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의 그래픽 작업이 50% 진행되었습니다. 각각의 주제를 왜 선정했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리고, 작업 진행 상황을 공유합니다.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달력은 그래픽과 간략한 문구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문구는 그래픽만으로 전달할 수 없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해당 그래픽을 작업한 디자이너가 직접 작성했습니다.  





7월 / 제주해녀 / 내려갈 땐 눈물이곡 올라올 땐 한숨이여 / 디자이너 황옥연 

7월의 주제는 점차 사라져가는 직업이 되어버린 해녀입니다. 우리나라 해녀의 수는 약 2만 명 정도로 추정되는데, 거의 모두 제주도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해녀노래’는 해녀들이 바다에 나갈 때 부르는 노동요인데요, 해녀들이 사라지면 더 이상 해녀의 노래도 들을 수 없을 테죠. 그래서 7월의 문구를 해녀의 노래 한 구절을 넣었습니다.  


8월 / 모래사장 / 물이 차오르면 우리가 새긴 기억 모두 사라지겠지 / 디자이너 곽지은 

방파제나 보, 댐의 건설로 모래사장이 침식되고 있다고 합니다. 물의 흐름과 변화에 의해 모래사장이 쓸려나가고 있는 것인데요, 이러한 현상은 해변에 서식하는 생물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인간이 만든 구조물에 의해서 사라지는 모래사장이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보존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9월 / 달동네 / 사람들 틈으로 달이 진다 / 디자이너 곽지은 

1980년대 일일연속극 ‘달동네’가 인기를 끌면서 ‘산등성이나 산비탈 따위의 높은 곳에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가리킬 때 대명사처럼 널리 쓰이게 됐습니다. 산비탈에 자리잡아 달이 가깝게 보인다는 뜻의 달동네, 서울에서 130여 곳에 달하던 달동네는 재개발과 정비 사업으로 대부분 사라졌습니다. 삭막한 현대사회, 어려운 시절 서로 보듬고 살아가던 정을 느낄 수 있었던 달동네가 더욱 그리워지는 것 같습니다.


10월 / 토박이말 / 햇덧, 긴 해가 사라지고 덧없게만 느껴진다 / 디자이너 황옥연 

10월의 주제는 토박이말입니다. 요즘엔 너무나도 빠르게 신조어가 생겨났다 사라지고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정작 토박이말에 대해서는 무관심하지 않나 싶어서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햇덧’이란 긴 해에 익숙해 있다가 가을이 되어 해가 짧아짐을 문득 느끼는 순간을 말합니다. 아직 중천에 떠있을 줄 알았던 해가 어느새 반쯤 기울어진 모습에 덧없음을 느끼게 되는데요, 가을의 쓸쓸한 분위기를 잘 표현한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11월 / 장독대 / 밤새 내린 눈을 말없이 혼자 맞았던 / 디자이너 권지현 

언젠가부터 부엌 한 켠에 김치냉장고가 자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성능 좋은 김치냉장고에 비해 자리도 많이 차지하고 손이 많이 가는 장독대는 짐스러운 존재가 되어버렸죠. 이제는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쫓겨나 갈 곳을 잃은 장독대. 음식보관의 기능뿐만 아니라 전통이 담겨있는 장독대가 사라지는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12월 / 우체통 / 길목 어딘가, 이제는 쓸쓸함만 쌓이고 있는지도 / 디자이너 남궁은빈 

반가운 소식을 전해주던 편지가 점차 이메일과 문자메시지에 자리를 내어주면서 우체통도 하나 둘씩 거리에서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체국 근처에 가야지만 빨간 우체통을 볼 수 있는데요, 사람들이 우체통에 편지를 넣던 기억이 희미해지는 만큼 우체통 스스로도 제 역할이 뭔지 잊어가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나머지 부분도 완료되는 대로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