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높아 보이는 맑은 하늘과 구름 덕분에 하루에도 몇번이나 하늘을 올려다보게 되는 가을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하늘에 관한 주제로 얘기를 시작해 볼까 합니다. 여러분  "날씨 데이터"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온도, 섭씨, 구름, 우산 등 정보를 표현해주는 단위나 픽토그램이 떠오르실 텐데요. 구글에 "Weather Data"라고 검색해보아도, 우리가 예상했던 이미지가 보입니다.





이러한 날씨 데이터를 색다르게 표현한 작가가 있어 소개 합니다. 영국의 그래픽 디자이너 제드카터(Jed Carter)인데요. 그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과 색상으로 그날 날씨를 표현할 수 있다는 간단한 관찰로부터 영감을 받고,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소프트한 푸른빛은 날씨가 흐린 겨울, 태양이 약하고 멀리 있을 때 보이며, 따뜻한 여름날에는 적색이 밝게 비친다고 하네요. 그럼 그의 프로젝트를 살펴볼까요? 


 




제드카터가 관찰한 하늘의 모습은 "eyes on the sky" 책으로 보여지는데요 책은 7 동안(2013/4/29~2013/5/5) 유럽의 하늘 색상을 기록한 데이터입니다방법은 파리, 암스테르담, 하노버 유럽 전역에 걸쳐 64개의 웹캠에서 색상을 추출한 다음사진 하늘을 픽셀컬러로 추출합니다추출된 컬러는 지리적 위치에 기반을 두어 지역의 하늘을 색상으로 표현합니다같은 시간대의 지역의 하늘색을 비교해 있는 것이지요.




각 도시별 지리적 위치 표기 




유럽 각 지역의 하늘 색상



캠으로 찍은 사진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오렌지빛 보라색을 띠는 런던의 밤하늘




낮 동안 쳐놓은 거미줄 때문에 흰색으로 보이는 하노버의 밤하늘




캠의 화이트 밸런스로 인해 그린 빛으로 보이는 암스테르담의 하늘 



이렇게 각 지역에 배치된 웹캠의 시스템과 환경이 달라 작가가 예상치 못한 사진들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작가는 이런 해프닝도 프로젝트 일부분이라 생각하고, 작업을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그럼 영상으로 유럽의 하늘을 감상해 볼까요?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하늘의 다양한 변화를 영상으로 느껴볼 수 있었는데요. 그럼 오늘 여러분이 계신 곳의 하늘은 어떨지 관찰하는 여유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ㅣ출처ㅣjed carter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떻게 지구 전체에 인터넷을 공급할 수 있을까? 여기 수많은 풍선을 띄워 전 지구를 덮는 와이파이존(!)을 만들겠다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매번 엉뚱한 상상으로 유명한 구글X가 또 한 번 재밌는 상상을 펼칩니다. 이른바 ‘프로젝트 룬(Project Loon)’입니다. 프로젝트 룬의 목표는 태양열로 움직이는, 고압의 풍선을 12.5 마일 상공에 띄워 풍선 안의 안테나로 지상에 인터넷을 공급하는 것입니다. (12.5마일은 약 20.1킬로미터로 비행기가 나는 고도의 2배라고 하네요)




태양열로 작동하는 장치들



구글X의 최고 기술자 리치듀발(Rich Duval)의 말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1800년대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고대 중국의 한 장군이 하늘로 불빛을 띄워 보내 추가 병력을 불렀다고 하는데요. 듀발은 10년 전 MIT 미디어랩에 있을 때부터 어떻게 하면 풍선에 무선인터넷 장비를 달아 세상을 덮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합니다. 






구글은 이미 뉴질랜드에서 실험을 시작했고 50명의 지상 테스터를 위한 30개의 풍선이 띄워졌습니다.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은 구글이 자사의 광고 비즈니스를 홍보하기 위한 수작이라고 하지만 비영리로 전 지구에 인터넷을 공급한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특히나 사고 또는 재해로 지상 인터넷 연결이 끊긴 지역이라면?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실험은 계속되며 여러 가지 넘어야 할 산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예측하기 힘든 날씨입니다. 풍선의 대부분은 연구진의 예측대로 움직였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Ibis-74라는 풍선은 예상된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갑자기 불어온 폭풍을 따라갔는데 12일 후 남극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더군다나 태양열로 가동되는 장치에 매우 추운 날씨와 극지방의 태양광의 각도는 치명적이라고 하네요. 



