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친구들과 함께하던 종이접기 놀이를 기억 하나요? 색색의 종이를 자르고, 붙이며 즐거웠던 추억이 있습니다. 오늘은 종이로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페이퍼 아티스트(paper artists)’들을 소개합니다. 종이를 칼로 오려내는 쉽고 간단한 작업부터 오랜 시간이 걸리는 섬세한 공정까지 방법도 가지각색 인데요, 종이에 생명을 불어넣는 그들의 이야기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패션 디자이너의 소소한 즐거움

패션 일러스트레이터 ‘블루위(Shamekh Bluwi)’는 드레스 입은 여인의 실루엣을 칼로 오려내 프레임을 만들고, 그 프레임 속에 도시의 여러 풍경을 담습니다. 그는 이 활동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을 위한 영감을 얻는다고 합니다.


출처: boredpanda



오래된 책의 변신

‘세실리아(cecilia)’는 오래된 책을 재활용합니다. 수 세기를 거친 얇은 종이를 찢고, 자르고, 붙이면 새로운 조형물이 탄생합니다. 이 과정은 천천히 조심스럽게 이루어진다고 하는군요. 책 속에 담겨있던 오래된 이야기들은 세실리아의 작업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가지게 됩니다.


출처: cecilialevy



한 땀, 한 땀 엮어 만든

‘아일라와디(Gunjan Aylawadi)’는 화려한 색감의 종이로 패턴을 만듭니다. 종이를 꼬고, 엮어 새로운 질감을 만들어내는 그녀의 기법은 오랜 노하우를 통해 완성되었다고 합니다. 종이로 만들었다고 믿을 수 없는 정교한 패턴이 참 아름답습니다.


출처:gunjanaylawadi



종이로 엿보는 인체의 신비

‘라야(Raya)’는 종이로 운동선수를 만듭니다. 육상, 체조, 수영 등 다양한 종목의 운동선수가 움직이는 찰나의 순간을 입체적으로 만들었는데요, 층층의 레이어와 부드러운 곡선이 인체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출처: instagram



365 종이학 프로젝트

‘크리스틴(Cristian Marianciuc)’은 종이학을 캔버스로 활용하여 매일매일을 기록합니다. 종이학을 접어 그날그날의 기분을 다양한 컬러와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재료들로 장식하는데요, 이 작업은 창의적이고, 활기찬 일상을 보낼 수 있게 도와줍니다.


출처: a-crane-a-day-the-365-origami-crane-project



일상 속에서 자주 사용하던 종이가 이렇게 의미 있는 작품으로 변신할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네요. 요즘 취미로 ‘페이퍼 아트’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름다운 도안을 완성하는 과정을 통해 힐링을 얻는다고 합니다. 이번 주말에 별다른 계획이 없다면, 어린 시절 즐겨 하던 종이 접기 놀이를 떠올리며 페이퍼 아트를 시도해 보세요. 평범한 종이가 변신하는 모습을 보며 주말을 보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귀여움의 대명사 팬더가 야생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멸종위기동물이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마찬가지로 우리에겐 친숙한 북극곰이나 코끼리도 사실은 전 세계적으로 보호를 받고 있는 멸종위기동물들입니다. 이러한 멸종위기 동물들은 불법포획과 서식지 파괴 등으로 개체 수가 점점 감소하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서 최근 WWF(야생동물기금)에서는 인상적인 무료 아이패드앱을 선보였습니다. 먼저 소개 영상부터 보시죠!





바로 멸종위기동물들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든 'WWF Together' 입니다. WWF Together는 단순히 멸종위기동물을 보여만 주는 것이 아니라 인터랙티브한 요소를 통해 사용자의 참여를 유도하는 재밌는 앱입니다. 특히 팬더나 코끼리, 호랑이는 facetime을 통해 눈앞에서 실감 나게 동물들을 관찰할 수도 있습니다. 이외에도 고래, 고릴라, 재규어 등 다양한 멸종위기동물들에 대해 재밌게 배울 수 있다고 하니 다운받아 볼만한 앱인 것 같네요.

