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을 고를 때 패키지를 얼마나 참조하시나요? 저는 슈퍼에서 과자나 햄, 음료수를 살때 성분표를 한번씩 읽어보고 구입하곤 하는데요. 실제 먹고 마시는 내용물보다 더 꼼꼼히 살펴보곤 합니다. 하지만 성분표를 일일이 읽어보자니 쇼핑시간은 끝없이 길어지고, 몸은 지쳐가 결국엔 눈에 보이는데로 집어들고 계산대로 향합니다. 이렇게 꼼꼼히 읽어보지 않아도 쉽게 물건을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1. 어느부위에서 왔니? - 고기 패키지 

안심, 등심, 양지, 채끝살. 

듣기만 해도 붉은 살과 콕콕 박힌 지방의 마블링이 떠오르고 뒤이어 입 안에 군침이 도는 소고기 부위입니다. 여러분은 이렇게 나뉜 고기가 소의 어느부위에 있는지 아시나요? 



스페인의 디자인 스튜디오 Fauna에서 지역 상점 Corella를 위해 리뉴얼한 고기 패키지를 보면 등심, 안심 등 우리가 먹는 고기가 소, 돼지, 닭의 어떤 부분인지 알 수 있습니다.



패키지 스티커에 소, 닭, 돼지의 일러스트를 간단히 그려넣고 그 위에 판매하는 고기의 부위를 표시해 우리가 먹는 고기가 어느 부위인지 알려줍니다. 아이는 물론 어른도 라벨을 보고 고기에 대한 정보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앞쪽에 보여드린 사진 속의 소와 크기와 모양이 조금 다른데요, 덩치가 큰 소의 등심과 돼지의 등심입니다. 이렇듯 일러스트의 크기, 색의 변화를 통해 고기에 관한 세부적인 정보를 주기도 합니다. 


이 치즈 역시 글을 모르는 아이가 봐도, 스페인어를 모르는 외국인이 보아도 한눈에 '양 젖으로 만든 치즈구나!' 하고 알 수 있을 정도로 직관적인 것이 특징입니다. 



2. 크게크게 한눈에 - 샌드위치 패키지 


가끔 편의점에 들러 샌드위치를 집어들면 기대했던 맛과 전혀 다른 맛을 느낄때가 종종 있습니다. 메인 재료 이외에는 도무지 알 수 없는 재료들로 가득한 샌드위치가 대부분이죠.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BVD가 7-Eleven을 위해 디자인한 샌드위치 패키지는 좀 다릅니다.






BVD의 샌드위치 패키지는 샌드위치와 잘 어우러지는 어두운 갈색 바탕에 알록달록한 컬러로 재료명을 크게 적었습니다. 정독하지 않아도 내가 먹을 샌드위치에 무엇이 들어가는지  한눈에 알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식단조절을 할 때 유용한 정보들을 강조해 영양성분표도 크게, 열량도 크게 적어놓았습니다.





왼쪽은 통밀빵, 치즈, 햄, 샐러드가 든 간단한 샌드위치이고 오른쪽은 흰빵, 치즈, 샐러드만 든 샌드위치네요. 각각의 재료와 영양성분을 보고 원하는 구성을 고르면 됩니다. 





바게트빵, 닭고기, 베이컨, 야채, 커리요거트소스가 들어있는 샌드위치입니다. 위의 샌드위치보다 훨씬 푸짐한 구성이 눈에 띕니다. 단어를 모르더라도 줄글이 긴 샌드위치를 고르면 푸짐한 점심을, 짧은 샌드위치를 고르면 간단한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답니다. 



3. 눈으로 맛보는 와인-와인패키지


와인을 고르는 기준이 있으신가요? 와인은 기후에 따라 같은 양조장에서도 다른 맛과 향을 내는 와인이 나와 그 맛을 가늠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그래서 대부분 포도의 종류나 생산국가, 혹은 판매직원의 프로모션을 통해 와인을 구입하곤 합니다. 와인 코르크를 따기 전 까지 내 입에 맞는 와인을 잘 고른걸까?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병을 열어보는 재미로 와인을 나누는지도 모릅니다. 


