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tine Camillieri 라는 비주얼 아티스트 겸 리사이클을 통한 장난감을 만드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의 작업물 중 흥미로운 작업물이 있어 소개 하려고 하는데요. 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세제나 우유등의 플라스틱통을 이용해 만든 장난감 자동차 입니다. 다양한 플라스틱 통들은 그녀의 손을 통하여 앰뷸런스, 캠핑카, 레이스카, 아이스크림 트럭 등 각기 다양한 종류의 자동차로 변신합니다.

 

자~ 그럼 플라스틱통이 장난감으로 어떻게 변신 하는지 볼까요?

 

그녀의 손을 통해 탄생 된 공항 짐차의 모습이네요. 그녀는 각 작품을 완성 후 이것들을 사진으로 남기는데요. 여기서 재밌는건 각 차들의 종류에 따라 그에 맞는 장소를 배경에 둔다는 점입니다.

 

 

바로 이렇게요~ 노란 택시들이 쭉~ 서있는 것이 아마도 옐로우캡 회사이겠죠?

 

 

배경 뿐만이 아닙니다. 그녀는 나타내고자 하는 차의 종류를 가장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싶어하는데요.  이 초록색 차(쓰레기 수거트럭)는 검정색 쓰레기 봉투와 한짝이 되었네요~

 

 

여기,  피자 트럭은 놀이공원 앞에서 한컷!

 

 

컬러풀한 서커스 트럭은 커다란 서커스 천막 앞에서..

 

 

이 검정색 레이스카는 레이스트랙 위에서 한 컷 찍었네요.

 

 

Camillieri 는  이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진행해 나아 갈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프로젝트의 과정과 작품들의 사진을 담은 책으로 출판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플라스틱통. 이렇게 귀여운 장난감으로 변신시킬 수 있습니다. 사진들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특별히 어려운 가공이 필요한건 아닌것 같으니 아이들이 있는 부모님들은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 보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재활용에 대한 교육도 되고 아이들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수 있고 일석이조가 아닐까 싶습니다.

^^

 

출처: 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나무로 만든 캘린더.


연도, 요일 표시는 되어 있지 않지만...
평생쓰다가 손에 손을 거쳐 대대손손 쓰일 수 있다면...
손 때묻은 세월의 정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Designed by Qaa'im Goodwin (http://qaaimgood.netii.net/)



잊어 버리지만 않는다면 
오랫동안 쓸 수 있을 것 같은...

그리고 

무엇보다 지구가 좋아할것 같죠?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봄이오길 기다리는 동안, 집안에 화분을 가꿔 봄기운을 미리 느껴보는건 어떨까요?
대신 그냥 화분이 아니라, 환경을 생각하는 조금은 특별한 화분 이용해서 말이죠.



오늘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버려지는 물건들
놀랍게 멋진 화분으로 변신한 이야기들 소개해 드려볼까 합니다.



그 첫 번째, 알록달록 색도 다양하고 크기도 작아 허브같은 작은 식물들에게 잘 어울릴것같은 이 화분들.
화분으로만이 아니라 연필꽃이나 부엌에서 물건을 담아두는 용도로 써도 아주 좋을 듯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쌀자루재활용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더구나 현재 캄보디아에서 공정무역 프로젝트로 생산되고있는 착한 제품이기까지 하구요.
모두 직접 손으로 만들어졌기에 하나하나가 세상에 하나뿐인 것들이지요.




두 번째
, 신문지 재활용 아이디어.
매일 어마어마한 양으로 버려지는 신문지를 보며 어딘가 사용될 순 없을까? 라고 생각하곤했는데
이렇게 화분으로 변신이 가능했었습니다.
우리가 무심히 버린 그 신문이 얼마나 가치있게 변하는지 가르쳐주는 화분입니다.

신문지 화분 만들어보기>>>





세 번째
그냥 평범해 보이시다구요? 일반 화분이랑 다른 점을 못 찾으시겠다구요? 그런데 이 화분엔 정말 놀라운
푸른 스토리가 숨겨져있답니다. 이것은 미국의 TERRA CYCLE에 의해 만들어진 URBAN POT이라고 합니다.
모두 100%, 버려진 컴퓨터팩스같은 기계들을 재활용해서 만들어졌구요. 


컴퓨터나 팩스같은 기계들은 복잡한 중합물로 구성되어있어 재활용센터에서 그것들을 완벽히
재활용시키기엔 어려움이 있다네요. 그래서 TERRA CYCLE은 재활용 될 수 없는 것들을 모아 이렇게
화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죠.그리고 도시의 예술가들에게 그라피티를 부탁해 보기좋게 만들었습니다. 



네 번째
어디서 많이 보던 재질로 만들어지긴 한것같은데... 바로 버려진 고무타이어로 만들어진 화분입니다.


타이어 역시 재활용되기 어려운 물질 중 하나입니다. 투박한 고무 타이어로 만들어졌다고 하긴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센스있어보이지 않나요? 절대 깨질 염려도 없구요.

이 화분을 만들기 위해 매년 3000만개의 버려진 타이어가 수거된다고 합니다. 화분에 나무를 심고 가꿔
지구를 푸르게 할 뿐 아니라 이 화분을 사용하므로 쓰레기 매립장에 쌓여 썪지도 않은 타이어 수까지 줄여
더욱 환경을 위하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알고보면 뛰어난 아이디어를 요구하거나 그렇다고 비용이 많이 드는 일도 아닙니다.
쓸모없는 신문지, 버려진 일상의 물건들을 어딘가 다시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한번 더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죠.


오늘같이 침울한 날씨, 다 마신 우유팩도 좋고, 음료수 페트병도 좋고,
우리 주위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버려진 료들을 재활용해 화분을 만들어 예쁜 식물을 심어보는건 어떨까요?
아직 화분들을 밖으로 내놓기엔 이른 날씨기에 집안에서 화분에 식물을 가꿔 
미리 봄기운을 느껴보는 것도 좋을것 같네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색깔만큼 앙증맞은 쥐 덫이
벽 스위치에 달려있군요.


이 앙증맞은 물건은
프랑스의 디자이너 josselin zaïgouche 가 디자인한 'switch me!' 라고 합니다.





하루에도 여러번 무심코 전등 스위치를 켜고 끄는 우리.

스위치를 누를 때, 불꽃이 발생하면서  순간적으로 높은 전류가 흐르게되므로
켰다, 껐다를 자주하면 전기 소모가 더 많이 일어난답니다.


이 스위치를 눌러 불이 켜지는 순간,
지구가 쥐 덫에 걸려  앗! 하고 아파할 것 만 같습니다.

바로 그 점을 이용한 디자이너는 스위치를 누르기 전,
불을 꼭 켜야하는지, 말아야 하는지를
사람들에게 한번 더 생각하게 하기 위해서 
이렇게 쥐 덫을 벽 스위치에 옮겨둔 것이죠.


작지만, 임팩트있는 강한 메세지를 전달해주는
전기잡는 녹색 쥐 덫!!!


굿 아이디어!!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