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 매일 점심 식사는 어디에서 어떤 음식을 드시나요?

 

직장에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구내식당이나 사무실 근처 식당을 이용하실테고, 학생이신 분들은 학교 식당이나 배달 음식을 종종 이용하시겠죠? 슬로워크 식구들도 3, 4개월 전까지만 해도 마찬가지로 사무실 근처의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하곤 했습니다.

 

먹는 것의 중요성은 물론 알고있지만 아무래도 점심값을 절약하다보니 어느새 저렴한 조미료 음식에 길들여져버렸다는 생각이 들 즈음,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도시락을 싸와서 사무실에서 먹는 것이 어떻겠냐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매주 화요일의 도시락 Day!

 

 

 

 

그렇게 일주일에 하루씩 직접 만든 도시락 또는 어머니가 싸주신 도시락을 가져와 먹기 시작하면서 점점 '집밥'의 담백하고 든든한 매력을 알게 됐습니다. 전에는 오후 5시쯤만 되어도 슬슬 배가 고파오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퇴근 시간이 될 때까지 뱃속이 든든하다고들 얘기하게 됐고요.

 

 

 

 

그래서 한두달 전 부터는 모든 식구들이 매일매일 도시락을 싸오게 됐습니다.

4월 말 이사를 하면서 선물받은 밥솥 덕분에 콩과 팥, 보리를 섞은 현미밥도 매일 지어먹고 있고요.

 

집에서 만든 반찬들로 도시락을 싸오다보니 식단은 자연스럽게 채소 중심으로 이루어지게 되었고,

때로는 사무실 부엌에서 팀장님 특선 계란말이나 대표님 특선 떡볶이를 맛볼 수도 있었습니다.

 

지난 주의 슬로워크 식단, 한 번 보실까요?

 

 

 

 

 

 

 

 

 

그리고 슬로워크의 '

사무실 식구들과 점심 도시락 먹기'의 건강함을 보다 많은 분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오늘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슬로워크 런치박스> 시리즈를 포스팅하기로 했습니다.

 

여건이 허락치 않아 아쉽게도 점심 도시락을 실천할 수 없는 분들도 있겠지만 혹시 가능하시다면, 건강하고 든든하면서도 저렴한 점심 도시락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같이 일하는 동료들에게, 또는 학교 친구들에게 한 번 제안해 보세요.

 

매일 싸오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슬로워크 처럼 일주일에 하루를 도시락싸오는 날로 정하는 것도 좋겠죠?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