와인과 복불복 게임! 이 어울리지 않는 두 개의 조합을 언제까지 이어가야 할까요? Uproot에서는 와인 라벨을 통해 와인의 맛과 향이 어떨지 소비자에게 미리 예상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패키지를 선보였습니다. 바로 컬러바를 이용한 인포그래픽입니다. 


                      



이 와인은 쇼비뇽블랑(2011) 입니다. 와인 병 중앙에 보이는 라벨을 살펴볼까요? 초록, 라임, 레몬과 같이 시트러스 계열의 컬러칩을 사용해 산듯한 와인임을 알려줍니다. 다가오는 봄과 여름 밤에 참 잘 어울리는 와인일것 같습니다.



                 


위에 보여드린 쇼비뇽블랑과 대비가 돋보이는 어둡고 중후한 보디의 그르나슈(2012) 입니다. 보라색과 붉은색, 크림컬러와 오렌지색으로 무겁고 단단한 와인일것 같다는 느낌이 드네요. 베리류와 바닐라의 조화가 예상되는 맛입니다. 깊고 긴 겨울 밤 따스한 방 한켠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 좋을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인포그래픽은 잡지나 포스터같이 인쇄매체에 쓰인다는 막연한 편견을 갖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고기, 와인, 샌드위치 등 조금만 생각해보면 우리 삶과 밀접한 곳에서 더 많은 활약을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인포그래픽이 아닐까 싶습니다. 꼼꼼히 읽어보지 않아도, 배경지식이 없어도 쉽게 물건을 설명하는 패키지 디자인. 앞으로가 기대됩니다. 



출처 : Corella, Fauna, BVD, Uproot wines



by 사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대중적인 술이 된 와인.

그 다양한 종류만큼이나 와인을 즐기는 분들 또한 많아졌는데요, 국내 와인시장이 가장 활발했던 2008년에는 그 규모가 4000억원에 달하고 2007년에는 수입량이 2만 2991톤에 달할 정도로 거대한 시장이 되었습니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물량만큼이나 대중적으로도 친숙해진 와인.

그런데 와인, 하면 생각나는 대표적인 것들 중 하나가 바로 '코르크 마개'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코르크 마개를 딸 때 필요한 와인따개도 생각나고요. 

 

 

 

 

그런데 와인따개를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되고, 간단히 돌려서 열면 되는 편리함 때문에 언제부터인가 스크루 캡

(돌려서 여는 뚜껑)이 코르크 마개를 대체하기 시작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와인 비평가 중 한 명인

로버트 파커 Robert Parker마저도 언젠가 모든 와인병은 스크루 캡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러한 스크루 캡의 경우 가격이 저렴하긴 하지만 알루미늄이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환경적으로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스크루 캡에게 밀려났던 천연 코르크 마개의 시대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유는 '아무리 스크루 캡이 편리하다고 해도 와인 마개는 단연 코르크 마개'라고 믿는 전세계 와인 애호가들의

취향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제 와인 생산업체의 70%가 스크루 캡 대신 다시 코르크 마개를 선택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랑스의 대형 수퍼마켓 체인에서도, 영국의 대표적인 수퍼마켓 체인인 세인즈버리에서도 자체 브랜드

와인을 모두 코르크 마개로 바꾸었다고 하고요. 천연 코르크 마개의 최대 생산국인 포르투갈은 작년 한해에만

32억개의 코르크 마개를 판매했습니다.

