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5,000원에 사 먹을 수 있는 팝콘의 원재료가격은 613원입니다. 소비자는 거의 8배 이상의 가격을 주고 먹는 셈입니다. 또 3사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팝콘 가격이 똑같아서 담합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었죠. 상품의 원재료가격을 알게 된 후, 소비자들은 왠지 모르게 속은 느낌을 받기도 하고, 몰랐던 사실에 분노하기도 합니다. 더욱이 소비자가격이 인상될 때마다 기업은 늘 원재료가격의 상승을 이유로 듭니다. 과연 기업의 변명은 진실일까요? 소비자가격의 불편한 진실, "How much?"입니다.





이번 버닝데이때 한팀이 된 누렁이 발자국, 나무늘보 발자국, 펭귄 발자국은 주제를 정하기 위해 얘기를 하던 중 팝콘의 원가에 대한 얘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613원밖에 안 하는 팝콘을 5,000원이나 주고 먹었다고 생각하니 조금 분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좀 더 깊이 조사해보고자 다양한 식품의 원재료가격과 소비자가격을 비교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소비자가격에는 원재료가격 외에 영업비나 기타 비용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 원재료가격만을 비교한다면 기업 입장에서는 조금 억울한 일이 되겠죠. 그래서 원재료가격이 올랐을 때 소비자가격은 얼마나 올랐는지, 인상 폭을 비교하기로 했습니다. 그럼 덜 억울하겠죠? ^^


일단 2011년 4월과 2014년 4월의 가격을 비교할 수 있는 항목으로 10가지를 추렸습니다. 데이터 수집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의 소비자물가정보서비스 사이트를 이용했습니다. 10가지 데이터들은 3가지 특징으로 묶을 수 있었는데요, 한가지씩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원재료가격은 하락, 소비자가격은 인상




오렌지주스와 라면, 커피 세가지 품목 모두 원재료가격은 조금 하락했지만 소비자가격은 비교적 큰 폭으로 인상됐습니다. 원재료가격 하락했으면 소비자가격도 인하해야하는데 오히려 올랐습니다. 기업의 말과 달리 원재료가격이 소비자가격 인상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적은 것 같습니다. 특히 라면은 원재료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데도 인상 폭이 1.9배나 차이가 나네요.





조사한 10가지 항목 중에서 6가지가 원재료가격의 하락과 상관없이 소비자가격이 올랐는데요, 가장 큰 폭으로 인상된 항목은 고추장이었습니다. 차이는 무려 21.2배입니다.



2. 원재료가격 많이 하락, 소비자가격은 조금 인하




이 특징은 설탕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원재료가격은 350원이나 떨어졌지만 소비자가격은 74원 떨어졌습니다. 원재료가격이 소비자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면 더 많이 떨어졌야 하는데 실제로는 조금만 인하됐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제 원재료 시세는 아몬드를 제외하면 대체로 하향세라고 합니다. 그중 설탕은 무려 40%나 가격이 내린 품목이고요. (출처: 이투데이)



3. 원재료가격은 조금 상승, 소비자가격은 많이 인상




원재료가격 대비 소비자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과자(파이)입니다. 무려 49.3배나 차이가 나는데요, 소비자가격에서 원재료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은데도 불구하고 소비자가격은 많이 인상됐습니다. 과자는 요즘 과대포장으로도 말이 많은데 원재료가격이 이렇게 낮은 이유는 포장비가 많이 들어가서일까요? 




how much_slowalk_0623.pdf



사실 조사를 하면서도 막연히 조금 차이가 나겠지 했었는데 막상 20배 이상 차이 나는 품목들을 보니 '그동안 얼마나 모르고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비자가격을 올리면서 하는 기업들의 변명은 하나같이 똑같습니다. "원재료가격이 올랐으니 소비자가격도 올립니다."라고요. 하지만 진실은 원재료가격의 상승이나 하락 상관없이 매년 소비자가격은 오른다는 것입니다. 


소비자가격은 기업이 일방적으로 책정한 가격이지만 그만큼의 돈을 내고 물건을 구매하는 건 소비자입니다. 그러니 소비자가격을 인상시킬 때만이라도 상투적인 변명이 아닌 합당한 이유를 소비자에게 알려준다면 소비자가격에 대한 불신이 조금은 해소되지 않을까요?



디자인 | 임찬휘, 김목애, 권지현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국 중북부에 위치한 위스콘신의 한 마을. 이곳에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이 등장했습니다. 사회적기업 Little Free Library가 만든 이 초미니 도서관에서는 책을 빌릴 때 회원가입을 할 필요도, 도서관 카드를 낼 필요도 없다고 하네요.

