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상응하며 나은 거리를 위해 고민하는 거리, 'sf better streets( 나은 거리)'프로젝트를 아시나요?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중인 보행자 환경 개선과 디자인에 대한 통합적인 가이드입니다. 저희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포스팅된 적이 있답니다. (이전 포스팅 보러가기)


 

 

 

진행중인 여러 플랜 중에서도 하수 관리와 도심의 심미성, 마리 토끼를 잡는 '빗물정원'을 소개합니다.

 

 




비오는 날, 도심의 풍경은 어떨까요? 우산, 장화, 우비 등 사람들의 편의를 위한 도구들과 짜증섞인 표정, 폭우가 몰아쳐 하수구가 넘치는 장면도 떠오릅니다. 바쁜 도시에서 비는 전혀 환영받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기, 비를 기다리는 도시가 있습니다. 바로 '빗물정원'인데요일반도로보다 지대가 약간 낮게 설계된 정원으로 도심 빗물이 유입되게 만들어진 정원입니다. 빗물정원은 다공질성 토양을 이용하고 습에 강한 식물을 재배해 빗물이 토양에 흡수되도록 하며 다시 대기로 증발시켜 도심의 물을 순환시키는 시설입니다. 빗물이 정원을 거쳐 토양 속으로 천천히 유입되도록 만들어져 홍수를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SF better streets'에서 제시하는 빗물정원의 도면입니다.

1. 보도와 주차장 출구 영역

2. 습식 및 건식에 적절한 식물

3. 6인치의 담수 깊이

4. 2~3 인치의 부엽토 깊이

5. 18 인치의 bioretention(바이오레텐션:빗물정원의 다른 말) 재배용 토양

6. 다공성을 보유한 자갈밭 

7. 침투 가능한 곳


'SF better streets'프로젝트 아래 가이드라인을 지킨다면 시민 누구라도 빗물정원을 가꿀 수 있습니다. 도심의 순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간이면서도 거리를 푸르고 아름답게 만드는 시설인 것 같습니다.

 


 

 


 

현재 한국에서도 홍수예방과 빗물 활용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도시 개발에 빗물정원이 조성된다는 기사를 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이러한 일들이 이루어지기만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시민이 직접 공공지역 개선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면 우리가 걷는 이 거리, 더 걷고 싶은 거리가 되겠지요? 아무쪼록 빗물 녹지화가 성공적으로 확산되어 많은 곳에서 정원을 마주칠 날이 오길 기대합니다. 

 

출처: www.sfbetterstreets.org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