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책상 위에는 어떤 화분이 자리잡고 있나요?

 

슬로워크 식구들이 마당에 함께(?) 기르는 (함께 기른다고는 하지만 생각해보니 꾸준히 물 주고 관리하는 사람은

토종닭발자국 노디자이너 단 한 사람 뿐이군요.....) 크고 작은 식물들 외에 제 책상 위에는 세그루의 식물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흰색 화분과 분홍색 화분은 일주일에 한 번씩 물을 주고, 어제 새로 들여온 하늘색 화분의 '당인'은 한달에 두어번

물을 줍니다. 실내에서도 더 많은 화분을 기르고 싶지만 화분 주변으로 물이 흥건해질까봐 매번 물을 줄 때마다

마당이나 베란다로 화분을 옮겨야 하니, 물을 주는 일은 의외로 귀찮게 느껴질 때가 많죠. 

 


그런데 저와 같이 물주는 것이 귀찮아서 더 많은 식물을 기르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LA의 도시텃밭 파워블로거 마이크 리버맨 Mike Lieberman이 한 가지 해결책을 제시해주었습니다. 


 

 

매일 할리데이비슨을 타고 출퇴근할 것만 같은 외모의 이 청년. 하지만 알고보면 그는 발코니와 마당 한가득

식물을 기르고, 각종 재활용 화분도 직접 만들고, 그 텃밭에서 수확한 채소로 요리해 먹는 것을 좋아하는

초식남이라고 하는군요. 


초식남 마이크씨가 제안하는 귀차니스트를 위한 화분 만들기, 한 번 볼까요?


이렇게 페트병 자른 것을 거꾸로 세워서 줄지어 걸어두면, 화분값도 안들고, 바닥에 물도 안흘리고, 게다가

두세 번만의 움직임으로 여러개의 화분에 한꺼번에 물을 줄 수 있습니다. 





맨 위에 있는 화분에만 물을 듬뿍 주면 물이 페트병 주둥이를 따라 아래로 똑똑 떨어지면서 아래에 있는 화분에

자동으로 물을 주게 되니까요. 그리고 맨 아래에 있는 페트병 주둥이 아래에는 물받이 통을 받쳐주면 됩니다. 





마이크씨는 물받이통으로 속을 비우고 난 코코넛 껍질을 이용하는군요. 



물론 이 코코넛껍질은 또 다른 친환경/재활용 화분으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으로도 한 번 볼까요?




 

 

꼭 마이크와 똑같은 쉬핑 팔레트를 이용하지는 않더라도, 페트병을 벽이나 행거 등에 걸어서 만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귀차니스트를 위한 화분, 우리도 만들어볼까요?

(이미지출처 | www.urbanorganicgardener.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