Ibis-74의 이동 경로



아직 해결해야 할 복합적인 문제들이 많지만 구글의 프로젝트 룬은 계속됩니다! 전 지구를 덮는 그 날까지.




참고 링크 : fastcoexist.com #1fastcoexist.com #2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10월이 되며 많이 쌀쌀해졌죠? 일교차가 크고 점점 기온이 내려가면서 오늘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환절기 코디를 책임질 아이폰(iOS) 어플리케이션 2개를 소개합니다.


1. swackett (링크)

현재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해서 오늘과 내일 날씨에 맞는 옷차림을 추천해 줍니다.


남성과 여성에 맞춘 옷차림을 보여주는데서 더 나아가서, 강아지와 고양이의 옷차림까지 제안해 주네요!


그리고 화면을 옆으로 눕히면 이번 주 날씨를 예보해주기도 합니다.


다운로드(앱스토어)



2. WEΔTHER (링크)

주로 패션상품을 다루는 큐레이팅 서비스인 Svpply와 연동해서 날씨에 맞는 패션 아이템을 실제 상품으로 보여줍니다. 사진을 누르면 바로 해당 아이템을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아직 미국 날씨만 알아볼 수 있는 것이 아쉽습니다.


설치방법: 사파리에서 http://wevther.com 접속 후 '홈 화면에 추가(Add to Home Screen)' 선택



by 펭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 저녁 제법 쌀쌀해진 날씨 덕분에 차가운 음료보다는 따듯한 커피나 차가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그래서오늘은 따듯한 차에 관련된 이야기를 소개해 드리려고합니다.

 

 

 

 

Trip tea

 

 

 

 

 

 

Trip tea라는 브랜드의 패키지 입니다. 4가지 맛으로 각 패키지마다 다른 그림들이 그려져있네요. 어떤 곳의 풍경을 스케치한 것 같기도 하죠?

 

 

 

 

 

 

 

 

 

Trip tea의 브랜드 스토리를 자세히 조사해보니, 브랜드 네이밍부터 패키지 디자인까지 분명한 메세지와 의미적 통일성을 가지고 작업한 결과물이란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브랜드의 중심은 "Trip tea를 통한 여행"이란 메세지에서 시작됩니다. Trip tea를 마시면서 차가 생산된 나라의 아름다움과 전달될 수 있기를 원했던것이죠. 그래서 이름과 패키지에서도 잘 드러나있습니다. 이름에서도 여행이란 단어가 분명히 들어나 있고 패키지에서도 그 나라의 풍경이 단아하게 담겨져 있구요.

 

 

 

 

 

 

 

 

패키지에 들어간 그림은 Graphic designer, ANDREW GORKOVENKO가 직접 찻잎을 이용해서 그린 그림입니다. 직접 찻잎을 이용하면서 각각의 차가 가진 색을 통해 맛과 향의 풍부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하는군요. 

 

 

 

 

 

 

오늘 오후엔 따뜻한 차 한잔으로 잠시 휴식을 즐기며 마음속으로나마 여행하는 상상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전국이 태풍 '볼라벤(Bolaven)'의 영향권에 들면서 많은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데요, 태풍 정보를 인포그래픽으로 확인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태풍은 '열대 저기압'으로 발생 지역에 따라 태풍, 허리케인, 사이클론 등으로 불립니다. 


아래는 웨더채널(The Weather Channel)에서 제공하는 '허리케인 추적기(Hurricane Tracker)'입니다. 허리케인 '아이작(Issac)'의 현재 상태와 예상 경로를 볼 수 있고, 현재 허리케인 경보가 발령된 상태입니다. 


