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추웠던 겨울 ,꽁꽁 얼었던 모든 것들이 새롭게 눈을 뜨는 계절 이 왔습니다.
봄이 되면, 긴 겨울 새롭게 태어나기위해 준비했던 새싹처럼, 사람의 피부도 새롭게 태어난답니다.

 

 하지만, 불규칙한 기온과 황사, 한층 강해진 자외선 등으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외부자극이 심한 요즘,
봄을 맞아 더 밝고 투명한 피부로 거리를 나서고 싶은 여성분들은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실테지요.
그래서 오늘은 준비했습니다. 봄처럼 화사하게 피어나는 피부를 위한, 진정한 '환경' 미인으로 만들어 주는,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 화장품 이야기 !!!

 

몇 년 사이 자연주의 화장품, 천연성분, 유기농을 강조하며 소비자들을 유혹해왔죠.
그럼 진정한 에코 뷰티 무엇인지, 또 어떤 화장품 브랜드가 에코뷰티를 잘 실천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1. 진정한 자연주의, 아베다.


▲ 아베다 회장, 도미니크 콘세이유

 

화장품회사 회장보다는 환경운동가라는 직함이 더 어울리는 아베다의 회장, 도미니크 콘세이유.

 


도미니크 콘세이유 회장은 뉴욕패션위크에서 모델들의 필수품인 일회용 생수 페트병을 모두 없애는 대신,
재사용가능한 물병을 나눠준 적이 있습니다. 이렇게 회장과 디자이너들의 합작으로 이뤄낸 환경지키기는
패션 쇼 기간내내 주목을 받았고, 이것은 큰 호응을 얻어 다음 패션쇼에서도 계속 확대될 전망이랍니다.

 

그리고 미국 미네소타 생산공장과 물류센터의 모든 전력을 100% 풍력 에너지로 전환시킴으로서 연간
720만톤의 이산화탄소 방출량을 줄였답니다. 이는 미국 466가구가 연간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 수치죠.

 

또한 패키지에도 엄청난 혁신을 가져왔답니다.
대부분 아베다의 병과 튜브 패키지는 우유병을 재활용해서 얻은 깨끗한 재료를 받아 만들어집니다.
음료와 물병에서 재활용된 pet를 사용하기도 하구요. 아베다 제품의 모든 상자 역시 재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즉, 패키지를  최소화시키고 모든 패키지 재료의 재활용 사용률을 늘려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고안한 것이죠.

 

 

화장품의 원료에 대해서도 굉장히 친환경적이랍니다. 화장품재료로 사용되는 에센셜 오일의 90%가
인증된 유기농 오일을 사용하고, GMO를 포함하지 않는 성분소싱을 증가시키는 프로그램도 개발했답니다.
지난 2년간 개발해 온 제품에선 파라벤을 절대 사용하지도 않았구요.


GMO: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유전자 조작 생물.
파라벤: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시켜 주는 물질인 화장품의 보존제.

 

 

<아베다 그린 화장품 베스트 셀러>


▲  왼쪽부터 스무스 인퓨전<헤어>, 그린 사이언스<페이스 >, 올 센서티브<바디>

 


- 풍력으로 생산한 1호 제품 스무스 인퓨전 라인: 부스스한 머리 정리,윤기와 탄력 강화.
- 순 식물 성분으로 노화 방지 제품을 과학적으로 연구한 안티에이징 라인인 그린 사이언스.
- 호호바 오일로 만든 올 센서티브 바디포뮬라.


 

 

2. 포장은 쓰레기다! - 러쉬.


Go naked project!!!

현대에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과대포장으로 인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러쉬는 글로벌 프로젝트
Go naked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불필요한 포장을 과감하게 없애 버렸고, 모든 제품을 고체화시켜,
사용하고 남은 제품에서 쓰레기가 발생되지 않도록 한답니다. 이들은 제품만으로의 표현을 넘어, 몸으로 직접
과대포장의 심각성을 알리고자 매장내 점원들이 옷을 모두 벗은 적도 있었습니다.


과일과 채소의 가장 신선한 성분만을 모든 제품에 사용하고, 자연스럽고 전통적인 방법을 통해 직접 손으로
만들지는 제품. 동물실험을 하지 않기에 고기, 치즈, 달걀 등을 비롯한 모든 동물성 제품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에게도 적합한 러쉬의 200여개의 제품. 고체 제품은 방부제를 필요로 하지 않고, 자연스레
향이 나고 불필요한 용기를 줄여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되기에 러쉬 제품의 75%이상은 고체 형태랍니다.




<러쉬 그린 화장품 베스트 셀러>


▲  왼쪽부터 샴푸바<헤어샴푸>, 콜 페이스<페이스 비누>

 

마카롱 처럼 통통 튀는 컬러와 맛있게 생긴 샴푸바. 이 작은 러쉬 샴푸바(55g) 하나는 액상샴푸 3병 (300g)의
양을 사용하는 것과 같답니다. 작지만 정말 알차죠. 또 우리가 액상샴푸를 사용한다면, 다 사용한 후엔
제거해야하는 빈 병이 벌써 3개이지만. 이 단 하나의 샴푸바를 사용한다면 그 어떤 쓰레기도 나올 수 없겠죠?

