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그린피스(Greenpeace) 참치캔 지속가능성보고서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에 실린 인포그래픽을 살펴보았죠. 2종의 인포그래픽 중 첫 번째인 '우리가 모르는 참치잡이의 비밀'에는 무분별한 참치남획의 실상이 낱낱히 소개되어 있었습니다.(포스팅 바로가기) 지속가능하지 않은 참치 어업 방식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쉽게 이해되셨나요? 그렇다면 오늘 포스팅에서는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은 무엇인지, 얼마나 잘 지켜지고 있는지 알아보려합니다.


그 내용은 두 번째 인포그래픽인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가 정보를 제공하고 슬로워크에서 디자인 했습니다. 




Changing Market -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

Designed by Slowalk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인포그래픽에서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참치의 개체수가 줄어들자 점차 변화하게 되는 세계 시장을 면밀히 보여줍니다. 다수의 나라에서 지속가능한 참치어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집어장치(FAD)를 사용하지 않는 선망 어업, 채낚기 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를 유통하고 있죠.  


지속가능한 어업을 실행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요소가 작용하는데요, 그린피스에서는 이를 다섯가지 옵션으로 요약해서 보여줍니다. 







지속가능한 어업을 하려면 위와 같은 사항을 지키면 되는군요. 이러한 방법을 통하면 참치 혼획을 감소할 뿐 아니라 참치 업계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물량을 공급받을 수 있어 장기적으로 이득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그린피스에서 선정한 7개의 나라는 이 1~5번의 옵션을 얼마나 지키고 있을까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여러 국가가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을 행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각 나라별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만을 공급한다'고 약속 한 브랜드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중 영국, 호주, 뉴질랜드는 나라안의 모든 브랜드가 100% 참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국의 참치어업은 다섯 가지 옵션 중 단 한가지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이제 한국도 무분별한 남획을 중단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해야 할 차례라고 그린피스는 말합니다.




친환경적인 어업방신인 '채낚기 방식'으로 참치를 어획하는 모습. ⓒ Paul Hilton | Greenpeace




참치브랜드 뿐만 아니라 참치를 먹는 소비자들도 우리나라에서 참치가 유통되기 위해 불필요한 바다생물이 희생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되면 많은 소비자들이 공급 회사와 브랜드에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잡힌 참치만을 공급할 것을 요구할 수도 있겠지요. 하루빨리 한국의 참치 시장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합니다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느 순간부터 지속 가능한 디자인(sustainable design)이란 단어를 자주 듣게 되는데요, 단순히 오래 사용하는 것만이 목적은 아니겠죠? 과소비, 낭비, 폐기물과 쓰레기 등 환경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디자인으로 기능이나 재료 등을 고려해서 오랜 기간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만들어집니다. 
 
하지만 패키지의 경우 오래 지속되기란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일반적으로 상품을 구입하거나 구입한 상품을 안전하게 수령하면 더 이상 그 포장물은 유용하게 쓰이질 않으니까요. 미국의 한해 패키지 쓰레기는 무려 7천만 톤이나 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현재로써는 패키지 없이 상품을 구입하기는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 문제를 덜어줄만한 5개의 브랜드를 소개합니다!

 

패키지 디자이너인 Aaron Mickelson의 Grad Thesis Project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많은 디자이너들이 패키지의 쓰레기를 줄이는 것에 초점을 맞추지만 그는 쓰레기가 완전히 사라질 순 없을지에 대해 고민하다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1. 타이드의 세탁세제 (Tide Pods)

 

 

Pods의 패키지는 스티치로 함께 붙어 있으며 비누에 용해되는 잉크를 사용했고 상품의 플라스틱은 물에 용해되는 것입니다. 소비자는 한개씩 뜯어서 사용하며 마지막을 사용하면 패키지 자체는 사라집니다. 
 

 

 

 

 

 

2. 옥소의 플라스틱용기 (OXO POP Containers)

 

 

전과 같이 브랜드 로고, 상품이름과 정보는 모두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종이를 사용하지 않고 용기의 표면에 인쇄되었습니다. 비누에 용해되는 잉크로 되어있어서 사용하기 전 에 용기를 씻으면 겉 표면은 깨끗해집니다.
 