 

400년 전부터 와인 마개의 역할을 담당해온 코르크 마개는 코르크나무의 껍질로 만들어져 환경적으로 해를

끼치지 않는 천연 소재로 이루어져있습니다. 말 그대로 '나무 껍질'로 만들어졌으니 자연적인 분해가 가능해

썩어도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 코르크 마개를 만들어내는 코르크 나무는 포르투갈에서 주로 서식하는 수목으로, 사철 푸른 상록수

입니다. 이 때문에 포르투갈은 스페인, 북아프리카 국가들과 더불어 전세계 코르크 생산량의 절반 가량을 공급

하고 있습니다. 코르크 나무 한그루가 40살 가량이 되어야 고품질의 코르크 마개를 생산할 수 있기는 하지만,

대신 40살 이후 부터는 최대 200년 동안 코르크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하니 코르크 생산이 코르크 나무의 생장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장의 편리함보다는 환경을 생각할 줄 아시는 분들이라면,
다음 와인을 구매할 때에는 스크루 캡 와인 대신 코르크 마개 와인을 구입하시는 것이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조선일보, 부산일보, 한겨레 등)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날, 자판기에서 팔지 않는 품목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물건들을 자판기를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시켜 드릴 자판기 판매 상품은 지금까지는 전례가 없던 새로운 것입니다. 바로 "와인" 이지요. 최근 미국에서는 프랑스 와인을 자판기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열정적인 와인 판매사 Astrid Terzian는 기존에 와인을 제공하기 위해서 들어가는 포장용기- 유리, 나무상자, 종이박스 등이 너무 많이 소모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와인 자판기를 고안해냈습니다.

 

 

 

자판기에는 천리터 정도의 와인이 들어가고, 사람들은 그들이 가지고 온 용기나, 매장에서 제공하는 손으로 잡고 옮길 수 있는 크기의 플라스틱 통에다가 와인을 담아 갈 수 있습니다.




자동판매기를 통해서 와인을 공급하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환경적인 이득은 매우 큽니다. 우선 와인의 포장이 보다 간편해지면서, 와인포장 생산에 들던 자원을 아낄 수 있으면서, 동시에 포장생산에서 발생되는 폐기물도 없앨 수 있습니다. 유리, 금속, 종이박스, 그 위에 붙이는 스티커 태그등, 많은 요소가 줄어들게 되는 것이지요. 이것들을 생산하고 저장보관, 운송하는 시설을 줄여서 그만큼 비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동시에 같은 품질의 와인을 보다 싼 가격에 제공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요소에 소용되는 비용을 경감시킴으로써, 소비자가 아낄 수 있는 액수는 와인병당 $2 정도에 해당될 것이라고 하네요. 프랑스에 8개 매장에 이런 와인자판기가 설치되어있지만 올해 안으로 미국의 마트에도 와인자판기가 도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런 친환경적인 와인 자판기. 한국의 마트에서도 곧 도입되길 기대해봅니다. ^^

출처: http://www.reserves-precieuses.fr/

Posted by slowalk








레드와인을 마실까? 화이트와인을 마실까?
대부분 와인을 고를 땐, 먼저 그 색을 선택하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이젠 매혹적인 레드와인과 맑은 화이트 와인만이 아니라 그린와인까지 그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그린와인, 처음 들어보신 다구요?




그린와인이란 바로 친환경 와인 의미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소비자들의 환경 보호 의식은 높아져가기에 요즘은 와인시장에서도 친환경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수출 1위 품목 와인. 역시 와인하면 프랑스 아닌가요? 특히 보르도, 부르고뉴 지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와인의 고향입니다. 그래서 2006년 기준 수출액은 약 14조원에 달했고, 18만 9000여명이 와인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프랑스의 국민 산업이 지구온난화 때문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고급 와인 산지인 프랑스 중부 부르고뉴 지역은 남부지역만큼 온화한 날씨가 되었고, 보르도 지역은 스페인 바르셀로나만큼 따뜻해졌습니다. 즉, 기온의 변화로 생산되는 포도의 맛도 변하게 되어 오랜동안 지켜온 그 전통의 와인맛을 지킬 수 가 없게 되었습니다.




