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쿠 대학(Turku University)이 있는 핀란드의 투르쿠Turku.

 

'Uraputki'라는 이름의 이 자전거도로 겸 통행로는 투르쿠 대학으로 이어져 있어서, 이 대학에 진학하는 신입생들이나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로 나아가는 사회초년생들이 오가는  길이기도 합니다. 그런 이유로 이 길은 '커리어의 길 Career Path'이라는 또 다른 이름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올해 투르쿠에서 열렸던 '2011 European Capital of Culture' 행사의 일환으로  이 '커리어의 길'에서 흥미로운 작업이 진행되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고, 또한 그 참여를 통해 완성되는 프로젝트들을 기획하고 진행해온  미국의 아티스트이자 디자이너인 캔디 창(Candy Chang)의 새로운 프로젝트였죠. 캔디 창의 이전 작업들은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몇 차례 소개해드린 적이 있습니다.

 

 

 

아프리카의 작은 마을 입구에 설치된 '오프라인 트위터' 칠판 프로젝트라든가, 버려진 폐가의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소원의 벽' 프로젝트라든가, 캔디 창의 프로젝트들은 물질적인 풍족함에서 비롯되는 행복과는 다른 의미의 행복,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인지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는 작업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핀란드의 '커리어의 길'에서도 이 길을 지나가는 대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도록 해주는 의미있는 프로젝트가 진행됐습니다.

 

길 가장자리를 따라 작은 네모칸들이 줄지어 그려져있고, 네모칸 안에는 각각 영어와 핀란드어로 '어렸을 때에 나는 __________이(가)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___________이(가) 되고 싶다." 라고 적혀있습니다.

 

 

덕분에 커리어의 길을 지나는 사람들은 곳곳에 놓인 알록달록한 분필로 빈칸을 채워넣으며 어린시절 돈이나 물질적인 조건을 따지지 않고 꿈꾸었던 미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죠. 참고로 길바닥 위에 뿌려진 스프레이는 'temporary spray'라서 자전거 바퀴와 행인들의 발에 밟히면서 머지 않아 쉽게 지워져 사라지게 된다고 합니다.

 

 

길 위에 적힌 사람들의 답변들 중 몇개를 한 번 살펴볼까요?

 

 

"어렸을 때에 나는 총리가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락(Rock)의 신(God)이 되고 싶다."

 

 

"어렸을 때에 나는 친절한 사람이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승무원이 되고 싶다."

"어렸을 때에 나는 카우보이가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다."

 

 

"어렸을 때에 나는 비밀요원이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심리학자가 되고 싶다."

"어렸을 때에 나는 선생님이 되고싶었다. 그리고 오늘 나는 선생님이 되고 싶다."

 

세상의 사람들이 다양한 만큼 그 꿈들도 참 다양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렸을 때에 어떤 꿈을 꾸셨나요? 그리고 지금은 어떤 꿈을 꾸고 계신가요?

 

(이미지 출처 | www.candychang.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