 

 

 

 

 

3. 트와이닝의 티백 (Twinings Tea Bags)

 

 

 

기존의 티상자를 없애고 각각의 티백을 실로 밀봉해서 아코디언처럼 접었습니다. 이 상품의 경우 패키지의 쓰레기가 남기는 하지만 전보다 많은 양을 축소했습니다. 패키지의 뒷부분에는 여러 가지의 정보들이 담겨있고 아코디언 스타일의 이 패키지는 불필요한 낭비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의 패키지 모양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4. 니베아의 비누 (Nivea Bar Soap)

 

 

니베아의 비누는 기존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두 가지 큰 차이가 있는데요, 첫번째는 패키지의 모양입니다. 함부로 뜯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두번째는 물에 용해되는 종이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비누를 구입하면 그대로 욕실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에 닿으면 표면의 패키지가 완전히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5. 글래드의 쓰레기봉투 (Glad Trash Bags)

 

 

쓰레기봉투의 로고와 설명은 더이상 박스에 프린트하지 않았습니다. 쓰레기봉투의 가장 마지막장에 인쇄되었기 때문입니다.  쓰레기봉투는 위로 한장씩 꺼내서 사용하면 되고 마지막장을 꺼내면 라벨이 붙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Grad Thesis Project의 5가지 브랜드를 보셨는데 어떠신가요?
 

지속가능함을 고려해서 기능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디자인까지 멋지고 참신하네요. 환경도 생각하며 소비자의 눈도 즐겁게 해주는 이 패키지들을 얼른 사용해보고 싶습니다. 한국의 제품도 적용된다면 어떨까요?   
 
 

 

출처 : disappearingpackage.com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신선하고 가까운 거리에서 재배된 농산물을 먹는다는 건 건강한 삶의 필수 요소 중 하나이지만 바쁜 일상 생활 속 보통 사람들에게 하나하나 따지고, 챙겨먹는 일은 보통일이 아닙니다. 최근엔 도시에서 자신들이 먹을 채소등을 재배하는 텃밭문화가 번지고 있습니다. 허나 요즘처럼 추운 날씨 혹은 원래 지역적으로 기온이 낮은 국가에서는 불가능한 일이죠.

 

 

그런데 최근 Boston Massachusetts에서, 1년 365일 지구 위 어디에서나 신선한 채소를 직접 가꿔 먹는 일을 가능하게끔 만든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습니다. 바로 freight farms!!!

 

 

 

 

 

사용하지 않는 컨테이너 박스를 적극 재활용해 날씨에 구애받지 않는 텃밭 공간을 만든 아이디어입니다. 이 프로젝트가 처음 시작된 Boston Massachusetts도 혹독히 추운 겨울 날씨로 잘 알려진 곳이죠.  

 

 

 

 

 

공간이 좁은 도시에서도 컨테이너의 층수를 조절해가며 필요한 만큼 재배공간을 늘려나갈 수 있으며 지붕에는 태양열 판넬을 설치해 컨테이너 내부에 필요한 에너지<수경재배시설, LED조명>를 모으고, 빗물도 모아 탄소발생량을 최소화하는데도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더군요. 운반이 편리해 필요로하는 곳 어디에서나 설치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네요.

 


 

 

 

최근 전 세계는 푸드 딜레마에 빠져있습니다. 일년내내 계절에 관게없이 모든 채소와 과일을 손쉽게 사 먹을 수 있는 즐거움과 그것들을 재배하고 운반하는 데 필요한 비용과 파괴되는 환경 사이에서의 딜레마!!! 특히 미국 동부처럼 다른지역에 비해 유난히 추운 겨울을 가진 지역들은 대부분의 음식들이 칠레나 남부 캘리포니아로부터 수입하기에 신선한 채소 식품들이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거리가 수마일이 되는 것이 불가피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freight farms처럼 쉽고 빠르게 어느 환경 조건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방법들이 보편화되고 다양하게 생겨난다면 사람들이 필요로하는 많은 양의 신선한 채소들을 탄소발생량도 줄이고 지속가능한, 건강한, 그리고 보다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재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