 

 

 

 

이 도서관의 설립자는 토드 볼(Todd Bol)과 릭 브룩(Rick Brook). 기업가로서 국제적인 사업 경험을 쌓아왔던 이 두 사람은 2009년 녹색기술 보급과 관련된 사업장에서 처음 만났고, 건강한 지역사회의 중요성에 대한 서로의 생각과 의견을 공유하며 미니 도서관 보급 사업을 시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이후 미니 도서관의 설립을 위해 도서관 건물(?) 제작자와 마케팅 담당자, 출판업 종사자 등의 활동가들이 참여해 그 규모와 지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지요. 이들은 이 미니 도서관 사업을 위스콘신주 뿐 아니라 미국 전역으로 확대하고 나아가 국제적으로도 확장시켜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에서는 이 미니 도서관의 목적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 대가 없이 서로 책을 나누어 읽는 운동을 전세계적으로 확산시킴으로써 사람들이 책 읽는 것을

  더 사랑하도록 만드는 것

- 세대를 넘어 각자의 기술과 창의력, 지혜를 공유하며 끈끈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것

- 앤드류 카네기가 설립한 2,510개의 도서관보다 더 많은 도서관을 전세계에 설립하는 것

 

그리고 '서로 그 생김새도, 그리고 그 안에 담겨있는 읽을거리들의 종류도 각각 다른 작은 도서관들이 도시의 자전거 도로변 곳곳마다 자리잡고 있는 모습'을 그리며 이 미니 도서관의 보급 사업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도서관 제작자들, 교사들, 아티스트, 컨설턴트, 그리고 자원활동가들의 노력을 통해 각 지역 커뮤니티에 맞게 각각 '커스터마이징'된 형태로 보급되는 이 도서관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300여개 존재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네팔이나 아프리카, 유럽에서도 팝업(pop-up) 방식의 도서관을 단기 운영하기도 했다는군요. 게다가 웹사이트를 통해 동네에 이 초미니 도서관을 주문할 수도 있고, 또 웹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가이드라인을 따라 각 개인이 스스로 도서관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도서관 제작을 위한 목공에 익숙치 않은 이들을 위해 심지어 도서관 도면도 공유하고 있지요.

 

 

 

 

 

때문에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사람들이 직접 만들어서 동네에 설치한 뒤 촬영해 보낸 각양각색 미니 도서관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세상이 디지털화 되면서 정보와 지식에 대한 사람들의 접근성이 이전보다 더 높아진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 이는 디지털 문화에 대해 익숙하고 접근하기 쉬운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임을 생각해보면, 디지털 문화에 익숙치 않고 지역의 대형 도서관에 대한 지역적 접근성도 부족한 사람들에게는 이 미니 도서관 처럼 좀 더 아날로그적이고 친근한 방식의 도서관이 훨씬 적합하겠지요. 게다가 전자책은 그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종이책의 친숙함을 완전히 따라잡지는 못하고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이 미니 도서관은 책의 공유를 통한 지식과 정보의 공유와 지식에 대한 접근성의 평등화, 보편화를 위해 매우 훌륭한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의 동네에도 이런 초미니 도서관, 한 곳 세워보시는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사람들은 어떻게 브랜드를 구별하고 기억할까요? 바로 각 브랜들이 가지고 있는 로고(CI, BI)가 그 역할을 하고있지요.

 

 

CI는 Corporate Identity의 약자로, 기업이나 단체가 가진 이미지나 추구하는 가치를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사람들에게는 기업의 실체를 인식기켜주고, 기업에겐 체계적인 브랜드 시스템을 통해 효율적인 경영에 도움을 줍니다.

 


그리고, BI는 Brand Identity의 약자로, 상품의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좋은 이미지를 갖도록 하고, 브랜드의 색체, 포장 등의 여러가지 시각물의 이미지를 통합하여 일관성있게 관리하는데 역할을 하지요. 즉, 좋은 이미지로 기업이나 단체가 추구하는 비젼 및 가치를 적극적으로 나타내고 시각적으로 기업의 일관성을 유지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요소라 생각합니다.

 

 

잘 만들어진 로고는 브랜드만 보고도, 부가적인 설명이 없이도, 어떤 회사인지 또는 무슨 상품의 브랜드인지 소비자들이 한눈에 이해할 수 있습니다. 

 

 

최근 해외 디자인 사이트에 브랜드에 관련한 동영상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Adam Ladd라는 브랜드 디자이너가 자신의 5살 딸에게 세계 유명 브랜드 로고를 가지고 실험을 진행한 내용이지요. 한번 감상해보실까요? 

