌아오게 되지요.
아토피도 이런 환경성 질환의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는데요,
터치포굿은 단지 현수막을 재활용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그 이면에 숨은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아토피에 취약한 아이들을 도우며, 업사이클 제품 구매를 통한 실천방법으로서의 기부와 함께
소비자들에게 자연스러운 나눔 문화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지요.


아토피 아동 돕기 첫번째 프로젝트 대상이었던 구세군서울후생원 어린이들의 모습입니다.










이렇게 지구와 우리 사회를 위해 열심히 움직이는 터치포굿이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또 하나의 착한 이벤트를 펼칩니다.

지구를 위한 멋진 실천, 업사이클된 진짜 에코백 을
지구의 날(22일) 단 하루동안 전 상품 22% 할인 판매를 한다고 하네요.

지구의 날, 지구에게 미안하지 않은 터치포굿의 제품을 만나보시려면,
터치포굿 홈페이지 touch4good.com 를 방문해보세요^^







터치포굿망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일하는 회사입니다. 
한번 쓰고 버려지는 폐현수막을 가지고 가방, 지갑, 파우치 등을 만들어
수익을 내고 그 수익으로 다시 사회에 기부를 하고 있지만, 자신들의 이러한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무분별한 현수막이 얼마나 환경을 오염시키는지 깨닫기를 바랍니다.
더 이상 자신들이 재료로 사용할 폐현수막이 쓰레기로 나오지 않아 폐업 신고하는 날을 꿈꾸며.
오늘도 터치포굿의 재봉틀은 멈추지 않고 돌아갑니다.^^




이미지 출처 : 터치포굿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