와인을 생산하기 위한 포도는 품종에 따라 일조량, 기온, 습도, 토양 등 재배 조건이 모두 다릅니다. 따라서 작은 온도차이라도 포도의 당도와 산도에 즉각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재배가 무척이나 까다로운 작물이죠. 전문가들은 현재 수준으로 온실가스가 방출되면 2100년엔 지구 평균기온이 지금보다 최대 6도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렇게되면 보르도, 부르고뉴 지역에서는 더 이상 포도를 재배할 수 없다는 뜻이죠. 지구온난화로 프랑스의 국민산업인 이 와인산업이 무너지면 프랑스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지구온난화로 이런 문제를 겪는 나라가 프랑스 뿐만이 아닙니다.
스페인도 포도밭을 높은 곳으로 옮겨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있으며, 독일의 명산 아이스 와인도 온난화로 인해 포도가 얼지 않아 그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 온난화 막지 못하면 와인이라는 문화가 한 시대의 유물이 되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와인산업에 불어닥친 이 위기, 어떻게 해결방법이 없을까요? 특별한 근본적인 대책없이. 와인농장을 더 높은 곳으로만 옮겨야만 하는 걸까요??



가까운 미래에 이상 기후로 인해 더 이상 최고급 와인을 만들어내지 못할 것이란 우려에 위기의식을 느낀 와이너리 명가들이 코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 와이너리들은 지구 온난화의 진행 속도를 늦추기 위해 저탄소 정책을 몸소 실천합니다. 즉 유기농법으로 포도를 생산할 뿐만아니라, 와인 생산 과정에서도 친환경 기술을 접목시키고 있습니다.




1. 미국의 친환경 와이너리, Parducci.
이곳은 모든 와인을 풍력에너지와 태양열 에너지로 생산하는 미국 최초의 100%탄소중립 와이너리입니다. 반드시 포도는 지역 포도 생산자에게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포도만을 구매하고, 와인은 친환경 에너지로 생산되며, 패키지까지도 환경을 생각하는 재질로 만들어 사용한다고 하네요. 

< 미국 최초의 100%탄소중립 와이너리 인증마크 >



2. 칠레의 친환경 와이너리, 카르멘.
카르멘은 칠레 와이너리 중 최초로 지난해부터 병당 490g의 무게를 420g으로 줄여 연간 1700t의 탄소 배출을 절감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의 탄소 배출양은 500대의 차량이 내뿜는 탄소 배출과 같은 수준이죠. 이런 카르멘의 저탄소 정책이 널리 알려지면서 최근 국내 환경포럼의 오찬 후원 와인으로 카르멘 리세르바 카버네 소비뇽, 카르멘 리세르바 소비뇽 블랑, 카르멘 나티바 카버네 소비뇽 등이 자주 올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3. 칠레의 친환경 와이너리, 코노수르.
이 곳 역시 세계에서 몇 안 되는 탄소 중립 인증서를 갖고 있는 와이너리입니다. 이 와인 브랜드는 나무를 통해 만드는 코르크가 아닌 제일 처음으로 돌리는 스크루 캡을 사용했습니다. 레이블에 그려진 자전거 그림도 굉장히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전합니다. 이 자전거 모양의 레이블은 코노수르 모든 농장의 인부들의 출퇴근 수단이 자전거이고, 이를 타고 포도밭을 돌보는 일꾼들의 노력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 코노수르의 자전거 모양의 와인 레이블 >



4. 미국 나파벨리, 쉐이퍼.
최고급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 밸리의 쉐이퍼 포도원에서는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포도가 재배되고 있습니다. 제초제 대신, 클로버, 귀리, 완두콩, 겨자나무 등을 심어 잡초의 번식을 막는 한편, 천연 비료로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피 작물 때문에 몰려드는 동물들의 접근을 막는데도, 화학 약품 대신 매와 올빼미 등 자연의 힘을 빌리고 있구요. 하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주변 언덕과 건물 지붕을 뒤덮고 있는 대형 태양 전지판입니다. 일조량이 많은 날은 소비 전력보다 생산 전력이 많아서 오히려 돈을 벌고 있다네요.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법을 도입하고, 탄소 배출량도 줄이면서, 좋은 품질과 맛좋은 와인을 생산해내는 그린 와이너리. 닥쳐온 위기를 참 지혜롭게 해결해내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 노력에 부흥해  이젠, 몸에도 좋고 지구에게도 이로운 그린와인을 즐겨 마셔볼까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