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3월 22일 물의 날을 맞아 4대강 사업과 관련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한창 진행되고 있는 4대강 사업.
시간이 지나면서 그 반대 움직임도 전보다는 덜해졌지만 지금도 계속 4대강 사업의 문제점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일을 멈추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서울의 디자인 사업, 4대강 사업 등의 사회적인 문제들에 대해 전시와 출판(Urban Drawings),
세미나 등의 형태로 활동해 오고 있는 Listen to the city(listentothecity.org)에서 불교환경연대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전시입니다.


 




 


서울 시내의 대표적인 사찰 중 하나인 조계사 내부에 위치한 회색 컨테이너 <프로젝트 스페이스 모래>에서는,
사진, 만화,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4대강 사업에 대한 작업을 릴레이 전시 형식으로
이어오고 있습니다. '단양쑥부쟁이 만들기'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부대 행사도 간혹 열린다고 하네요.



 






지난 3월 16일에는 <4대강 만화방 프로젝트 2 '강의 주인은 우리다'>라는 전시가 시작되었고요.
김규정, 정재훈, 강우근 세 만화가가 참여한 이번 전시는 프로젝트 스페이스 모래 컨테이너를 만화방으로 꾸며
4대강 사업과 그 외의 사회/환경문제에 대해 세 작가들이 작업한 만화책을 자유롭게 열람하고 구매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만화방 전시는 3월 26일까지 이어지고, 그 이후에는 또 다른 방식의 4대강 전시가 이어집니다.
그리고 4월 경에는 Slowalk에서도 전시에 참여하게 되고요.



물의 날이 있는 이 번 주에는 작지만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로젝트 스페이스 모래에 한 번 들러보세요.
매일 10시부터 6시까지 문을 연다고 합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