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열심히 일하지만, 어쩔 수 없이 찾아오는 업무 스트레스.. 직장인이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다 제각각이지만 그중에 큰 부분은 동료나 상사와의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아닐까요? 오늘은 이러한 직장상사와의 스트레스를 표현한 인포그래픽을 나누어 봅니다.

 

 

 

 

 

 

최근 미국에서 이루어진 설문조사에서는 근로자가 상사나 사장에게 받는 스트레스로 시달리는 시간이 13시간이며, 주말에는 6.2시간을 스트레스를 받는 데 소비한다고 하였습니다. 이를 총합하면 일주일에 19.2시간이나 되는 시간을 직장상사 스트레스로 보낸 셈이 됩니다.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비이성적이고 무능, 무심한 상사는 단지 근로자의 업무만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근로자의 가정과 정신 건강, 육체 건강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인포그래픽은 나쁜 상사의 유형을 크게 5가지로 나누고 있습니다.

 

The Bully(불량배형)
공적인 자리에서나 또는, 개인적으로 위협을 하거나 망신을 주는 유형

 

The Micromanager(사사건건 참견형)
자신이 시킨 대로 일을 하는 지 근로자의 뒤를 맴돌며 사사건건 참견하는 유형

 

The Poor Communicator(소통력 제로형)
작업의 기한이나 방향 그리고 목표 등을 충분히 제공하지 않는 유형

 

The Saboteur(관계파괴형)
작업자의 아이디어를 인정하나 작업이 잘 마무리 되었을 때 작업자의 공로를 부각하지 않거나 기억하지 않는 유형. 그러나 작업이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경우 작업자 탓을 함.

 

The Fickle Boss(변덕형)
언제 바뀔지 모르는 기분 탓에 근로자를 혼동케 만드는 유형

 

 

 

 

 

 

사장(상사)과 아기의 공통점 또한 보여주고 있습니다. 350명의 샐러리맨에게 상사와 아기의 행동을 견주어 보았을 때, 상사는 아기와 별반 다를 게 없었습니다. 5위 안에 든 공통점을 꼽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자기중심적인 행동
2. 고집스러운 행동
3.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는 행동
4. 충동적인 행동
5. 훼방 놓는 행동

 

정말 아기의 행동과 쏙 빼닮았다는 생각 안 드시나요?

 

 

 

 

 

 

 

심술궂은 상사 또는 중간관리자를 만났을 때 받는 스트레스는 금전적인 압박이나 가정에서 받는 스트레스보다 건강에 더 해롭다고 합니다. 설문 참여자의 77%가 상사로부터 받은 스트레스로 때문에 건강의 이상을 느낀 적이 있다고 하였으며, 73%는 정신적으로 이상 증세를 경험했다고 합니다.

 

 

 

 

 

 

 

스트레스를 받는 근로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46% 정도 더 많은 돈을 의료비용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평균적으로 약 $600 정도를 더 쓰게 된다고 하네요.

 

 

 

 

 

 

 

Baylor대학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폭력적인 상사로부터 받은 스트레스는 가정생활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상사와 문제를 갖는 사람은 집에서 더 많은 불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합니다.

 

 

 

 

 

 

 

같은 성별의 부하 직원에게 괴롭힘이나 부당한 짓을 하는 경우가 무려 68%에까지 이른다고 합니다.

 

 

 

 

 

 

 

 

맞서 싸우던가, 떠나라: 근로자들은 상사의 괴롭힘에 어떻게 대처했나?

미국 근로자 중 46%는 자신이 비이성적인 상사와 일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 중 상당수가 이직하지 않고 문제를 받아들였습니다.

 

 

 

 

 

 

 

인포그래픽은 해로운 사장(상사)와의 문제를 대하는 3가지 방법으로 마무리 짓습니다.

 

1. 정정당당하게 맞서라. 단, 문제가 되는 부분을 상대를 존중하며 조율하는 방안으로 논의한다.
2. 소통을 할 때, 필요한 경우에는 해명하여 오해의 소지를 막는다.
3. 일과 개인의 자아를 별개로 여긴다.

 

 

 

서로 배려한다면 이러한 스트레스는 많이 줄일 수 있을 텐데요. 혹시나 이 글을 읽으면서 떠오르는 상사가 있진 않으셨나요? 오늘 하루라도 직장상사 스트레스 쿨하게 넘길 수 있는 슬로워크 방문자 여러분이 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인포그래픽 출처: http://columnfivemedia.com/work-items/keas-infographic-bad-boss-killing/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과도한 업무스트레스는 각종질병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업무성과를 떨어트려 고용주와 근로자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프리젠티즘(Presenteeism)이라고도 하는데요. 출근은 했지만 육체적·정신적 컨디션이 정상적이지 못할 때, 업무의 성과가 떨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결근으로 인해 생기는 생산성 저하보다도 기업에 더 큰 부담을 주는 결과를 낳습니다. 결과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기업의 마이너스 요인이 되는 샘입니다.

