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의 블로그는 구성원들이 직접 고른 다양한 주제로 포스팅이 이뤄집니다. 늘 주제 선택의 괴로움을 겪던 저는, 우리 블로그의 주제가 어디까지 다양해질 수 있는가 실험을 해보기로 합니다. (...)




저를 비롯해 슬로워크에는 동물을 예뻐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평소 애정을 갖고 지켜보던 사례를 모아 SNS 속의 스타 개/고양이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단순히 팔로워가 엄청난 반려동물보다는, 아무 이유 없이 마음이 가는 아이들을 모아봤습니다.

*인스타그램의 포스팅은 각 계정의 허락을 받아 진행했습니다. 협조해주셔서 고맙습니다!






1. 서촌의 셀럽견, 택수



스튜디오 겸 숍인 ‘텍스처 온 텍스처’에는 특별한 구성원이 있습니다. 작년 11월에 태어나 스튜디오의 새 식구가 된 시바견 택수입니다. 택수라는 구수한 이름은 텍스처 온 텍스처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슬로워크도 서촌에 있어서, 운이 좋은(?) 분들은 출근 길에 산책하는 택수를 만났다는 소식이 종종 들립니다. 저도 한 번만 운이 좋았으면 하네요. 저를 비롯한 SNS 팔로워와 숍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늘 옥시토신을 선물하는 택수! 앞으로도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첫출근. 여기 해도 잘들고 좋네욤

haesoo shin(@hangangeeee)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리운이계인시절

haesoo shin(@hangangeeee)님의 공유 게시물님,


오늘은 출근 대신 나들이를 간 택수. 태어나서 처음 보는 바다. 형아 심코와 즐거운 한때.

texture on texture(@textureontexture)님의 공유 게시물님,








2. 시크한 나의 도시, 준이치



항상 눈이 반쯤 감겨있는 시큰둥한 이 고양이는 준이치라고 합니다. 천재 뮤지션 이랑 님이 지인을 통해 구조된 고양이를 맡아 키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랑 님의 개인 계정(@leelangschool)에서 준이치 피드가 인기가 많아, @junichixjunichi라는 이름의 준이치만의 계정이 탄생하는데요, 준이치가 심드렁한 표정으로 자기 이야기를 합니다.



살 조큼 빼ㄹ까? 조큼만?

Junichi(@junichixjunichi)님의 공유 게시물님,


뭐든지 긍정적으로 생각하자. 콜라가 반이나 남았다

Junichi(@junichixjunichi)님의 공유 게시물님,


형아 우리 이제 끝난걸까? "빠가야로 아직 시작도 안했잖아"

Junichi(@junichixjunichi)님의 공유 게시물님,







3. 천의 얼굴을 가져써, 열무



귀여움으로는 이번 포스팅 중 최고(개인적인 견해)로 꼽고 싶은 열무입니다. 표정이 다양한 열무는 옷도 많고, 모자도 많고 가발(?)도 많아서 코스프레가 잘 어울립니다. 말티즈인듯 비숑인듯 처음 보는 강아지라 생각했는데요, ‘꼬똥 드 툴레아’라는 종이라 합니다. 연예인 윤계상 씨의 강아지로도 유명하고요, 직접 만져보면 털이 엄청 부드럽다고 하네요.



. 너무너무너무 기분이 좋아 #bigsmile #봄날 #동풍쨔응

YEOLMU(@yy_yeolmu)님의 공유 게시물님,


▲ 영상입니다. 재생 눌러보세요.





  


  

4. 네 마리의 고양이가 따로 또 같이, 하쿠/고로/티거/영배



브랜드라이터 김하나 님(@kimtolkong) 집에는 네 마리의 고양이가 삽니다. 고양이마다 성격이 각양각색인데요. 어떤 아이는 석상이 되고, 또 어떤 아이는 쫄보가 되고, 종종 고양이들끼리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네 마리의 서로 다른 고양이들의 이야기가 올라올 때마다, 고양이 한 마리 한 마리에게 가지는 반려인의 애정이 다채롭게 느껴져서 정말 좋습니다. 이 아이들은 인스타그램에서 ‘#망원동다둥이네’라는 해시태그로 모여 있습니다.



