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새로운 기종의 전자제품이 출시되고 새로운 디자인의 옷과 신발들이 쏟아지는 과잉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버리는 일은 어느새 일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새로운 것을 채워넣기 위해 사용하고 있는 멀쩡한 것들을 비워내는 생활의 연속.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중고로 판매하거나 필요한 곳에 기부하는 방법도 너무나 많습니다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귀찮다는 이유로 버리는 쪽을 선택하곤하죠. 한번쯤은 길거리에서 이런 내용의 종이가 붙어 있는 물건을 본 적이 있으실 겁니다.




이미지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ii222&logNo=150133290000




문제는 이런 종이가 붙어 있는 물건 마저도 사람들이 잘 가져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사람이 쓰던 물건 다른사람이 버린 물건에 대해 나쁜 인식을 갖고 있기 때문일텐데요. 하지만 이렇게 버려지는 물건들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피해에 비하면 이또한 배부른 소리이겠지요.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Simon Akkaya는 이렇게 버려지는 물건들에게 새로운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Goedzak bags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다른사람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자신에게 필요한 물건을 가져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말이죠. 안에 어떤 물건이 들어있는지 볼 수 있는 비닐 소재와 눈에 띄는 노란색 줄무늬의 조합에서 물건을 가져가는 사람에 대한 배려가 뭍어나는 것 같습니다.







물건의 진정한 가치를 알아보는 것은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눈에띄고 깔끔한 생김새를 갖추어야만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것만 보아도 말이죠. 하지만 이러한 과정 통해 조금씩이나마 버려진 물건에 대한 나쁜 인식을 개선할 수 있기릴 바라는 것이 디자이너의 마음이겠지요?



http://waarmakers.nl/projects/goedzak/





 by 사막여우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본질이 아닌 프리즘으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는 빛. 버려진 쓰레기에 빛이라는 존재가 더해진다면 우리에게 어떠한 메세지를 전해줄 수 있을까요? 쓰레기와 빛을 이용한 설치미술을 통해 환경문제와 도시오염문의 인식을 돕고자 하는 스위스 익명의 아트콜렉티브 Luzinterruptus. 그들의 활동을 소개해 드리고자합니다.

 

이들은 스페인과 유럽전역을 돌며 도심에서도 환경문제가 심각한 곳을 찾아 설치미술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시민들의 자연스러운 참여를 이끌어 내 좀더 효과적인 메세지 전달을 하고 있습니다.

 

 

 

Radioactive Control.(2011)

 

 

방사능의 해악을 재조명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설치물은 일본원전폭파 사건에 사용된 작업복 100여벌로 만들어졌습니다. 마치 더이상 살아갈 수 없는 지구를 떠나는 사람들의 모습으로 보여지기도 하는데요. 작업복이 내부에서 발산하는 빛이 시선을 고정한 채 생각에 잠기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Plastic Garbage Guarding The Museum.(2012)

 

스위스 Gewerbemusem Winterthur에 설치된 이 설치물은 5000개의 비닐봉투로 만들어졌습니다. 설치물 뿐만아니라 주변시민들에게 비닐봉투와 조명으로 만든 풍선을 선물하기도 하는데요. 풍선을 선물받은 시민들 모두 즐거워하는 모습입니다. 

 

 

 

특이하다고 할만한 점을 이 설치물을 경험하는 많은 시민들은 참여를 통해 즐거워하고 그 즐거움을 통해 환경위험에 대한 메세지를 전달받는다는 것인데요. 이러한 과정을 통해 얻은 메세지는 사소한 행동또한 조심하게 되는 인식이 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www.luzinterruptus.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5,000,000,000

 

 


위 숫자가 무엇인지 눈채채셨나요?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한해 1회용 비닐봉투 사용량 입니다.

지금 이시간에도 많이 쓰여지는 비닐봉투들. 시장에서 무심코 받아오면서도 '한번 쓸데가 더 있겠지..',

'자질구레한거 담아두면 좋겠다..' 하는 마음으로 가져왔던 것들이지요. 지금도 집안 어딘가 숨어 있겠죠?!

다시 꺼내 쓸래도 찾기가 쉽지않고, 장바구니 들고 다닐래도 영 폼이 안나고..

여기 두가지를 다 잡은 멋진 상품이 있네요. 기성상품 못지 않은 멋진 백을만든 그들!!

이름하여 재활용 가방의 종결자!!


chicobag!!

 

 


<chicobag 상품들>

 

 

ChicoBag™의 대표인 Andy Keller는 2004년초 매립지에 묻혀있는 수많은 봉투와 병들을 보며 재활용 가방의 사업을 시작, 지금은 미국내 소형 재생가방내에선 선두주자로 꼽히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의 제품들은 기존의 재활용 가방이 가지고 있던 단점들을 보완하여 좀더 세련되고, 가볍고, 실용적으로 만들어져 구매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또한 chicobag 브랜드 기금을 조성, 지역의 학교, 스포츠팀, 비영리단체등 에게 재사용가방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친숙하게 사용할수 있게 도와주기도 합니다.

이들의 목표는 하나입니다.
자신들의 제품을 통해 1회용봉투 사용량이 주는것.
추구하는 바가 명확한 이들, 멋지지 않나요?

 

 

<chicobag 홈페이지>

 

 

재활용, 다시 쓰는것!

다시 사용할때 그 의미가 있습니다.  :D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