 


 

 

 

가장 웃음을 자아냈던 부분은 그레이하운드, 자동차 브랜드 재규어, 스포츠 브랜드 퓨마에 등장하는 동물을 모두 치타라고 칭하던 소녀. 맥도날드가 프렌치 프라이처럼 보인다고, 올림픽 로고를 아기들 장난감이라고 귀엽게 말하던 소녀의 발상이 너무나 귀엽네요.


 

 

목소리의 주인공 소녀의 사진입니다. 발상만큼이나 표정도 귀엽죠?

 

 

영상을 보다보면 아직 소비문화를 많이 접하지 못한 5살 어린이도 그 브랜드가 어떤 브랜드인지 놀랄만큼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스타벅스의 커피, 벤츠의 자동차 등... 그만큼 브랜드의 로고는 소비자들에게 인식부터 소비까지 엄청난 파급력을 지니고 있다는 증거죠.

 

 

여러분들은 어떤 브랜드의 로고를 가장 좋아하시나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스포츠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인 푸마가 새로운 신발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새로운 모델은 푸마의 대표적 모델은 SUEDE 시리즈와 똑같이 생겼지만, 만들어진 재료가 다르다고 합니다.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푸마는 환경을 그 중 한 부분으로 정하고 환경를 생각하는 제품을 구상해왔고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RE-SUEDE 시리즈에는 STYLE에 SUSTAINABILITY라는 요소가 추가되었습니다.

 

 

신발을 구성하는 겉면, 깔창, 신발끈을 포함한 부분이 100%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기존의 오리지날 모델보다 140그램이 가볍고 1000켤래 당 15톤의 탄소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하네요.

 

 

 

 

 

 

푸마의 환경을 위한 새로운 시도는 신발에서만 그치지 않고 신발을 담는 상자에도 반영되었습니다. 푸마는 신발상자가 많은 쓰레기를 만들어내는 주 원인임을 인지하고, Fuse project의 YVES BEHAR와 함께 친환경적이며 기존 신발상자를 대치할 디자인을 고민하였습니다. 최소한의 재료 사용과, 운송료를 절감할 수 있는 디자인을 말이죠. 21개월 간 거친 2000개의 아이디어, 40개의 프로토타입을 걸쳐 얻은 그들의 최선책은 상자를 없애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Clever Little Bag을 보실까요.

 

 

 

 

 

 

 

 

기존의 골판지 사용의 65%나 절감되는 최소한의 골판지를 사용하고, 가방의 재질은 재활용한 플라스틱 병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새로운 신발포장 시스템은 기존의 신발상자 생산 시스템과 비교했을 때, 약 8500톤의 종이를 절약하고, 2000만 Megajoules (약 560만 킬로와트- 미국 4인 기준 일반 가정의 한 달 전기 사용량은 약 1500 킬로와트 임)의 전기 사용량을 절약하며, 100만 리터의 물을 절약, 이산화탄소의 배출도 1만 톤을 줄인다고 합니다.

 

 

 

 

 

 

푸마는 자사의 기업전략을 지속가능성에 두고 단순히 상품을 제공하는 비지니스의 개념을 넘어 PUMA Safe, PUMA Peace, PUMA Creative 이 세가지 가치를 담은  PUMA VISION을 공표하고 실행 중입니다. 이 중 PUMA Safe가 환경에 관련되어 있습니다. 퓨마의 PUMAsafe에 속한 2015년 까지 환경을 위한 중요 목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 사무실, 매장, 물류창고, 생산공장에서 발생되는 탄소배출, 물 사용량, 쓰레기 배출량을 25% 줄인다.
- 사무실 내 종이 사용량을 75% 줄인다.
- 운송 시스템을 개선, 운송시 발생되는 탄소 발생을 25% 줄인다.
- 하청 운송 업체의 탄소 사용량도 줄일 수 있도록 한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지속가능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인식시킨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퓨마의 전 상품이 아프리카 공정무역 유기농 천,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적 소재의 사용량과 제조 시스템을 증가시킨다.






퓨마의 친환경 행보는 Clever Little Bag으로 그치치 않고, 상품을 담는 쇼핑백에도 이어집니다. 위에 보시는 동영상처럼 물이나 흙에서 100% 자연분해되는 소재로 만들어진 퓨마 쇼핑백은 연간 192톤의 플라스틱과 293톤의 종이 사용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합니다.




 

 

큰 힘을 가진 글로벌 기업으로서 Clever Little  Bag과 같이 기업이 가진 힘의 크기만큼 환경에 대한 책임감으로 기업을 움직이는 푸마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