이젠 왜 저기 석상처럼 앉아 있는 거야 신경 쓰여... 일을 못 하겠네 #망원동다둥이네

Hana Kim(@kimtolkong)님의 공유 게시물님,








 

5. 해방촌의 힙스터 형제견, 호모와 비버



‘너무 착해 보여!’ 호모와 비버 형제를 처음 보고 든 생각입니다. 포토그래퍼인 반려인은 행동사(행동하는 동물 사랑: 파주에서 발생하는 유기동물을 보호하는 비영리 단체) 쉼터에서 입양 프로필 촬영 봉사를 하던 중 호모와 비버를 만났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버키라는 강아지도 임시 보호를 맡아 함께 지내다가 좋은 분에게 입양을 마쳤습니다.



시무룩

HOMOH호모 X BIEBER비버(@homo.h)님의 공유 게시물님,


사슴뿔 저거말고 큰거도 세개나 바닥에 있는데 굳이 저 조막만한거 서로 갖고놀겠다고 난리난리

HOMOH호모 X BIEBER비버(@homo.h)님의 공유 게시물님,

▲ 영상입니다. 재생 눌러보세요.


겨울 오후 낮잠 ❄️

HOMOH호모 X BIEBER비버(@homo.h)님의 공유 게시물님,


얘들아 줄서서 새배해야지

HOMOH호모 X BIEBER비버(@homo.h)님의 공유 게시물님,

단기 임시 보호로 함께했던 버키(가운데)와 호모, 비버 쓰리샷



사진 사용 허락을 받던 중 호모 비버의 아빠는 행동사 이야기도 꼭 해달라고 강조하셨습니다. 아래 사진과 발췌 글로 그 마음을 전달하고 싶습니다.




보호소 시절 호모, 비버(좌측)와 보호소 유기견 촬영 사진(출처:@homo.h)



“(중략) 길에서 호모 비버에게 이쁘다 이쁘다 하는 분들은 이 아이들이 얼마 전까지만 해도 빼빼 말라서 흙 뒤집어쓰고 발이 젖어 있었다는 걸 아마 모르실 수도 있어요. 보호소 유기견이라고 해서 별반 다른 거 없습니다. 집에 데리고 오면 다 각기 다르게 이쁘고 착한 아이입니다.”


유기견 자원봉사, 임시보호, 입양 등 문의

행동하는 동물 사랑 다음 카페: cafe.naver.com/pajupetlove

인스타그램: @hds_adopt




  


 

오늘따라 더 아련하구나, 아련이



슬로워크로 오는 출근길에는 매일 아침 통유리로 먼 곳을 응시하는 아련한 강아지가 있습니다. 여느 장모치와와 답지 않게 얌전하고, 항상 아련한 눈빛을 하고 있어요. 이 아이의 진짜 이름도 모른 채 슬로워크 구성원들은 ‘아련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퇴근길 저녁에는 아련이의 눈이 똘망똘망하게 변하는데요, 아련이가 출근길에 아련했던 이유는 통유리로 쏟아지는 햇빛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떤 슬로워커의 SNS에서는 아련이의 똥꼬발랄한 모습까지 담겼네요. 올가을 사무실 이사를 앞둔 슬로워크, 아련이와 아침 햇살 가득한 출근길을 볼 날이 얼마 남지 않아 아쉽습니다.



몇달만인거니... #아련이 이제 봄이오려나보다✨

박영현(@7_april)님의 공유 게시물님,



#아련이

giru(@idunno85)님의 공유 게시물님,

▲ 영상입니다. 재생 눌러보세요.


넌 그냥 슬퍼보였던 거구나. 미안. 함부로 슬픈 개라고 판단해서. #아련이

giru(@idunno85)님의 공유 게시물님,

▲ 영상입니다. 재생 눌러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