웨더채널의 허리케인 추적기는 샌프란시스코의 디자인 스튜디오 '스타멘(Stamen)'에서 제작했습니다. 

이 스튜디오는 2008년에 MSNBC의 허리케인 추적기를 제작한 적도 있습니다. 


구글에서 만든 비영리재단인 Google.org의 위기대응팀에서도 '아이작'의 현황을 알려주는 페이지를 개설했습니다.


현재 한국에 영향을 주고 있는 볼라벤에 대한 정보는 연합뉴스 미디어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서는 관련 기사와 대비수칙도 함께 안내하고 있어서 꾸준히 확인하면 태풍 대비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추가로 구글 지도를 통해 태풍의 현재 위성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by 펭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서울을 비롯해서 여러 지역에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눈과 관련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스위스 출신의 디자이너(Adrian Merz)가 독특한 개념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작품 이름은 ‘1972년 겨울(Winter 1972)입니다. 

1972년 떠올릴려고 하니 까마득해지네요. 그해 겨울에 나는 무엇을 했을까? 부산에 있었으니까, 눈은 오지 않았을 것 같은데……. 1972년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베트남전이 한 참이었고, 미국 닉슨대통령을 권좌에서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사건이 시작된 해. 한국에서는 7.4 남북공동성명이 있었을 것 같고, 어쨌든.

 

1972년 이전에 태어나신 분들은 기억을 잠시 더듬어 보시길…….1972년에 태어나신 분은 이 작품이 기념이다 생각하시고 보아주시길.

 

어느날 소포가 도착했다.

 

 

'WINTER 1972' 화장품 상자가 아니다.

작품(?)을 열면 사용설명서와 풀이 나온다.

 

 

사용설명서를 펼치고(겨울 단상이 담긴)

이제 그대로 따라 하면 된다.

 

 

대충 읽어 본 다음...

 

 

뒷면의 사용설명서를  잘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이미지가 있는 앞면도 마찬가지.

 

이제 흰 종이를 준비한 다음, 앞면 사진대로 작업을 시작한다.

 

 

흰색 종이로 도배질을 한다.-.-;;

 

 

따라서는 하는데 이거 보통일이 아니다.

 

 

이제 완성

 

 

'1972년 겨울' 완성

 

 

 이 작품은 누구의 작품인가?

 

1972년 겨울을 기획한 디자이너?

 

1972년 작품이 담긴 상자를 받고 방을 꾸민 여자분?

 

 

두 사람의 공동작업이라고 불러야 하나?

 

 

비슷한 모양이 나오겠지만, 사람마다 천차만별일 것 같다.

 

그런데 원상복귀시킬려면 고생일 것 같다.

 

 

그해 겨울은 분명 종이눈이 쌓인 방처럼

 

눈이 많이 내렸을 것 같다.

 

Posted by slowalk






햇볕 쨍쨍 맑은 날에도 비가 내리는 나무, 보신 적 있으시나요~?







우리나라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지만, 다양한 주제의 퍼포먼스 작업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네델란드 출신의 공공작가 그룹 'IEPE'의 작품 '기적의 나무'입니다.







나무 주위에 가면 비가 쏟아집니다.
아이들은 신나겠지요.^^




 



나무 밑에선 아저씨도 우산을 쓰고.









비가 너무 좋아 흠뻑 맞는 사람도 있습니다.
요즘 비는 산성비라 이렇게 맞을 수 없지만,
작가가 설치한 비는 무공해 물이라 안심해도 됩니다.








수영복 차림도 눈에 띕니다. 작가 중 한 사람이라고 하네요.










나무 비 아래서 모두가 즐겁습니다.










나무가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음을 보여주는 작품이었습니다.





나무처럼 아름다운 것이 또 있을까요.
요즘 4대강 사업으로 사업구간의 수많은 나무들이 잘려나가고 있다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나무는 강 사업으로 인해 처리되어야 할 폐기물이 아님을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자연 파괴와 광기의 역사를 넘어...
인간과 자연이 더불어 사는 대지를 적시는 무공해 비가 내리는 날,
나무가 또 하나의 기적을 이루어내는 날을 꿈꿔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