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제법 가을바람처럼 느껴지는 바람이 선선히 불어오는 요즘, 감기는 걸리지 않으셨나요?

이번주엔 변덕스러운 온도 덕분에 슬로워크는 한분을 제외한 전원이 감기에 걸리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환절기인 만큼 몸관리 할 필요성이 느껴지네요.


이제부터 슬로워크 런치박스 시리즈는 매달 마지막 주 주말에 지난 한달 동안의 도시락이 포스팅됩니다. 

그럼 그 네번째 이야기, 출발해 보겠습니다. 


_

슬로워크에서 드물게 밥상에 올라오는 고기반찬! 

 

이날은 투투마로우즈의 전민구 이사님의 사모님께서 직접 요리해 주신 불고기 전골이 주 메뉴였습니다.

소식하는 분들이 많은 슬로워크라 과연 저 많은 양을 다 먹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무상하게

싹싹 비워졌답니다.



_

가지철인 요즘 반찬으로 가지가 많이 등장하는데요, 개인적으로 가지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저이지만 이곳에 와서 지원디자이너의 가지반찬과 대리님의 가지반찬을 접한 후로는 무려 가지가 좋아지는 일이 생겼습니다.

이날은 드물게 삼분카레와 삼분짜장도 식탁에 올랐네요.

 

_

이날은 투투마로우즈의 연구원이신 케이트가 가지고 온 만두가 별미였습니다.

만두를 고기반찬 삼아 푸짐한 야채와 함께한 식단이었습니다. 

저기 오른쪽에 보이는 쌀국수는 일주일전에 전민구 이사님께서 야식으로 혹은 출출할 때 비상용으로 먹을

수 있게 한 박스를 가지고 오셨답니다.
 


_

처음에 슬로워크에 와서 '아니, 이렇게 소식하고 살 수 있단 말인가.' 하는 놀라움을 금치 못할 정도로

저는 원래 소식하지 못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루하루 도시락 식단에 적응을 해 가니 이만큼만 먹어도 

적당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_

이틀 연속 계란말이의 날이었습니다.

첫날은 김디자이너의 말랑말랑한 계란말이,

 

  

이 계란말이는 점심먹기 전 부엌에서 바로 만든 따끈따끈한 계란말이!

 


_

길우 디자이너의 외할머니께서 보내주시는 콩비지찌개는 슬로워크 식구들 모두가 가장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_

문성인쇄 사장님께서 명절마다 보내주시는 한살림 김이나 튀각, 부각도 틈틈이 식탁에 올라옵니다. 조수간만의 차를 이용하는 한살림 김은, 염산을 이용하는 대량양식방법인 부레식양식 대신 '지주식양식'으로 생산되어 양식과정에서 바다 생태계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합네요.

 


 

열심히 일하면서 보람을 느끼는 만큼 맛있고 적당한 간식을 간간히 먹는 것도 보람찬 일이라는 것을

느꼈어요. 나누어 먹는 즐거움 또한 큰 것 같습니다.

오늘 누군가에게 "나누어 먹자~" 는 말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by 기린&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