 

국내의 경우 다른 나라에 비해서도 비교적 높은 업무 스트레스와 그에 비해 낮은 업무 만족도를 기록하고 있기도 합니다. 슬로우워크의 주 업무인 디자인직의 경우 클라이언트와의 소통과정, 촉박한 작업기간, 프로젝트 시작시점부터 인쇄 등 많은 부분을 직접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따르게 되는 책임감 등에서 업무스트레스를 겪습니다. 이러한 업무스트레스는 고스란히 작업물에 나타날 수 밖에 없습니다. 창작의 고통이 따르는 직업의 특성상 업무스트레스는 필히 극복해야할 문제일 것입니다. 슬로우워크의 디자이너들도 나름의 방법으로 업무스트레스를 극복하고 있는데요. 어떤방법이 있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식물 기르기

 

 

슬로우워크 블로그를 통해 옥상정원이나 재활용 화분 만들기가 소개된 적이 있는데요. 슬로우워크 직원들도 이러한 포스팅을 통해 자연스럽게 생활속에서 재활용이나 식물기르기를 실천하게 되는 듯 합니다. 사무실 내에서 식물을 기르는 것은 공기정화, 습도유지, 온도 조절 등의 기능을 할 뿐 아니라 식물을 가꾸는 동안 심리적 정서적 안정을 찾을 수 있다고 합니다.

 

 

 

2. 건강한 간식

 

 

스트레스와 우리 몸이 싸우기 위해서는 다량의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근육에 저장된 당분이 필요하고 우리의 몸은 자연스럽게 당분을 원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스트레스 상황에서의 당분섭취는 혈액내로 당분이 그대로 유입돼 혈당이 올라갈 뿐 아니라 당뇨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당분이나 카페인 대신 식감이 많은 아몬드, 호두 등의 견과류나, 당근, 오이와 같은 야채를 섭취함으로서 업무스트레스를 해소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3. 점심시간 활용

 

 

슬로우워크에서는 각자 도시락을 싸와서 점심을 해결합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날씨가 좋은 날에는 밖에나와 점심을 먹거나 점심식사 후 남는 시간을 이용해 커피한잔을 사서 들어가기도 합니다. 잠깐이지만 바깥공기를 쐬고 잠시 걷는 것 만으로 업무스트레스를 날려봅니다. 특히나 삼청동 근처에는 관광객이 많아 잠시 그 사이에 섞여 관광객의 마음이 되어 보기도 하고요.

 

 

 

4. 취미생활 갖기

 

 

슬로우워크에서는 개인역량 강화 프로젝트를 통해 원하는 분야의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데요. 개인 역량 강화 뿐만 아니라 주말을 이용해 업무스트레스를 잊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과도한 업무와 업무스트레스로 인해 주말을 무의미하게 보내고 나면 더욱 후회만 남겠죠? 이러한 취미 생활을 통해 또 하나의 결과물을 얻는 기쁨 또한 활기찬 월요일을 시작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 같습니다.

 

 

 

5. 업무 외 활동

 

하루종일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다고 해서 업무 능률이 오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디자인 직의 경우 머리를 싸맨다고 해서 좋은 결과 물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요. 단 십분이라고 자리에서 일어나 화분에 물을 주거나 설겆이를 하면서 머리는 비우는 것 또한 하나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업무외 활동을 통한 업무 스트레스 해소법은 각자 한가지씩 가지고있다는 것입니다. 대부분 단시간을 활용한 것들이었는데요. 평소 깔끔한 성격의 직원은 회사내에서 사용한 컵이나 그릇을 깨끗히 씻음으로써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도 하고요.

 

 

 

 

힘들었던 하루를 채워나가며 그간의 업무스트레스와 빡빡했던 일정을 지우기도 합니다.

 

 

 

6. 동료에게 건내는 한마디

 

실제로 동료에게 건네는 "당신 괜찮아요? (Are you OK?)"라는 짧은 질문이 직장 내 스트레스를 해결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같은 직종의 같은 업무부담을 느끼는 직원들을 통해 위안과 책임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을텐데요. 옆자리에 앉은 동료에서 "당신 괜찮아요?"라고 한마디 건네보는 것은 어떨까요?

 

 

슬로우워크 직원들의 업무 스트레스 해소법이 업무스트레스로 인해 힘들어하는 직장인들에게 좋은 팁이 되었으면합니다. 하지만 직종의 특성상 그 나마의 짬도 내기 힘든 직장인들이 많으실 텐데요. 직원들 스스로 업무스트레스를 극복하고 진정한 업무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잠시나마 직원들을 지켜봐주는 것을 어떨까요?

 

대한민국 모든 직장인들 힘내시길!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겨울이 곧 다가올 봄을 시샘해서 그런지 추위가 누그러들지 않네요?