>> 아이패드앱 다운로드





WWF Together는 조금은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스토리텔링을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고 하는데요, 팬더의 경우 대나무를 대각선으로 베는 드래그를 하면 하루에 먹는 대나무의 양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멸종위기 동물들의 서식지는 동그란 지구본을 돌리면서 확인이 가능하며, 상세한 정보는 왼쪽에 표시됩니다. 흔히 알고있는 자이언트 팬더는 중국과 티벳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한다고 합니다.



 

동물원에 가면 쉽게 만날 수 있는 호랑이가 야생에서는 멸종위기종에 포함된다고 합니다. 이미 97%는 멸종했으며 야생에서는 고작 3%만 남아 생존하고 있다고 하네요. 





호랑이의 경우 낮과 밤의 시력을 인간과 비교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망막이 잘 발달된 호랑이는 인간과 달리 밤에도 활동이 자유롭다고 합니다. WWF Together 앱에서는 카메라를 이용하여 직접 눈앞에 보이는 물체를 비교할 수도 있습니다.





북극에 서식하는 북극곰은 지구온난화로 서식지의 위협을 받는 동물의 대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쪼개진 빙하를 조금씩 밀어내면 북극곰의 서식지인 빙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사실이 나타납니다. 북극곰은 육지와 빙하 사이를 오가며 수영을 해야 하는데 물속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체력적인 한계에 다다를 수밖에 없겠죠.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9일동안이나 헤엄쳐야했던 북극곰의 사연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2012/03/13, 9일 동안 바다를 헤엄쳐야 했던 북극곰의 사연)





Together에서는 멸종위기동물들을 종이접기로 만드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쉽게 따라 할 수 있다고 하니 어린아이들에게도 재밌는 놀이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가까운 서울대공원에만 가더라도 많은 동물을 쉽게 만날 수 있지만 이런 동물 중에는 멸종위기에 처해 자연에서는 볼 수 없는 동물들도 있습니다. 반달곰이나 북극곰, 팬더 등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겠죠. 너무나도 쉽게 볼 수 있기 때문에 멸종위기 동물이라는 사실을 잊곤 하는게 아닐까 하는데요, 하루빨리 멸종위기 동물들이 개체수를 회복하여 동물원이 아닌 야생에서 그들의 소식을 듣는 일이 일어나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 http://worldwildlife.org/pages/the-world-s-most-amazing-animals-in-one-app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크리스마스하면 빼놓을 수 없는 조명 데코레이션! 우리나라에선 외국처럼 개인 가정집마다 꾸미는 모습을 볼수는 없지만 거리에도 조명 장식이 하나 둘씩 설치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혹시 집 전체를 꾸미지 않는다 하더라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이 LED전구 가지고 계시지 않나요? 오늘은 이 작은 LED 전구를 좀 더 분위기 있어 보이는 등불로 바꾸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아래의 종이접기 방법을 따라해보시면

 

 

이런 상자 모양의 등 갓이 만들어집니다. 가운데 있는 구멍에 LED전구를 넣어주면 됩니다. 저는 견적서로 쓰고 남은 이면지 짜투리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아직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조명을 꺼내지 않으셨나면 간단하면서도 색다른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inhabitat.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대나무는 말그대로 큰 나무를 이야기하는 것일까요?



그 이야기가 맞을지 모릅니다. 대나무는 무궁무진한 세계를 우리에게 선사하는 "큰!" 나무이니까요.

아낌없이 주는 나무, 대나무의 세계 한번 따라와 보시겠어요?








대나무자전거

대나무로 프레임을 만든 자전거입니다. 자전거를 타다보면, 자전거가 가벼운게 얼마나 큰 장점인지 체험하게 됩니다. 자전거 매니아들은 자전거의 무게를 몇십 그램 이라도 줄이기 위해서 많은 돈을 부품에 투자하는데요.

대나무의 내구성은 굉장히 강하기 때문에 자전거의 차체로도 쓰이면서 차체의 무게를 대폭 감소시킵니다.
아래 자전거들은 MTB 자전거임에도 10kg 정도의 무게가 나간다고 하네요. 고가의 MTB 자전거에 맞먹는 수준의 차체무게라고 합니다. 또한 대나무 자전거는 알류미늄이나 철제 차체와 다르게 지면의 충격을 유연하게 흡수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시각적으로도 매우 아름답고 독특하네요.