 


흥미로운 통계치 하나, 만일 한국에 있는 약 4천 9백만의 사람들이 1년 동안 러쉬의 고체샴푸바를 사용하면
우리는 3억개의 용기가 낭비되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다 사용한 후에도 무방부제 성분만이 환경으로 방출될
것이라는 사실!!

 

 

 

3. 천연 연고에서 시작된 자연주의 화장품 - 키엘<Kiehl's>

 


 

굉장히 뛰어난 품질에 불구하고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많은 여성들의 입소문을 타고 있는 브랜드.


그런데 사실, 키엘은 처음부터 화장품을 만들던 회사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1851년 콜럼비아 약대를 졸업한
존 키엘의 천연 허브성분의 연고를 만들던 키엘 약국 그 시작이었으나, 제품의 품질과 모범적인 서비스,
입소문을 통해 결국은 사랑받는 화장품 브랜드로 성공해버렸지요.

 

키엘은 광고와 제품용기에 대한 투자 대신, 단순 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용기만을 사용하며, 사용하는데
불편이 없을 정도만 최소한의 방부제만을 사용합니다. 재활용 가능한 용기와 뚜껑만을 고집하며, 라벨의
잉크까지 재활용이 가능한 콩 성분의 잉크를 사용하고있구요.  인쇄물, 쇼핑백도 100% 재활용 종이로.
그리고 다쓴 정품 공병을 1개 이상 반납할 경우 반납하는 수량에 따라 키엘의 베스트 셀러 제품도 만나 볼
수 있는 멋진 이벤트까지.


<키엘 그린 화장품 베스트 셀러>

 


▲  왼쪽부터 더마톨로지스트 솔루션즈, 파워풀 스트렝스 라인 리두싱 콘센트레이트, 울트라 훼이셜 크림,
      칼렌듈라 허벌 엑스트렉트 토너.

 - 키엘의 최고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제품은 단연 안티링클케어 라인 더마톨로지스트
- 강력한 스킨케어 트리트먼트인 파워풀 스트렝스 라인 리두싱 콘센트레이트.
- 혹독한 추위와 극한 환경에도 효과가 뛰어난 울트라 훼이셜 크림.
- 알코올 프리 제품으로 피부를 진정시키고 피부 밸런스를 회복시키는데 탁월한 칼렌듈라 허벌 엑스트렉트
  토너.

 




4. 인간의 아름다움을 넘어 지구의 아름다움까지 - 비욘드


 

 

늘 인간,환경 모두가 이로운 방법을 생각하는 국내 화장품 브랜드.

비욘드는 화석자원을 사용하지 않고 옥수수 사탕수수 등 재생자원을 출발물질로 하는 친환경 플라스틱
사용합니다. 자원을 절약 할 수 있고, 지구 온난화도 줄여주며, 유아들의 손에 닿아도 걱정없는 안전 성분
이기 때문이죠. 또한 피부에 안전하고 믿을만한 제품을 만들고. 화학 방부제나 인공색소를 첨가하지도 않으며
공정하고 착한 무역 거래를 지향하고 동물실험에 반대한답니다.


 

 

5. 피부에 자연 에너지를 전하는 화장품 - 이니스프리



자연주의 국내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


질 좋은 제품개발 뿐 아니라, 다양한 환경 캠페인을 통해서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습니다. 단순히 일회성의 이벤트가 아닌 브랜드 전반에 다각적인 활동으로 소비자들의 그린 라이프
까지 유도하고 있으니 정말 대단합니다.






특히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품에 에코서트 인증 받았습니다. 더구나 성분만을 인증받은 것이 아니라 유기농
생산물부터 코르크 마개등 부자제 전체가 친환경적으로 제조된 것이기에 더욱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답니다.
무 파라벤,무 인공향,무 인공색소, 무 광유뮬, 계란판 모양의 재활용 단상자, 친환경 접착제까지. 정말 제조부터
폐기까지 완벽하게!! 에코서트 인증을 받을만 하군요.

 


 


▲  에코서트 인증받은 에코레시피 라인 제품.

 


 

이윤추구와 환경보호가 동시에 가능하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는 외국 브랜드의 사례들.
외국 브랜드의 친환경 노력에 비해 한국의 화장품 기업은 아직 미흡한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앞서 소개된 외국 브랜드들도 철저한 환경보호 시스템에도 불구하고 다른 브랜드에 뒤지지 않으며 수익률
또한 높은 브랜드들이죠.

 

환경을 지키는데 있어 국내외를 가리는 건 좀 우습지만, 그래도 친환경이라는 컨셉만이 아니라 정말 지구를
생각하고 그런 일에 앞장서는 국내브랜드들도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은
환경에 대한 인식을 더 지니게 되고 관심을 가지게 되기 때문에, 환경을 보호한다는 점에서 그것은 고객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또하나의 매력점이 될 수도 있을것같네요.

 

경제와 환경 그리고 과학과 자연. 조금은 어색한 조합이지만 우리가 생각을 바꾼다면 얼마든지 조화로울
수 있습니다. 당장 우리 소비자가 환경을 보호하기위해 직접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지만, 소비자가 친환경
적인 브랜들에 대해 알고 그 제품에 관심을 기울여 준다면 우리 지구에 정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