다들 감기는 안걸리셨는지? 요즘 반달곰의 주위에는 감기부터 아픈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남일 같지 않은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면서 어떤 이유에서 젊은 친구들이 몸이 아파오는지, 힘들어하는지 생각을 해보는 하루 하루 입니다. 많은 젊은이들이 꿈과 열정으로 달려 나가면서 자신의 몸상태를 뒤돌아보지 못하고 건강을 잃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우리나라는 주5일근무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당 노동시간이 40시간 이상을 초과할 수 없고 1주일에 8시간씩 5일을 근무할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프랑스는 1936년, 독일은 1967년, 일본은 1987년부터 주 5일근무제를 시행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 이 3개국의 법정 근로시간은 40시간 미만입니다. 그리고 캐나다·오스트레일리아,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벨기에, 중국 등도 주당 근무시간이 40시간을 넘지 않는고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전세계 사람들의 근무시간을 한눈에 볼수있는 그래프를 소개 하려 합니다.


전세계 OECD국가들의 평균 업무 시간(2008년 기준)를 표현한 인포그래픽입니다.

 

 







 

보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건전지 모양 안의 2개의 숫자는 각각 년 단위의 업무시간, 한주단위의 업무 시간을 말해줍니다. 아래쪽 막대 그래프는 년 단위의 업무량을 갯수로 나누어놓은 막대그래프입니다. 

 

다들 한번 보셨나요? 누가 1등일까요?????? 당연히 대한민국이 1등입니다. 주 단위 업무시간도 최고, 년 단위 또한 최고입니다. 2위는 그리스입니다. 3위는 헝가리 폴란드 순서입니다. 


2,000시간이라하면 크게 감이 오지않지만, 1년을 시간으로 환산했을 때 8760시간임을 생각하면 무시할 수 없는 시간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중 2,301시간, 즉 일년의 절반 이상의 시간이 업무시간으로 사용되는 것입니다. 하루 6시간만 자도 2,160시간입니다. 단순 비교를 해보면 놀라운 시간입니다. 여러분들은 한주에 얼마정도 일하신다고 생각하십니까? 일년은? 그리고 여기에 공공연하게 이루어지는 초과근무시간은 포함이 되어있지 않겠죠?

 


 

또 다른 이야기로, 청소년 노동시간에 대한 이야기도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자라나는 청소년 노동시간을 35시간으로 제한하는 법개정이 준비중이라고 하는데요, 성인들의 근로시간은 주5일이지만 아직 청소년들의 근무시간은 여전히 주6일 근무제로 되어있다고 합니다. 청소년들에게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청소년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주는 제도가 어서 법적으로 개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단순히 업무 시간이 많다고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돌아볼 시간조차 법적으로 보호 받지못하는 것은 문제라 생각합니다. 이 글을 읽고 한번 자신의 시간을 뒤돌아 볼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쳇바퀴같이 굴러가는 현대사회는 자신을 돌아볼 시간조차 찾기 힘들정도로 바쁘게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만큼 바쁜 생활 속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찾기는 쉽지만은 않은 일인것 같습니다.

 


아래는 호주 시드니에서 있었던 TEDx의 Nigel Marsh의 강연은 우리가 부딫히는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방법을 제시하는데요. 한 번 들어보실까요? (링크를 통해 TED 웹사이트로 가시면 한글 자막이 지원되는 동영상으로 보실 수도 있습니다) - http://www.ted.com/talks/lang/eng/nigel_marsh_how_to_make_work_life_balance_work.html

 

 

 

 

 

 

강연의 마지막에 'The small things matter'(작은 것들이 중요하다)라는 대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Nigel 아저씨는 어느 하루 한시간 일찍 직장에서 나와 막내아이와 하교길을 같이하고, 동네 공원에서 놀아주며, 같이 카페에서 피자를 나누어 먹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 아이에게 잠옷을 입혀주고 책의 한 챕터를 읽어주었습니다. 그가 방을 나갈 때, "아빠, 오늘이 내 생에 최고의 날이었어요!"라고 말하는 아들과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더 균형잡힌 삶'을 산다는 것은 우리의 인생에 어떠한 큰 변동이 있는것만이 아니라, 적재적소에 들어가는 우리의 작은 노력이라고 Nigel 아저씨는 말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이런 작은 노력은 우리 자신만의 삶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돈을 많이 버는 것이 성공이라고 단순하게만 생각하게 만드는 이 사회를 바꿀 수 있다고 말합니다(이런 작은 노력을 하는 사람이 어느정도 충분히 있다는 가정하에 말이죠...).

 

 

Nigel 아저씨의 말에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물론 Nigel 아저씨는 한국보다는 굉장히 사랑스러운 업무환경과 업무문화를 가진 호주에서 일하시기 때문에 그 작은 노력들을 실행에 옮기는게 대한민국에 사는 우리보다는 쉬울 거라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이제 차갑기만 하던 날씨도 풀리기 시작하고 봄이 다가오는게 느껴지는데요. 새롭게 다가온 봄을 맞이해서 여러분도 여러분이 할 수 있는 작은 노력들을 찾아보고 실행에 옮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것이 여러분 자신, 가족 그리고 환경을 위한 그 어떤 것이건 간에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를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변화시켜가는 소중한 'The Small Things'가 되었으면 합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