무엇보다 놀라운 장점!
자전거는 원래 탄소배출량이 0. 그런데 이 대나무 자전거는 공기중의 탄소를 오히려 빨아들인다고 하네요.
이 대나무자전거가 대량생산되기 시작하면, 그만큼의 많은 대나무 농장이 생길 것입니다. 대나무는 무척이나 빠르게 자라면서, 더불어서 탄소까지 없애는 이익을 가져다 줄 수 있습니다.






아래는 로드형 대나무 자전거.



출처:http://www.bambus.de/








대나무 아이폰 스킨

애플제품의 스킨을 제작하는 Karvt 사에서 7월달에 새롭게 출시된 대나무 스킨 입니다. 아이폰 스킨으로는 최초의 대나무로 만든 스킨이라고 합니다. 전부 수작업 공정으로 대나무 표피를 수집해서 만든 이 스킨은, 친환경적일 뿐만 아니라 다른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어떤 케이스보다 외부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하다고 하네요.

아이폰 3g, 3gs, 4 기종에 맞게 제작된 이 대나무 스킨의 가격은 우리나라 돈으로 3만원!
http://karvt.com/ 이곳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대나무 물통







대나무 물통입니다. 겉을 감싸는 케이스가 대나무로 만들어져 있고, 그 안에는 병이 들어갑니다. 플라스틱 병은 60%의 재생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병에 사용되는 뚜껑등, 플라스틱 재료 모두가 재활용이 쉽게 되도록 처리 되어있다고 합니다. 매립하더라도 쉽게 분해도 된다고 하네요.


대나무를 사용해서 외피를 두름으로써,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물병을 보호 할 수 있으면서, 물의 온도가 변하는 것을 막는 보온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병안에 담아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겠지요.  대나무를 사용한 이 병은, 대나무의 효용성을 알리는데 앞장서는 역할을 합니다.  제작 단체는 병의 제작, 판매, 배포와 더불어서 대나무의 장점들을 동시에 홍보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나무는 9개월에 27m를 자라는 놀라운 성장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출처: http://www.bamboobottleco.com









대나무로 만든 버스 정류장


이 대나무로 만든 정류장은, 인도공과대학의 학생들이 봄베이에 설치한 것입니다.

대나무의 건축자재로서의 구조적인 효율성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강한 재질을 입증하기 위해서 설치했다고 하네요!

자연의 재료로 실험도 하고, 마을에 좋은일도 하고 일석이조의 공부!










대나무 디자인 하우스



2006년에는 대나무의 건축자재로서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대나무건축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http://www.bambooliving.com 이 사이트에서는 대나무로 지은 건축물들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대나무로 지은 것이 맞는지 의아할 정도로 완성도 있는 건축물들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대 나무가 건축자재로서 활용도가 높은 잠재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우선 그 빠른 성장속도 덕분에, 짧은 시간에 많은 대나무를 수확할 수 있습니다.

다른 나무자재들이 높게 성장하기 위해서 수년이 걸리는 반면에,

대나무는 한시즌이면 수확할 수 있지요. 또한 그 형태 덕분에 대나무를 기둥으로 쓰거나,

면으로 합쳐서 벽으로도 쓸 수 도 있구요.


위의 아름다운 대나무 집은, 명나라 시절의 종이접기에서 착안해서 만들어진 대나무천막형 종이접기 집입니다.

재난 시 임시 대피소, 거주지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고 합니다.

친환경적이며, 대나무를 재료로 하기 때문에 빠른 시간안에 대량으로 생산이 가능한 편입니다.

더불어서 대나무의 기하학적인 형태로 인해서 미적으로도 아름답네요~^^








지금까지 대나무를 활용한 제품들에 대해서 살펴 보았습니다.

친환경적이면서, 아름다운 동양적 정취를 풍기는 대나무.

정말 우리에게 많은 가능성을 안겨다주는 아낌없이 주는 "큰" 나무 아닌가요? ^^




출처: http://urbanrevision.org
        http://www.bambooliving.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